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신을 기다리고 있어
하타노 도모미 지음, 김영주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신˝을 기다리는 줄은 몰랐어.

진짜 빈곤은 돈이 없는 게 아니라 사람이 없다는 말에는 완전 공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노멀 피플
샐리 루니 지음, 김희용 옮김 / arte(아르테)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조금만 더 메리앤이 본인을 사랑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렇게 될 줄 몰랐습니다
재수 지음 / 심플라이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만에 만난 마음 따뜻한 책.
부럽다는 생각도 들고,
건강하게 변하려고 노력하는 작가님이나,
진정으로 사랑할 줄 알고, 현명한 아내분이나
너무너무 좋아 보였다.
연필로 그린 그림도 포근하고.

아, 간만에 행복한 일요밀 밤이로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픽윅 클럽 여행기 찰스 디킨스 선집
찰스 디킨스 지음, 허진 옮김 / 시공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나라에 처음 소개되는 책이기도 하고, 사후 150년 기념 선집이라 하기에 보자마자 딱 구매했다.
일단 표지가 너무 예쁜 반면, 1200페이지가 넘을 꺼라고는 예상하지 못해서, 곱게 책꽂이에 바로 꼽히겠구나 싶었는데,
랜선독서모임을 발견해서 바로 가입했다.
랜선독서모임 일정에 따라 독서량을 분배해서 읽다 보니 마지막 장까지 무사히 읽었다.
얼마만에 느껴보는 성취감인지... ^^
픽윅클럽여행기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등장한다.
픽윅씨부터 샘 웰러씨, 터프먼, 위클, 스노드그래스 등, 어느 하나 평범한 사람이 없고, 독특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렇게 다양한 군상을 만들어 내는, 늘 흥미진진한 사건을 만들어 내서 읽는 내내 집중하게 만드는 찰스 디킨스님, 역시 멋지십니다.
과연 명불허전이시군요.
허당인 듯 보이지만, 진정 사람을 위하시는 참된 어른 픽윅씨!!
마지막까지 징글씨가 어쩌할까봐 조마조마했어요.
픽윅씨의 모자란 부분을 채워주는 영리한 샘 윌러씨, 당신같은 분이 있어서 픽윅씨가 더 편안히 지내셨을 것 같아요.
처음부터 마음이 쓰였던 윙클씨!!
참 지지리도 일이 안 풀리는 불운의 사나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나마 마지막에 행복해서 다행이에요.
행복하게 사셨기를....

마지막 장에 나온 픽윅씨의 생활이 어쩌면 찰스 디킨스가 원했던 노후의 모습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책을 읽기만 해도, 평온하고 아늑해 보여서 나 역시 행복하게 느껴졌다.

아, 장마다 나오는 술 때문에 표지에 칵테일잔을 디자인했다는 에디터님의 글을 읽고, 참 섬세하게 구성하셨구나 싶었다.
독서모임 활동에 선뜻 응하기 어려웠는데, (비록 랜선이긴 하지만) 이번 활동으로 좋은 기억을 갖게 되었다.
같은 책을 읽은 사람들끼리의 소통으로 유대감도 느껴지고, 완독도 할 수 있고, 또 다시 책을 읽고 싶은 욕구도 마구마구 솟아나고.

에디터님, 두 도시 이야기 한 번 가시죠!!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픽윅 클럽 여행기 찰스 디킨스 선집
찰스 디킨스 지음, 허진 옮김 / 시공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아씨들에 나온 그 픽웍 클럽 여행기라는 건 구매한 다음에 알았다.
여태 그래왔듯이 곱게 책꽂이로 보내기엔 아쉽지만, 1천페이지가 넘는 분량에 부담도 살짝.
근데, 랜선 독서 모임이라니요.
함께라면 완독할 수도 있을 것 같은 이 파이팅 넘치는 기분은 그냥 기분으로만 끝나지 않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