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지만 한 계단씩

 

   깊어가는 가을입니다. 알록달록 예쁘게 옷을 갈아입은 나뭇잎들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가을을 흔히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는데 여러분은 책을 좋아하나요? 1학년 동생들에게 이 질문을 한다면 많은 수의 어린이들이 "예" 라고 자신 있게 대답할 거예요. 하지만 6학년 선배들에게 질문을 한다면 아주 적은 수의 어린이들만 "예"라고 대답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질문을 어른들에게 똑같이 한다면 그 수는 또 현저히 줄어들 거라고 생각합니다. 왜 학년이 올라갈수록, 나이가 들수록 책을 싫어하게 되고 책과 멀어지게 되는 걸까요?

   책이 좋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거예요. 책이 좋다는 것을 모두 알면서 왜 우린 책과 멀어지는 걸까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책보다는 컴퓨터나 게임, TV, 스마트폰이 더 좋아지기도 하고, 학원 다니랴 공부하랴 시간이 없어서이기도 하고, 이런 저런 바쁜 일들이 많아서 책을 멀리 하는 것일 거예요.

   솔직히 책 읽기는 다른 것들보다 흥미롭지도 않고 지루하기도 하고, 힘든 일이랍니다. 사람의 뇌는 책 읽기에 적당하지 않다고 해요. 책 읽기는 부단한 노력을 통해서 이뤄지는 고도의 정신 기술이라고 합니다. 처음부터 책 읽기를 잘하는 사람은 드물다는 이야기예요. 다시 말해 책을 싫어하거나 책 읽기가 힘든 것은 어쩌면 당연한 거예요. 저학년 때는 주로 그림책을 읽기 때문에 그런대로 책을 가까이 합니다. 그러다 중학년이 되면서 글밥이 좀 되는 책들도 읽어내야 하는데 이 때 힘든 책 읽기 대신 다른 쉬운 것들로 눈길을 돌리는 경우가 허다해요. 중학교, 고등학교에 올라가선 학교 공부 하랴 학원 다니랴 책 읽을 시간이 거의 없고요. 그렇게 자연스럽게 책과 멀어지는 게 지금 우리의 현실입니다. 설사 시간이 주어지더라도 힘든 책 읽기보다는 쉬운 스마트폰이나 TV를 선택하곤 합니다.

   어떤 책에서는 책 읽기를 "계단 오르기"에 비유합니다. 목적지에 가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면 쉽고 빠르게 가지만 건강에 좋지는 않죠. 반면 계단 오르기는 힘들지만 건강에 좋죠. 마찬가지로 책 읽기는 힘들지만 우리에게 그 어떤 것보다 유익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위인이나 영향력 있는 분들도 평생 책을 즐겨 읽던 분들이에요. 세종대왕, 정조대왕, 정약용, 김 구, 빌 게이츠, 스티브 잡스, 오프라 윈프리 등등

   세상에서 책이 제일 싫다는 어린이, 책보다는 다른 것을 더 좋아하는 어린이, 책 읽기가 힘들다는 어린이 모두에게 제안합니다. 하루에 10분씩 매일 책을 읽어 보세요. 그림책도 좋습니다. 소리 내어 읽으면 더 좋아요. 여러분이 책을 안 좋아하는 것은 자신과 맞는 책을 아직 만나지 못했기 때문이에요. 10분의 짬이 없다는 것은 핑계죠? 매일 10분씩 읽다 보면 책의 재미에 푹 빠지게 될 거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