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벙이 억수와 꿈을 실은 비행기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27
윤수천 지음, 원유미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반의 남자 어린이가 친구들에게 읽어주라고 가져 온 책이다. 목상태가 좋지 않아 " 네가 직접 읽어 주렴." 했더니 제법 구연 동화 하듯이 잘 읽어 주는 걸 보고, 참 대견하였다. 내일은 2꼭지를 읽을 차례다. 내일도 잘하겠지?

 

무슨 내용인지는 알고 있어야 할 것 같아 아이들 하교한 후에 얼른 읽어보았다.

 

음! 이번 내용은 바로 <꿈>에 대한 이야기였다. 앞 부분에 꺼벙이 억수의 친구 찬호가 나와서 언제쯤 억수 이야기가 나올까 궁금했는데 찬호의 꿈 이야기 바로 뒤부터 주인공 억수가 등장한다.

 

새학년 새친구들을 만나면 항상 묻고 답하는 게 바로 장래 희망 내지는 꿈 말하기이다. 너의 꿈은 무엇이니? 이 다음에 커서 뭐가 되고 싶어? 무슨 직업을 가지고 싶니? 등으로 표현될 수 있는 꿈.  찬호는 비행기 기장이 되는 게 꿈이다. 그래서 쉬는 날 반 친구들에게 꿈을 물어보는 전화를 한다. 9명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저런 대답을 듣지만 억수의 대답은 듣지 못한다. 자신의 꿈을 선뜻 말하지 못하는 억수를 보고 찬호는 ' 역시 꺼벙이' 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억수에게도 꿈이 있다. 찬호처럼 폼 나고 돈도 많이 버는 그런 것은 아닐지 몰라도 말이다. 억수의 꿈은 바로 숲을 키우는 거다. 무슨 그런 꿈이 다 있냐고? 글쎄, 반드시 찬호처럼 폼 나고 돈 잘 버는 것만 꿈일까? 억수처럼 숲을 가꾸고,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일을 하는 것은 꿈이 아닐까? 이 책은 꿈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서 한 번쯤 생각하게 만든다. 꿈이란 것이 과연 무엇인지... .꿈이란 것이 반드시 직업과 연결되어야 하는지... 꿈이 필연적으로 돈을 많이 벌어야 하는 건지 말이다. 그렇담 이미 직업을 가지고, 직업을 통해 돈을 벌고 있는 나 같은 사람들은 꿈이 없어야 하는 게 맞나?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한때는 나도 교사라는 직업이 나의 꿈의 종착지인 줄 착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나에게도 꿈이 있다. 아니 생겼다.  꿈이라는 것이 어떤 직업을 가지고, 돈을 버는 것이 종착역이라면 그건 너무 무미건조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그렇담 연로하신 분들은 꿈조차 꾸지 못한단 말이 되는 건가! 하지만 책에서도 나오듯이 땅콩 할머니에게도 꿈이 있었고, 바로 그 꿈을 실현하신다. 그 모습을 보고, 독자 어린이들은 지금까지 생각하던 꿈에 대해서 조금은 다른 관점으로 보게 될 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진정으로.

 

우린 그동안 꿈=직업=돈 이라는 생각들로 고정관념이 박혀 버린 듯하다. 이 사회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그렇게 주입을 하니 아이들은 천편일률적으로 돈 잘 버는 직업들을 꿈이라고 말하곤 한다. 그래서 억수처럼 " 숲을 키우는 사람" 이라는 대답이 나오면 아이들은 " 뭐? 그런 꿈도 다 있어?" 이런 반응을 보인다. 조금만 깊게 생각하면 실은 억수가 맞는 건데 말이다.

 

"무슨 꿈이든 행복한 게 중요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선 남보다 땀을 많이 흘려야 한다"는 땅콩 할머니의 말씀을 우리 어린이들이 가슴 깊이 새겼으면 좋겠다.

 

생각해 보니 나는 가르칠 때가 가장 나답고 행복한 것 같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줄 때도 참 행복하다. 그리고 이렇게 좋은 책을 읽고 리뷰를 쓸 때도 행복하다. 그런 행복들을 우리 어린이들이 느꼈으면 좋겠다.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서 직업을 택하고, 그게 꿈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무를 심는 사람>이나 <행복한 청소부>처럼 그런 멋진 꿈을 가지는 우리 어린이들이 되었으면 참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