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살에 부자가 된 키라 - 개정판 꿈을 이루게 도와주는 자기경영 동화 1
보도 섀퍼 지음, 김준광 옮김, 원유미 그림 / 을파소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고2 딸이 카페로 시험공부를 간다고 하여 감독하러 함께 나섰다.

북 카페라서 그곳에 여러 책이 꽂혀 있는데

가볍게 읽을만한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바로 " 열두 살에 부자가 된 키라"

명성은 익히 들고 있었으나 나와는 인연이 없던 책이었다.

책은 술술 잘 읽혔다.

 

경제관념이 부족한 나로서는 열두 살 아이가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 궁금하였다.

이야기는 키라라는 아이가 매번 돈 걱정을 하는 부모님 때문에

부자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어느 날, 우연히 상처가 난 개 한 마리를 발견하여 키우게 되고

인간처럼 말을 하는 그 개로부터 부자가 되는 비법을 전수받게 된다.

 

말하는 개, 머니가 알려주는 ' 부자가 되는 방법' 은 이러하다.

 

1. 부자가 되고 싶은 열 가지 이유를 적어라.

2. 소원 앨범과 소원 상자를 만들어라.

3. 매일 성공 일기를 써라.

4. 황금 알을 낳는 거위를 잊지 말라.

5. 해보기 전까지는 미리 판단하지 말라.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하던 키라가 말하는 개 머니를 비롯해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부자도 되고, 성장하는 이야기이인 셈이다. 말하는 개가 나와서 좀 놀랐다.

 

키라처럼 주변에 말하는 개와 좋은 멘토가 있기는 로또에 당첨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이겠지만서도

그래도 굳이 적용해볼만한 것을 찾아보자면 이렇다.

무슨 일이든지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점,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작은 성공이 모여 큰 성공을 이룬다는 것 등을 들 수 있겠다.

 

귀가 얇은 편인 난, 이 책을 읽자마자

애들 저금통장(책에서는 보통예금 통장을 아주 우습게 본다. 이율이 낮아서)을 당장 펀드로 돌릴까?

 제안을 했지만

울 가족 모두에게 거절당했다.

" 엄마(당신)은 귀가 너무 얇아서 탈이야"

란 핀잔만 들었다.

 

책은 책이고 현실은 현실인가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8-10-08 2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저도 귀가 얇아 책 읽으면 스폰지처럼 쏙쏙~~ㅎㅎ

수퍼남매맘 2018-10-09 18:46   좋아요 0 | URL
세실 님도 그렇다니 동지를 만나 기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