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알을 찾아 - 방글라데시 땅별그림책 8
비쁘러다스 버루아 글, 하솀 칸 그림, 로이 알록 꾸마르 옮김 / 보림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특이하다. 말의 알이라니? 말이 새끼를 낳지 알을 낳는다고 알고 있는 사람도 있었던가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이 책은 여러 나라에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를 알려 주기 위해 기획된 시리즈 중의 하나이고, <말의 알을 찾아>는 방글라데시편이다.

 

말의 알이 있다고 생각하는 약간은 바보 같은 탄티라는 남자 어른의 성장이야기라고 할 수 있겠다. 탄티에게는 눈에 넣어도 안 아프고 뭐든지 다해 주고 싶은 아들이 한 명 있다. 그런 아들이 어느 날 말을 갖고 싶다고 떼를 쓰며 아버지가 아끼던 물건까지 던지는 등 망나니 짓을 하는 것을 보고도, 야단을 치기는커녕 말은 비싸서 못 사주지만 대신에 말의 알이라도 사주겠다면서 집을 나서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여기서 잠깐, 탄티의 행동을 되짚어 보자. 학교에 다니는 아들이 그렇게 억지 떼를 쓰는데도 불구하고, 아버지는 야단을 치기는 커녕 오히려 비싼 말 대신 말의 알을 찾아오겠다고 집을 나선다. 말의 알이 있다고 생각하는거나 아들의 떼를 그대로 방치하는 것으로 봐서 2% 부족하거나 아버지의 역할을 제대로 잘하는 것같아 보이지 않는다.  부모라는 역할이 무조건 자식의 말을 다 들어줘야 하는 것이 아닌데 말이다.

 

하여튼 그렇게 시작된 아버지의 여행은 뜻밖에 여러 가지 재난을 만나게 되고, 그 재난을 통하여 아버지는 서서히 달라진다. 더 이상 어리석지도 않고, 아들의 떼를 야단칠 줄도 아는 현명한 아버지가 된다. 말의 알을 찾아 떠난 여행은 결국 아버지를 아버지답게 만든 성장 여행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이 흥미로웠던 것은 아버지의 여행 이야기가 마치 우리 나라의 <호랑이와 곶감>이야기와 흡사하다는 점이었다.  여러 나라에 비슷한 이야기들이 전해져 내려오는 것을 보면 정말 신기하다.

 

자식을 사랑한다는 것은 무조건 자식이 원하는 대로 들어주는 것이 아님을 탄티는 분명 깨달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아버지 덕분에 탄티의 아들 또한 바르게 자랄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