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 유시민의 30년 베스트셀러 영업기밀
유시민 지음 / 생각의길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시민 씨를 알게 된 것은 토론 진행 때부터인 듯하다. 예리하게 생긴 모습과 논리적인 말솜씨가 눈에 들어왔다. 그 후 캐주얼 차림으로 국회의사당에 출석하는 모습도 봤고, 아끼던 분이 돌아가셨을 때 아이처럼 목 놓아 울던 모습도 뇌리에 남아 있으며, 다시 본업인 저자로 돌아와 쓴 책 <어떻게 살 것인가?>도 구매해 읽은 적이 있다.

    

  근래 자신의 30년 영업 기밀을 털어놓는 책을 냈는데 저자가 낸 책 중에서 유일하게 완독한 책이 바로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이다. 소설도 아닌데 왜 그리 재밌게 읽었는지...나도 은연중 저자처럼 잘 쓰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나 보다.

 

   나름 읽은 책에 대해 별5개를 주는 기준이 있다. 기준은 간단하다. 읽는 도중에 그 저자의 다른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생기느냐 그렇지 않느냐는 것이다. 이 기준으로 볼 때 이 책은 별5개이다. 저자의 다른 책뿐만 아니라 저자가 본문에서 소개한 책도 읽고 싶어지니까 말이다. <토지><자유론><코스모스>는 방학 때 꼭 읽고 싶다.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하여 논리 글쓰기에 도움이 되는 책들을 추천해 놨는데 그 책들도 기회가 되면 읽고 싶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글쓰기- 특히 문학 작품이 아니라 논리 글쓰기-를 잘하고 싶은 사람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준다. 본인 또한 처음부터 글을 잘 쓴 것이 결코 아니라고 힘주어 강조하면서 말이다. 문학 작품 쓰기는 분명 재능이 필요한 부분이지만 나머지 글쓰기는 훈련으로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격려한다.

 

   저자는 글쓰기를 잘하고 싶은 사람에게 3가지 철칙을 꼭 지키라고 알려준다. 첫째 취향고백과 주장을 구별하라. 둘째 주장은 꼭 논증하라. 셋째 주제에 집중하라. 어찌 보면 참 간단한 것 같은데 쓰다보면 이것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왕왕 있다. 이 세 가지를 꼭 지키려고 노력한다면 적어도 못난 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거라고 용기를 북돋워준다.

 

   얼마 전 교실에서 환경보전 글쓰기 대회를 하였다. 아이들 글을 심사하면서 의아했다. 평소에 책을 많이 읽는데도 불구하고 논리 글쓰기가 예상 보다 미숙한 아이가 여럿 있었다. 왜 많이 읽는데도 이렇게 글쓰기가 약한 것일까? 심사를 하면서 들었던 내 의구심을 저자는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주었다. 많이 읽어야 잘 쓸 수 있다. 그건 분명하다. 하지만 많이 읽었다고 해서 꼭 글을 잘 쓰는 것은 아니다. 글쓰기 근육이 단련되어 있어야 글을 잘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수상작을 정하는데 이 책이 도움을 주었다. 바로 저자의 못난 글 구별하기 덕분이었다. 저자는 못난 글이 되지 않기 위해서 단문으로 쓰라” “소리 내어 읽어보라” “ 독자가 알기 쉽게 쓰라” “군더더기를 없애라고 조언한다. 이 말대로 심사를 하니 수상작 고르기가 수월하였다.

 

   저자는 잘 쓰기 위해서 버려야 할 것이 또 있다고 하였다. 바로 지적 허영심이다. 내가 이렇게 많이 알고 있구나 하는 것을 자랑하기 위해서 쓰는 글은 독자를 감동시키지 못 한다. “환경보전 글쓰기에도 그런 작품이 있었다. 온갖 어려운 이야기만 죽 늘어놓았다. 어려운 말만 나열한 글은 자기만족은 있겠지만 타인의 공감은 이뤄낼 수 없다. 글의 궁극적 목적이 타인과의 의사소통이라면 독자가 이해하지 못 하는 글은 분명 못난 글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리 어려운 철학, 물리학, 유전자공학이라 할지라도 비전공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서 쓰는 게 저자의 바른 태도라는 생각에 동의한다. <코스모스>처럼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글도 친절하게 써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은품으로 온 머그컵에 하루에 한 문장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글쓰기 근육을 기르려면 하루에 한 문장이라도 쓰라는 의미일 것이다. 저자는 지금도 아날로그방식 대로 글을 쓴다고 한다. 자투리 시간에 수첩을 꺼내 놓고 무엇이든 적는다고 한다. 글을 쓸 때 분량을 정해 놓고 쓰라고 조언해준다.  본인도 신문 칼럼을 쓸 때 2000자에 맞췄다고 하면서 말이다.  저자의 가르침대로 실천해 보려고 한다. 하여 이번 리뷰부터는 일정한 분량을 정해놓고 쓰는 중이다.

 

   많이 쓸수록 글쓰기 기능-재능이 아니라-이 향상한다는 말에 깊이 공감한다. 무슨 이유에서든지 글쓰기를 지금보다 잘하고 싶은 사람에게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