빕스의 엉뚱한 소원 비룡소의 그림동화 219
한스 마그누스 엔첸스베르거 글, 로트라우트 수잔네 베르너 그림, 한미희 옮김 / 비룡소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렇게 운수 없는 날이 또 있을까!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는 날이 바로 이런 날을 두고 하는 말이겠지.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 빕스는 자전거가 없어진 일 때문에 엄마에게 야단을 맞고,  수영도 못 가고,  형은 방을 쓰레기통으로 만들어 놓고, 심지어 형이 틀어 놓은 시끄러운 음악 때문에 도대체 집중을 할 수가 없다. 살다 보면 빕스처럼 이렇게 하루에 몽땅 안 좋은 일만 줄줄이 일어나는 날이 간혹 있다. 빕스에게 오늘이 바로그런 날인가 보다. 빕스는 그래서 골방에 스스로 갇힌다. 어디냐면?  맨 아랫층 오른쪽 컴컴하게 보이는 곳이다. 오늘만큼은  온 세상이 못마땅한 빕스는 골방에 있는 빨래 바구니에 들어가서 풍선껌이라도 씹었으면 하고 생각해 본다

 

 

 

 

 

 

 

 

 

 

 

 

 

 

 

 

 

 

 

그랬더니 진짜 커다란 풍선껌이 빕스를 향해 내려오는 게 아닌가! 이건 소원들 들어 주는 신기한 빨래 바구니였던가? 저 껌을 다 씹다간 이가 부러지겠는걸. 빕스는 다시 한 번 알록달록한 색깔의 풍선껌이 먹고 싶다고 소원을 말해 본다. 그랬더니 정말 무지개색 풍선껌이 쏟아진다. 너무 많으니 풍선껌도 별로 반갑지 않은 빕스. 아무리 좋은 것도 적당해야 돼.

 

 

 

 

 

 

 

 

 

 

 

 

 

 

마구 쏟아지는 풍선껌 때문에 더 짜증이 난 빕스는 " 온 세상아, 다 사라져 버려라!" 라고 말해 버리고, 그러자 곧 골방과 빨래 바구니가 사라지더니 진짜 세상이 사라진 채 빕스는 마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밑으로 밑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세상이 없어지면서 햇빛과 공기까지 사라져버려 온통 깜깜하고, 숨을 못  쉬어 새파랗게 되어 버린 빕스의 모습을 보시라.  빕스가 다음으로 외쳐야 할 말은?  그렇지. " 빛아, 있으라! 공기야, 생겨라!!!"  어디서 많이 들어본 소리인데.... 그렇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실 때의 상황과 같다. 세상이 사라진 곳에서 이제 빕스는 자신이 살아갈 세상을 창조하는 창조자가 된 것이다. 그게 자의든 타의든지 간에 말이다.  이제 자기가 살고 싶은 대로 세상을 창조할 수 있으니 운수대통하고 행복할 수 있겠지? 늦잠을 자도 되고,  숙제도 안 해도 되고, 엄마의 잔소리도 안 들어도 되고, 형이 틀어 놓은 그 시끄러운 음악도 안 들어도 되고, 또 나만의 방도 가질 수 있고........ 이제 창조자로 다시 태어난 빕스의 활약으로 넘어가 보자.

 

 

 

 

 

 

 

 

 

 

 

 

 

 

 

 

 

 

 

 

 

 

가장 먼저 빕스는 천천히 아래로 떨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한다. 그러자 커다란 낙하산이 나타나 서서히 낙하를 하게 된다.  발을 디딜 새로운 세상이 필요함을 깨달은 빕스는 " 새로운 세상아, 생겨라!" 라고 말한다. 그러자 세상이 생겨나긴 했는데 에게게? 이건 너무 작잖아. 빕스가 어린왕자도 아니구 말이야.

 

 

 

 

 

 

 

 

 

 

 

 

 

 

 

" 세상아, 커져라!" 빕스의 말대로 커진 세상이다. 그런데 또 뭔가가 빠진 기분이 든다. 그래 맞아. 색깔이 모두 흑백이잖아! 이렇게 밋밋할 수가. " 색깔아, 나와라!"  그래, 훨씬 좋아졌네!

 

 

 

 

 

 

흑백 세상---------------------> 천연색 세상

 

 

 

 

 

 

 

 

 

 

 

 

 

빕스는 자기가 그토록 원했던 자신 만의 방을 주문하고, 거기에 있어야 할 것들을 주문하기 시작한다. 침대를 주문하고, 이불을 주문하고, 그런데 베개를 주문했더니 펜촉이 나오고, 튼튼한 자전거 바퀴를 주문했더니 마차바퀴가 나오는 등 황당한 일들이 발생한다. 대충 주문하면 절대 안 된다. 꼼꼼하게, 세밀하게 주문을 해야지 안 그러면 펜촉과 바퀴 같은 배달 사고가 벌어지는 것이다. 아이고 머리야!!! 이런 식으로 자신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을 어떻게 일일이 주문한담 말이야?  주문하는 일에 서서히 지쳐가는 빕스!  이쯤 되면 새로운 세상도 운수 없던 세상보다 더 행복하진 않아 보인다. 빕스는 어떻게 될까! 원래 자신의 세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을까! 아님 계속하여 자신만의 세상을 스스로 만들어 나갈까?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면 좌우 화면이 나오는데 왼쪽 화면은 자세히 보면 하나씩 하나씩 뭔가가 더 생겨나는 것을 알 수 있다. 처음엔 나무 한 그루와 울타리, 부엉이, 달팽이만 있었는데, 다음엔 아빠와 민들레가, 다음엔 엄마와 고양이, 다음엔 벌과 사다리, 집이 생기고, 형이 나오고, 잃어버린 자전거가 나오는 식이다.  후반부에 보면 왼쪽 화면에 있던 사물들이 빕스가 있는 화면에도 등장함을 알 수 있다. 해설서처럼 알고 보면 더 재미난 그림책이다.

 

 

빕스의 말 한 마디면 뭐든지 이뤄지는 세상. 그런데 빕스를 보니 그게 그닥 행복해 보이지는 않아 보인다. 뭐든지 꼬치꼬치 다 신경 써서 주문해야 한다면 참 힘들 것 같다. 그것에 대한 책임 또한 온전히 나의 몫이다.  하다 못해 난 뷔페나 샤브샤브처럼 내가 일일이 조리해서 먹어야 하는 게 가끔 귀찮을 때가 있다. 집에서도 매일 그러는데 외식 가서는 누군가가 정갈하게 차려준 음식을 먹고 싶은 게 요즘 내 심정이다. 그래서 빕스의 기분이 이해가 간다. 비가 주룩주룩 내리던 날 있었던 일들보다 어쩌면 새로운 세상을 일일이 창조해 나가는 일이 빕스를 더 힘들게 할 수도 있다는 걸 말이다.

 

"에잇! 왜 이렇게 운수가 없는 날이야?" 라고 한 번이라도 그런 경험을 가진 독자들은 빕스를 통해 대리만족을 하였을 법하다. 내가 말하는 대로 뭐든지 되는 세상. 상상만으로도 멋져 보인다. 하지만 창조를 한다는 것은 그것에 대한 책임도 뒤따른다는 것도 느끼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