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eBook] [세트] [GL] 쑤와 베짱이 (총2권/완결)
달그네 / 하랑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목에 베짱이가 들어가서 주인공 쑤(수아)와 이나(베짱이)의 로맨스를 기대하면서 읽기 시작했다. 
중반부를 지나도 베짱이는 보이질않고 이나가 개미처럼 너무 열심히 살아서 이거 쑤가 베짱이인건가 할 정도였는데...
그 답은 2권의 사랑을 퍼주는 건 내가할테니 베짱이처럼 먹으라고 한 수아의 대사에서 알 수 있었다.
게다가 베짱이가 장이나에서 따온 말장난이었단 것 까지...
이 부분은 좀 신선한 충격이어서 좋았는데 전체적으로는 사실 헛점이 많았다. 

갑작스러운 스킨십(어쩌면 성추행이 될 수도 있는...)전개부터 휴대폰 패턴을 외워서 카톡을 훔쳐보는 전개는 진심 아무리 주인공이여도 해선 안 될 행동이었고 이야기를 풀어가는데 다른방식이 있지않았을까싶어 아쉬웠다. 
악역의 경우 복선을 깔아두셔서 예상 가능한 인물이었는데 마무리가 좀 아쉬웠다 처벌이 강하게됐다는 걸 좀 더 적어주셨으면 사이다였을텐데... 

그럼에도 이런 헛점들을 제외하면 같이 살면서 서로 이끌리는 과정 그리고 그 사이의 혼란같은 것들이 귀엽게 잘 표현되어 웃으면서 읽었다. 달그네라는 필명처럼 역시 달달한 글이었고 대학생시기 특유의 일상과 그 속의 설레이는 사랑과 연애까지 잘 담아낸 작품이었다.
 
비록 내가 예상한 베짱이는 없었지만 개미같은 이나와 베짱이같지만 사랑엔 개미같은 수아의 사랑을 19금 외전으로 더 볼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쑤와 베짱이 (총2권/완결)
달그네 / 하랑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기준 4.5인데 빈틈은 있지만 충분히 달달하고 귀여워요. 질투는 이해해도 갑작스러운 스킨십전개라던가 휴대폰 훔쳐보기같은 것들이 맘에 걸렸고 악역의 처벌을 시원하게 써주셨음 좋았을텐데 대충 넘어가서 그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그치만 동거하며 사랑에 빠지는 그 달달함은 참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나의 주인 (삽화본) (총5권/완결)
쿄쿄캬각 / 누보로망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만 주인일뿐 진 정도는 가볍게 쥐어잡을 강력캐 화월의 매력이 책 전체에 흘러요ㅎㅎ
순진하고 귀여웠던 진이 점점 성장해나가며 변하는 모습과
약간의 사연은 있지만 끝까지 강하고 섹시한 화월
서브캐로 천족과 마족의 사랑까지 다양하고 강렬한 즐거움을 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나의 주인 (삽화본) (총5권/완결)
쿄쿄캬각 / 누보로망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소장을 위해 구매하고 다시봐도 재밌어요. 넘나 강력한 울 주인공들. 야하고 귀엽고 다하는 판타지GL 좋아하는 분들에겐 강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사소함의 무게 (총2권/완결)
마대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이야기 속 주인공들처럼 어렸던 학창시절에 아래의 시를 배웠던 기억이 난다.

<즐거운 편지>

- 황동규

1. 내 그대를 생각함은 항상 그대가 앉아 있는 배경에서 해가 지고 바람이 부는 일처럼 사소한 일일 것이나 언젠가 그대가 한없이 괴로움 속을 헤매일 때에 오랫동안 전해오던 그 사소함으로 그대를 불러보리라.

2. 진실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내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 버린 데 있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랑도 어디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를 생각하는 것뿐이다. 그 동안에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을 믿는다.

이 시에서 말하듯 ‘사소함’이란 어쩌면 무수한 항상성을 가진 깊고도 진한 사랑일지도 모른다. 일상의 사소한 호의와 애뜻함이 쌓여 사랑이되기도 하고 또 그 반대로 사소하게 여겼던 무심함들이 쌓여 이별을 만들기도 한다. 그 사소함의 무게를 때로는 가볍고 밝고 유쾌하게 때로는 무겁게 또 진하게 너무도 잘 보여준 이야기였다.
마지막으로 동성간의 사랑도 그저 사소한 그저 평범한 사랑임을 세상이 그저 편하게 받아들이는 그 날이 오길 한번 더 고대해본다.
이 계절이 가듯 눈이 그치고 봄이 오듯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