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첫 글이다. 

연말연시가 이제 새롭지 않은 것은 너무 무뎌진 탓일까!

일년을 반성해 보고, 일년을 계획하는 것도 무의미하다 싶어

이번에는 가족과 아무 의식(?) 도 안 했다.


그런데 오늘 모처럼 교회에 갔다 설교를 듣고, 마음이 좀 바뀌었다.

그래도 몇 가지 중요 계획은 세워보자 싶었다.

비록 작심삼일로 끝날지라도 말이다.


첫째 계획은 교회에 열심히 출석하자이다.

그동안 이런저런 핑계로 너무 교회를 나가지 못했다.

간만에 나갔는데 안식년을 마치고 돌아오신 담임 목사가 좋은 말씀과 함께 도전을 주셔서 고맙다.

지금 출석하는 교회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인 것은 처음이었다.

나처럼 연초에 새로운 각오(?)로 교회를 찾은 사람이 많았던가 보다.

주차장도 빽빽하고, 예배당으로 쓰는 학교 강당도 자리가 없어

우린 화장실 앞에 마련한 임시 자리에 앉아 예배를 드렸다.

다음 주에도 이렇게 많은 사람이 올까?

나를 비롯한 많은 교인의 새해 각오가 작심삼일로 끝나지 않기를...


둘째 성경 일독이다.

오늘 목사님 설교 제목이 " 더 말씀" 이었다. 듣자마자 " 더불어 민주당"이 얼른 떠올랐다는....

말씀에 충실하라는 이야기인데 그와 더불어 성경 일독을 권면하셨다.

수퍼남매에게 매일 성경 3장씩 읽어줘서 함께 일독하는게 목표다.

수퍼남매는 게으른 엄마 때문에 교회 생활을  제대로 못 해서 성경에 대해 잘 모른다.

나는 모태신앙이라 아주 어릴 때부터 요절을 암송해서 그런대로 주워 들은 게 많은데...

그런 면에서 엄마로서 참 미안하다. 

동화책은 자주 읽어주는데 성경을 끝까지 읽어준 적이 한번도 없다.

목사님이 전해주는 이슬람의 영재 교육 방식을 듣고 뜨끔했다.

이슬람은 영재 교육을 아주 철저히 하는데

초등은 오로지 코란을 암송하는 것만 한다고 한다.

코란을 완벽하게 암송한 이후에 다른 학문을 배운다고 한다.

조금 전 3일치(창세기 1장-9장)를 한꺼번에 읽어주느라 목이 콱 잠겼다.

9장을 한꺼번에 읽어주는데도 귀담아 잘 듣는 수퍼남매가 고맙다.


첫째와 둘째는 순전히 내가 문제다.

내가 게으름 피우지 않고 잘하면 우리 가족 모두 지킬 수 있을 듯하다.


셋째 가족 해외 여행이다.

해외 여행은 딸과 다녔는데 이제는 온가족이 한번 가보고 싶다. 

아들은 아직 해외를 나가본 적이 없다.

이번 겨울에 둘이 나가볼까 싶었는데 아들이 별로 내켜 하지 않아 관뒀다. 

비행기를 오래 타야 한다는 말에 아들이 지레 겁을 먹은 듯하다. 

재정도 재정이지만 아들의 체력을 집중 길러야 한다.

스페인을 다같이 가자고 잠정 계획 중인데 아들이 잘 견뎌낼지....

(여행 많이 다녀보신 분이 강력 추천한 곳이 스페인이었다. 다시 가보고 싶은 나라라고...)

강체력인 모녀도 서유럽 갔을 때 엄청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 여리여리한 아들이 잘 견딜까 걱정이다.

그래서 무조건 온가족이 가야 한다. 

일단 나 빼고 세 사람 여권부터 만들어야 한다. 이번 방학 때 미리 만들라고 잔소리 해야겠다.

여행! 생각만 해도 설렌다. 


넷째 책 100권 읽기이다.

작년 말 알라딘 독서 통계를 보니 2015년 한 해 동안 82권 읽었다고 정리가 되었다.

리뷰나 페이퍼를 쓰지 않은 것도 있으니 이보다 더 읽었을 거라 짐작되지만...

좀더 읽어야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지금 <오베라는 남자>를 아주 재미있게 읽고 있는 중이다. 

이 책이 새해 첫 책이 될 듯하다. 

오베라는 캐릭터가 정말 마음에 든다.

언젠가는 스웨덴에 갈 수 있겠지 하는 희망을 가져 본다.

아무튼 올해 목표는 스페인이다. 

똑같이 "스" 로 시작되는 나라군!!!











다섯째 가계부 쓰기이다.

결혼 15년차인데 제대로 가계부 쓴 적이 한 번도 없다.

가계부 어플이 있어서 깔았는데 사용이 용이하다.

나같은 사람한테 적격이다. 

이번에는 제대로 한번 써볼려고 노력 중이다.


이상 5가지가 2016년 목표이다.

물론 다 지킬 거라고 기대는 못 한다.

그래도 이렇게 페이퍼에 적어 놓으면 지키려고 노력은 하지 않을까 싶다.

좋은 습관을 기르기 위해서는 

3일, 3주, 3개월이 고비라고 했다. 

아자, 아자, 화이팅!!!


댓글(6)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6-01-04 0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해 계획을 세우는 것도 의미 있고 지키려고 애쓰는 것은 더 멋진 일이죠!👍
새해 1일 1권 읽는데 「오베라는 남자」부터 읽어야겠네요~^^

수퍼남매맘 2016-01-04 12:18   좋아요 0 | URL
계획을 세우고 나니 노력해야겠다는 의지가 생기네요.
˝오베라는 남자˝ 진짜 재미있고 감동적이에요.

순오기 2016-01-04 09: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경 완독은 스스로에게 굉장한 기쁨과 자부심을 안겨줄 듯...♥♥

수퍼남매맘 2016-01-04 12:18   좋아요 0 | URL
순오기 님 응원에 힘입어 열심히 달려볼랍니다.

2016-01-04 14: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04 19:1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