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재석이가 결심했다 까칠한 재석이
고정욱 지음, 마노 그림 / 애플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딸이 중학생일 때 이 책의 전작 "까칠한 재석이가 사라졌다"를 사줬던 기억이 있다.

그때 딸이 재미있다고 한 것을 기억한다.

난 그 책을 읽지 않았더랬다.

이 책을 읽고나니 주인공인 재석이가 일진으로 활동하던

전작을 읽고 싶은데 어디에 꽂혀 있는지 몰라 안타깝다. 


이번에 게임중독을 다룬 내용이 새로 나왔다고 하여

아들에게 읽히려고 구매하였다.

(그동안 시리즈가 계속 나온 줄도 몰랐었다. )

아들은 게임을 아주 많이 좋아한다. 

게임하지 말아라 게임 시간 좀  줄여라는 나의 잔소리보다

책으로 느끼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싶어서 구매한 것인데

아들보다 내가 앞서서 읽어버렸다.


재석이는 그새 문제아에서 벗어나 작가의 꿈을 가진 멋진 아이가 되어 있었다.

게임 중독에 빠진 아이는 재석이가 아니라

재석의 여친 보담의 사촌여동생 은미였다.

이번 책은 게임중독에 빠져 엄마의 암 사망보험금 8천 5백만원을 날려버린 중학생 은미를

구제하기 위해 좌충우돌하는 재석이와 일행들의 활약상이라고 할 수 있다.


난 게임을 좋아하지 않아 아들이 늘상 하는 게임에도 별 관심이 없다.

다른 식구들이 말하는데 아들이 꽤 게임을 잘한다고 한다.

그 소리에도 그런가 보다 한다.

교실 아이들이 오버워치 오버워치 하는데도 어떤 게임인지 잘 모른다.

요즘에 유행하는 게임이 뭔지도 당연 관심이 없다.

내가 유일하게 관심을 가지고 했던 게임은 "애니 팡" 이었다. 

아들이 왜 그리 게임에 빠져 드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혹시 게임 중독은 아닐지 걱정도 되는 게 사실이다.

이 책을 보면서 게임에 빠져드는 아이의 심리를 조금 이해하게 되었다.

솔직히 책을 읽고나니 더 걱정이 되는 건 사실이다.

혹시 은미처럼 되는 거 아니야?

재현이처럼 되면 좋은데...

이러면서 말이다.

아들이 이 책을 다 읽고나면 어떤 소감을 말할지 어떤 깨달음을 얻을지 궁금하다.


이 책에서도 게임은 무조건 나쁘다. 무조건 좋다 라는 이분법적인 사고보다

중용을 강조하고 있다.

은미처럼 중독이 되면 빠져 나오기가 쉽지 않다.

중독이 되기 전에 무엇보다 예방이 필요한데....

내가 아들에게

" 혹시 중독 아니니?" 조심스럽게 물어보면

" 엄마, 난 중독은 아니야. 할 일은 해요" 라고 대답한다.

그래. 

적당히 중용을 지키며 하길 바라. 


책은 가독성이 끝내준다.

작가의 꿈을 가진 재석과 각각의 뚜렷한 목적의식이 있는 재석의 친구들이

은미를 위해 구원하기 위해 펼치는 작전 또한 멋지다.

그들을 도와주는 주변 어른들도 항상 있고 말이다.

그런데

현실이 그럴까?

은미 같은 어려움에 빠진 아이들이 이런 멋진 언니오빠와 멋진 어른들을 만날 확률이 높을까?

180대의 컴퓨터가 있는 pc 방에서 변호사를 찾는 일도 가능할까?

무엇보다 게임으로 날려버린 돈을 보상 받는 일도 가능할까?

재석이네가 하는 일이 너무 일사천리로 잘 풀리는 게 어쩐지 작위적인 느낌이 들었다.

통쾌하긴 한데 마음 한 구석에서 자꾸 회의감이 고개를 쳐든다.

현실은 여기 소설에서처럼 녹록하지만은 않은데... 라는 생각 말이다.

다음 번에는 진짜 고등학생의 문제를 현실적으로 다룬 작품이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