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는 숨을 쉴 거야>는 등록이 안 되어 있네~ 

 

 

이렇게 좋은 책들이 왔다. 

아침독서시간에 열심히 읽어 보고 있다. 

몇 권만 더 읽으면 다 읽는다.  

<난지도가 살아났어요><거위를 사랑한 고양이><출동 119가 간다><돌아온 두루미> 

<나무가 아파요><행운을 부르는 깃털><경극이 사라진 날> 이렇게 읽었다. 

각각에 대한 리뷰는 나중에 올려야지. 

아이들 여름 방학 숙제를 확인했는데 독서 100권을 한 아이가 7명이다.  작년과 비교하여 2배가 넘는다. 

그만큼 학부모님들이 열심히 도서실이나 가정에서 지도 하신 것 같다.  담임의 말을 경청하여 주셔서 감사하다.

물론 300권 읽는다고 호언장담한 아이는 겨우 40권 읽었다. 지키지도 못할 약속을 하다니...

100권 이상 읽은 아이들은 시상을 해야지. 무슨 상을 주면 좋아할까? 

방금 전 도서실에서 연락이 왔는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도서실 이용 우수자가 전교에서 우리 반이 가장 많다. (27명 중 20명 수상함) 

나머지 7명은 그렇게 도서실 가라고 가라고 해도 안 가더니만... 

다른 친구들 상 받을 때 " 부러워라!" 하게 됐다. 

그러니깐 선생님 말을 잘 들었어야지. 

 

여름 방학 동안 독서를 많이 해 준 아이들이 고맙다. 

선생님 부탁을 잘 들어줘서 말이다. 

 

얘들아, 2학기에도 우리 행복하게 아침독서 잘하자.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1-09-04 0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랑 온 책이 조금 다르네요. 그래도 같은 책도 많아요. ^^ 저도 즐거운 맘으로 아침독서 열심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