2학기 <글쓰기> 동아리 첫 시간이었다.

마침 비가 보슬보슬 내려 시를 한번 써보는 게 좋겠다 싶었다.

나 학교 다닐 때는 글쓰기 대회, 시화 그리기 대회가 종종 있었는데

요즘 그런 대회가 사라지는 추세다.

하여 동아리에서만이라도 한번 이런 경험을 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여 계획을 세워봤다.

 

먼저 그림책 <돼지 이야기>를 읽어줬다.

2010년 우리나라에서 실제 있었던 구제역 살처분 사건을 토대로 만들어진 그림책이다.

아이들은 이 사건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실화라는 말에 귀를 쫑긋, 눈을 반짝이며 잘 들었다.

 

이야기를 다 읽어준 후,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시로 한번 써 보라고 하였다.

 

아이들은 의외로 시를 어떻게 쓰는지 모르고 있었다.

1학기 때 시에 대해 배웠는데

습작을 해 보지 않으니 금세 까먹은 게다.

시는 연과 행으로 이뤄져 있고,

운율 즉 노래하듯이 써야 한다.

주저리주저리 설명하기보다

함축적으로 표현해야 한다.

비유와 반복을 사용하면 좋다.

이렇게 짚어주고

시 몇 편을 읽어줬더니 아까보다 훨씬 감을 잡은 듯하다.

 

돼지가 어떻게 처참하게 사는지 보여주는 동영상도 짧게 보여줬다.

시간이 되면 다음에는 끝까지 보면 좋을 듯하다.

생각할 거리가 참 많다.

공영 방송에서 제작된 <동물은 말한다>를 수업용으로 편집한 동영상인데

고학년 이상은 보면서 동물 복지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면 좋을 것 같다.

 

한 명 씩 나와서 자작시를 발표해봤다.

그 중2표 (모두 10명이라 최다득표다)를 받은 아이의 시를 옮겨 적어본다.

 

겨우 2시간이었지만

돼지의 가여운 인생을 생각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던 것 같아 흐뭇하다.

 

권리 없는 꼭두각시

 

2010년 불길한 기운

2010년 겨울 구제역이라는 병

모든 생물체의 권리를 없애고

다른 곳의 권리도 없애는 사악한 병

 

1000만 돼지의 권리도 없앤다.

비좁은 곳에서 고통 받는 돼지

하나의 생물이 아닌 돈으로 취급받는 돼지

 

눈 내리는 길 저승길

저승길에서 만난 친구

닭, 소, 양

서로 흩어져 노는 줄만 아는

행복이란 것을 느끼는 돼지

 

돼지보다 못한

2010년 인간들의 포크레인에 치어

떨어지는 돼지

이승의 빛이 아닌

저승의 어둠을 보며

행복한 꿈을 꾸는 돼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9-08 15: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9-09 10:2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