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반 남학생이 쓴 글을 옮겨 적어본다.

 

나는 지금까지 친구들 관계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

그래서 나는 <푸른 사자 와니니>를 읽었는데 나도 친구 관계가 안좋듯이 와니니라는 아기 암사자도 친구 관계가 좋지 앟았다.

나는 와니니와 비슷한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와니니도 예전에는 친구 관계가 안 좋지만 추방 당하고 나서 친구 관계가 좋아지면서 정의로운 행동을 한다.

그래서 나도 와니니처럼 미래에는 친구 관계를 잘 맺으면서 힘들 수도 있지만

정의로운 행동도 하고 싶다.

그래서 와니니도 초원과 마디바 영토 도움을 주었듯이 나도 미래에 나 덕분에 행복을 갖고 사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물론 아산테도 명예롭게 초원으로 떠난 것이지만 그래도 나는 나의 삶과 비슷한 와니니의 삶을 본받고 나도 자신이 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다.

그리고 와니니가 한 말 중에 세상에서 쓸모 없는 것은 이 세상에 하나도 없다고 말한 것이다.

아무리 친구가 없어도 정의롭지 못해도 이 세상에서는 쓸모 없는 것은 없다.

그래서 나도 친구 관계를 좋게 하고 정의로운 행동을 하면서 세상에서 나도 쓸모 없는 내가 되지 않기로 결심했다.

와니니는 나에게 정의로운 행동을 할 수 있게 해주었고, 나도 동생이나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다.

와니니를 읽으면서 정말 많은 것을 알았다.

 

 

이 어린이는 학습 부진인 상태이다. 가정 환경도 한부모(아버지 양육) 가정이라 정서가 약간 불안한 상태이다. 감정의 기복이 아주 심하다. 학습 부진이 누적된 상태라 자존감도 낮은 편이다. 순수하고 착하긴 한데 숙제를 제일 안 해오는 학생이다. 아이는 반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반에서 제일 꾸러기와 절친이 되었다. 꾸러기는 심리 상태가 매우 불안정한 상태라 의심과 불안이 아주 심한 아이이다. 이 아이와 어울리다 보니 순수했던 @@이도 점점 닮아갔다. 교실에서 무슨 활동을 하면 둘이서 소곤소손 뒷담을 하는 게 자주 목격되었다. 긍정적이던 아이가 친구 영향을 받아 점점 부정적이고 불평을 늘어놓기 시작하였다. 꾸러기에게 물들어갔다. (둘은 다른 친구들이 상대를 안 해줘 둘이 절친이 된 상황이었다.) 꾸러기가 자꾸 @@에게 달라붙는다.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이다.  딜레마!!!  이번 학부모 상담 때 아버지와 전화로 상담을 하였다. 내가 느끼고 우려하는 것을 아버지도 느끼고 계셨다. 그렇다고 아버지와 담임 입장에서 둘이 놀지 마라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이대로 내버려 둘 수도 없고...."@@아! 네가 친구를 좋은 길로 안내해야해, 정의로운 친구가 되어줘야 해. 그 친구가 선생님과 친구들 비난할 때 같이 맞장구칠 게 아니라 네가 나서서 바로잡아줘야지. 그래야 다른 친구들도 너에게 마음 문을 열고 너랑 놀게 되는 거야. " 아이는 아빠와 선생님이 동시에 같은 말을 하니 그동안 무엇이 잘못된 건지 이해를 한 모양이다. 정의로운 친구가 되기로 결심해줘서 고맙다.

 

결심한 이후 이렇게 멋진 소감을 썼다. 한 권의 책이 이렇게 아이의 마음을 위로해 줄 수 있다니 놀랍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9-20 1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9-21 10:0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