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그대를 자유롭게 하리라 - 행복한 집시 쨍쨍의 여행 이야기쇼
쨍쨍 글.사진 / 북로그컴퍼니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이 책의 저자인 쨍쨍님을 알게 된 것은 한 3년 전 페이스북을 처음 하게 된 때다.

지인의 포스팅에 쨍쨍님이 댓글을 달았는데 머리에 커다란 꽃을 단 쨍쨍의 프로필 사진이 예사롭지 않아 보였다.

그런 범상치 않은 외모에 호기심이 생겨 지나간 포스팅을 찾아보니 자유여행가였다.

전직은 나와 같은 초등학교 교사였고....

와! 특이하다. 이런 패션 스타일을 가진 분이 교사를 하셨다니....

(일반적으로 교사들은 화려하지 않으며 대부분 단정한 옷차림을 많이 하는 편이다. )

현재는 명퇴를 하고 제주도에 내려가 살고 있으며 일 년에 몇 개월은 해외에 나가 생활을 한다는 걸 알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여행을 직업으로 가진 분이라서 급 호감이 갔다.

물론 범상치 않은 패션 또한 호기심을 자극하기 충분하였다.

가끔은 삭발도 감행하신다. 

그러다 이 책이 발간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으나 구매하진 않았다.

여기저기 책 발간 기념 북 토크를 하시고 

서울에도 몇 번 오셔서 책 이야기, 여행 이야기, 삶 이야기를 하셨다는 걸 알았으나 참여하진 않았다.

그러다 이번에 책을 구매하게 되었고 그녀의 글을 통해 그녀의 찐한 여행 이야기를 비로소 접하게 되었다.


그녀의 책을 보고나니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멋진 분이란 게 느껴진다.

글이 그 사람을 100% 표현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상당 부분 자신을 나타낸다고 생각하기에

글을 통해 본 그녀는 진정 자유롭고 따뜻하고 열정적인 사람인 것 같다.

문학 소녀 답게 글도 맛깔나게 잘 쓰신다.

페북 포스팅 때도 항상 느끼던 거지만. 

특히 경상도 사투리를 구어체로 쓸 때는 정말 재밌다. 


내가 작년에 6학년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그녀 이야기를 자주 했었다.

(6학년 사회 책에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해 배우는 단원이 있다. )

선생님이 요즘 가장 부러운 사람이 바로 쨍쨍님이라고!!!

명퇴하고 자유롭게 세계 여행을 하시는 그 분이 정말 부럽고 선생님의 롤 모델이라고 말이다.

그런데 솔직히 그런 상황이 되더라도

쨍쨍 님같이 여행할 자신도 생각도 없다.

그러기에 난 용기도 열정도 부족하다.

게다가 겁도 많다.

난 나에게 걸맞게 여행을 할 거다. 

지금보다는 좀더 자유롭게.


여권을 강도 당해 1주일 정도 구치소에 감금된 적도 있다는데

다시 여행을 재개한 그녀의 용기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치안이 확실한 나라만 여행하는 이유가 바로 무슨 일을 당할지 몰라서인데

그런 점에서 쨍쨍은 용감하다. 

낯선 나라, 낯선 사람들에게 열린 마음을 가지고 대하는 것을 보고

열린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쨍쨍은 오히려 여행지의 현지인들이 더 열려 있다고 칭찬을 한다.

특히 아일랜드사람에 대한 칭찬은 입에 침이 마를 정도이다. 

여행자가 접하는 현진인 사람에 대한 인상이

그 나라에 대한 인상을 좌지우지 하는 것 같다. 

아무리 남들이 좋은 나라라고 해도

내가 접한 사람이 불친절하였다면 그 나라에 대한 인상은 최악이 될 수밖에 없다.

나도 그런 경험이 있다.

중국에 갔을 때

접했던 사람들이 하나같이 퉁명스러웠기에 아직까지도 중국에 대한 인상이 별로이다.

반면 

스페인이나 독일은 우리를 대했던 사람들이 하나같이 친절을 베풀어줬기에 

그 나라에 대한 인상이 정말 좋고 다시 가고 싶은 나라가 되었다.

이런 것을 볼 때

우리나라에 온 외국 여행자한테 정말 친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녀가 쓴 여행기를 보니

엉덩이가 들썩거릴 정도로 나도 떠나고 싶어진다.

떠날 상황이 아니니 더 간절해진다.

내년에는 꼭 떠나야지.

작년에 혼자 부산 다녀온 이후로

어딜 간 적이 없다. ㅠㅠ

집에 수험생이 있어서....


쨍쨍의 여행은 특별하다.

유명한 관광지에서

"왔노라 보았노라 찍었노라"

가 아니다.

세계문화유산 같은 거 싫어한다고 한다. ㅋㅎㅎ

오히려 시장 구경하는 걸 좋아한단다.

그 나라 사람들의 삶 속에 자연스럽게 동화되어 가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다.

쨍쨍이 좋아하는 시장, 시골, 현지인들이 사는 집, 현지인들이 즐겨 가는 음식점 등등

그녀가 올린 여행지 포스팅을 보면 항상 현지인들이 함께 있다.

친화력이 최고다!!!


쨍쨍 님이 다녀 본 60 여 개국의 나라 중에서

1위로 뽑았다는 인도, 쿠바, 아일랜드

아직 인도와 쿠바는 자신이 없고

이 중에서 가장 끌리는 나라는 아일랜드다.

언젠가 나도 아일랜드에서 현지인들과 기네스를 마실 날이 있겠지....


책 표지 핫핑크가 너무 잘 어울리는 쨍쨍님!

이 색과 "쨍쨍" 이 그녀를 정말 잘 표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늘 쨍쨍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