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쿠키
우성희 지음, 이창섭 그림 / 푸른날개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쿠키는 안 좋아하지만 빵은 무지 좋아해서 읽는 내내 책에서 빵 굽는 고소한 향기가 나는 것 같았다 . 커피향과 빵 굽는 향기는 정말 거부할 수가 없다. 이 책은 먼저 읽은 " 하마가 사라졌다" 보다 훨씬 달달하고 포근하다.

빵에 영혼을 불어넣어 웰빙빵만을 고집하는 예나 엄마가 운영하는 < 하트쿠키> 빵가게가 바로 맞은 편에 프랜차이즈 <오뜨수와>빵집의 등장에 존폐가 위험해진다 . 하지만 예나가족과 예나 친구가 의기투합하여 <하트쿠키>만의 정체성을 지켜내는 빵처럼 고소한 이야기다.

이 이야기는 빵집에 국한된게 아니라 지금 우리 사회에서 비일비재하게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 같은 직종에서 자영업자가 거대한 자본을 앞세운 프랜차이즈와 경쟁해 살아남는 게 얼마나 힘들고 버거운 일인지 우린 잘 알고 있다 .

더구나 코로나 19를 겪으면서 예나네 가게와 같은 자영업자들이 더는 버티지 못하고 폐업한 경우가 얼마나 많을까. 우리 동네만 해도 문닫은 상점이 한두군데가 아니다.

예나의 < 하트쿠키> 빵가게는 가격이 아닌 질과 새로운 빵 개발로 승부수를 두어 버텨내지만 이런 가게들이 존재하려면 다각도에서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예나 엄마같은 개인의 철학과 의지도 중요하지만 정책과 제도적인 면에서의 관심과 지원도 분명 뒷받침 되어야 수많은 <하트쿠키> 가 존재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보니 영화 < 시애틀의 잠못 이룬 밤 > 이 생각난다. 정말 좋아하는 영화다. 조만간 꼭 봐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