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오늘 말하기 어떻게 해!]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나, 오늘 말하기 어떻게 해! 맛있는 글쓰기 11
정설아 지음, 이광혁 그림 / 파란정원 / 2011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개학날이다. 

개학날은 바로 교과서 진도를 나가기 보다 

워밍업 단계로 방학 동안 지낸 일을 친구들과 선생님 앞에 말하는 것을 주로 하곤 한다. 

반 아이 한 명 한명을  발표시키다보면 

속 시원하게 발표하는 아이는 2-3명에 지나지 않는다. 

나머지 아이들은 일단 목소리부터 기어들어가고, 내용이 너무 간단하거나, 앞뒤 내용이 맞지 않아서

듣는 사람을 지루하게 만들거나 결국에 가서 딴짓을 하도록 만들기 일쑤다. 

이 책의 주인공인 유라도 똑같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발표를 하려고만 하면 심장이 두근두근하고, 

겨우  용기 내어 발표를 하면 목소리는 들릴락 말락 작아지고, 

자신의 의견을 말하라고 해도 속으로만 중얼대지 입밖으로 의견을 내지도 못하고... 

한 마디로 말하기에 자신이 없는 아이이다.  

그런 유라에게 아빠가 손거울 하나를 주신다.  

보통 손거울인 줄 알았는데 이 손거울은 유라가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꼬물꼬물 나타나 유라의 속마음을 읽어 주고 "이럴  때 이렇게 해 봐." 하며 비법을 알려 준다. 

처음 만났을 때, 인사를 할 때, 발표를 할 때, 자신의 의견을 낼 때, 거절을 할 때, 전화를 할 때 등등 

생활하다 말을 해야 되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유라 같이 말하기에 자신이 없는 아이들이 구체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전략적인 방법들이 나열되어 있다.  

반에 유라 같은 아이들이  몇 명씩 있는데 그 아이들이 꼭 읽어 봤음 하는 책이다.  

'이 말하기 울렁증이 나만의 문제가 아니구나!' 하는 위로를 맛볼 수 있을 것이고. 

유라거울이 알려 주는 비법 등을 하나하나 실천하다 보면 유라처럼 말하기 울렁증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하루아침에 변하리라는 생각은 금물이다. 

무엇이나 차근차근 하나하나 연습하며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

 

말하기는 강력한 의사소통 수단이다. 

학교에서도 그렇지만 이 다음에 사회생활을 할 때에도 유라 같은 아이보다는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말하는 사람이 훨씬 사회 생활을 잘할 수 있다. 

우물우물 말하는 사람보다 또박또박 말하는 사람이 타인에게 훨씬 좋은 인상을 남기고, 인정도 받기 때문이다. 

유라와 유라의 친구가(말을 더듬거림)가 다른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는 것도 바로 자신의 의사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약점을 다른 친구들이 빌미 삼아 놀리는 것이다.  

남의 약점을 가지고 놀리는 것은 당연히 해서는 안 되는 일이지만 그런 대우를 받지 않기 위해서 정확하게 자신의 의사를  

밝히는 일 또한 나를 보호하는 하나의 방편이기도 하다.  

 

저학년 어린이들도 쉽게 읽힐 수 있는 내용이다. 

꼭지별로 처음에는 유라가 처한 상황이 나오고, 

뒤이어 유라 거울의 " 이럴 땐 이렇게"하는 전략이 소개되며 

다음에는 좀 더 세분화된 상황들이 나와 있다. 

마지막에는 유명 인물들의 에피소드가 나와 흥미를 더해 준다. 

 

2학기가 시작되었다. 

1학기에 우물우물거리며, 발표도 거의 하지 않던 아이였다면 

유라 거울이 알려 주는 비법을 전수 받아 

이번 2학기에는 달라진 모습을 친구들과 선생님께 보여 주면 정말 멋지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