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이는 똥도 예뻐! 샘터 어린이문고 12
이상권 지음, 정지윤 그림, 김성수 감수 / 샘터사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고 언뜻 아이의 별명이 통통이고 그 부모가 아이를 아주 사랑하는 내용이겠거니 했다.
그런데 웬걸?
통통이는 바로 애벌레였다.
내가 아주 싫어하는 애벌레!
단후라는 아이와 그 가족이 우연히 산에서 가져온  애벌레를 기르면서
겪게 되는 일을 관찰일기처럼 쓴 책인데
이틀에 걸쳐 우리 반 친구들에게 읽어주었다.
반응은 굿굿굿!!!
일단 애벌레하면 나처럼 <윽 징그러워>하던 여자 어린이들도
통통이라는 귀여운 이름의 애벌레를 정성스럽게 기르는 단후 가족의 이야기에 푸욱 빠져들어
애벌레라는 사실을 잊어버리고 좋아하였다.
그리고 보너스로 맨 마지막에 직접 작가가 애벌레를 기르면서 찍었던 사진들이 실려 있어서
더욱 생동감있게 전해졌다. (단후 가족은 결국 작가 가족이었던 거다. ) 

서울이라는 도시
더더군다나 그것도 성냥갑같은 아파트 내에서
무엇 하나 제대로 기를 수  없는 그 숨막히는 공간에서
이 작은 애벌레를 온 가족이 가족처럼 돌보는 모습이
정말 생생하게 잘 전달된다. 그림은 또 얼마나 만화처럼 귀여운지...

우리 딸도 항상< 엄마 개 키우면 안돼요?> 라며 매번 졸라대는데 그럴 때 마다 < 안 돼> 라고 말할 수 없어 미안하다.
정말< 마당 있는 집에서 애들을 키워야 정서적으로 좋은데> 라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만희네 집>에 나오는 그런 집이 그립다.

서울에서는 그런 집 구경하기도 힘든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