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리자 도난사건]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모나리자 도난사건 키다리 그림책 24
존 패트릭 루이스 글, 개리 켈리 그림, 천미나 옮김, 노성두 감수 / 키다리 / 2011년 8월
절판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던 모나리자 그림이 도난당한 사건이 발생한다. 이 책은 그 사건을 저지른 자의 입장에서 그 사건을 독자들에게 말해 주고 있다. 화자는 자신이 한 행동은 바로 애국심이었다고 말한다.
그의 말이 과연 옳은지 판단해 보시라!


1911년 8월 22일 더운 여름날, 역사에 길이 남을 모나리자 도난 사건의 주역은 바로 이탈리아 출신의 빈첸조 페루자이다. 이 사람이 바로 페루자이다. 약간 그림이 일본풍이 느껴진다.

페루자는 그 날 자신이 몇 달 전 공사한 유리창을 거둬 낸 후 유유히 모나리자를 들고 박물관 밖으로 나온다. 100년 전은 이렇게 쉽게 훔칠만큼 경비가 허술했나 보다.

다음 날, 박물관장은 뭉크의 <절규>처럼 절규한다. 그 날로 프랑스는 발칵 뒤집히고, 박물관장은 해고되며, 시인 기욤 아폴레네르와 화가 피카소가 수사를 받기까지 하지만 이 사건은 미궁으로 빠져들고 2년 만에 사건은 종결된다.

그 동안 페루자는 자신의 숙소에서 묵묵히 기다리다 사건이 종결된 후 모나리자를 들고 고국 이탈리아로 향한다. 자신의 애국적인 행동을 고국은 환영해 줄 것이며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있을 거라 기대하면서 말이다.
이탈리아에 도착한 그는 미술상인과 연락을 취하고 모나리자를 거래하려고 하지만, 상인으로부터 뜻밖의 진실을 듣게 된다.

도대체 그가 무슨 진실을 들었길래 모나리자를 고국의 품으로 되찾아온 영웅으로 추앙받을 거라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수갑이 채워진 채로 끌려 가고 있는 걸까?

감옥에 있는 그를 쳐다보고 있는 모나리자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조금은 섬뜩하기도 한 것이 어릴 적 우리 집 근처에 어떤 정신이 이상한 여자 분이 살았는데 이렇게 담 너머로 고개를 내밀고 밖을 내다보곤 해서 어린 마음에 참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엄마가 그 아줌마가 살던 골목으로 심부름을 시킬 때면 정말 싫었다. 이 장면이 그 아줌마의 모습과 너무 닮아서 섬뜩하다.
페루자는 자신의 말대로 애국심에서 모나리자를 되찾아 온 것 뿐인데 그는 이렇게 도둑으로 몰려 감옥에 갇힌 신세가 되어 버린 것이다.
그러고 보니 애국자와 도둑도 한 끝 차이인 것도 같다. 감옥에 꽃이 많은 걸로 봐서 그를 응원한 이도 많았던 모양이다. 여기서 잠깐 생각해 본다.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우리의 문화유산을 누군가 페루자처럼 훔쳐서 되찾아 온다면 그는 애국자인가 아님 도둑인가?

페루자의 입장에서 모나리자 도난 사건을 재조명하였다는 것이 신선하였고, 그가 조금 만 더 행동을 취하기 전에 사전 정보를 잘 알았더라면 역사에 길이 남을 사건을 저지르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정보를 너무 몰랐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페루자는 결국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하기도 하다. 그림책의 그림은 그림을 다루는 그림책인만큼 하나하나 정성이 듬뿍 담겨 있어서 한장 한장 예술작품으로서도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더불어 왜 다빈치는 자신의 그림을 그림의 주인공인 리자 부인에게 주지 않고, 프랑수와1세에게 팔았을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오묘한 모나리자의 미소만큼이나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가 참 많은 그림이다.

책 뒤에 가면 그림책에 거론된 인물들에 대한 소개가 나와 있다. 피카소가 수사 대상에 들어갔었다니 놀랍다.

또한 모나리자 그림에 얽힌 사연들도 소개되어 있다.
이렇게 한 번 엄청난 도난 사건이 있은 후론 모나리자는 루브르 박물관 밖을 나와 본 적이 없단다. 단 한 번 일본에 간 적이 있었다고 들었다. 직접 본 사람들 이야기론 크지 않은 자그마한 작품이라고 하는데 이렇게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으니 정말 대단하다. 아마 3살 아기도 모나리자 그림을 알 거다.
언젠가는 이 매력적인 그림을 내 눈으로 직접 볼 날이 있겠지 희망해 본다. 그때까지 잘 보관되어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