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수탉이 필요 없어! - 핀두스의 여덟 번째 특별한 이야기 핀두스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8
스벤 누르드크비스트 글.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위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은 핀두스


전 세계 44개국 출간, 독일 문학상 수상, TV 애니메이션과 영화로 제작된 '핀두스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시리즈의 여덟 번째 이야기.


고양이 핀두스, 페테르손 할아버지, 암탉 여러 마리가 살고 있는 집에 수탉이 온다. 그 이후 핀두스랑 놀지 않는 암탉, 할아버지조차 핀두스보다 수탉을 살뜰히 챙기는 것 같다. 심술이 난 핀두스는 꾀를 내어 수탉이 스스로 집을 나가게 만든다.


주위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은 핀두스는 우리네 마음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면, 픽~하고 혼자 웃게 되는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셋 날개달린 그림책방 54
바루 지음, 이슬아 옮김 / 여유당 / 202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와 그녀가 아기를 만날 때까지


유쾌하고 장난기 많은 작가 바루가 '‘태아’의 시점에서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없었지만, 사랑하는 그녀와 그가 만나 포근한 둥지를 짓고 ‘나’는 자랄 수 있게 된다.


'나'로 표현된 주인공이 아주 작아 콩알만 했을 때, 처음 심장이 뛰기 시작한 때, 성별이 정해지고, 빛을 느끼고, 소리를 듣기 시작하고, 마침내 처음 세상에 나와 그와 그녀(엄마 아빠)를 만나는 순간까지를 글과 그림으로 표현했다. 


그의 경쾌하다 못해 물감이 튈 것 같은 수채화 터치와 거침없는 붓놀림에 기분까지 좋아지는 그림책이다. 참!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면, 바루가 숨겨놓은 '그와 그녀'를 발견할 수 있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쪽빛을 찾아서 - 개정판 전통문화 그림책 솔거나라 10
유애로 글. 그림 / 보림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늘빛 또는 바닷빛을 담아내는 사람


1996년 출판된 책이니 오래된 책인데, 처음 본 그림책으로, 서가에서 보자마자 반가워서 구입했다. 쪽풀을 이용해 전통염료를 만드는 과정을 '물장이'라고 불리는 한 농부를 주인공으로 설정하여 설명한다. 오늘 같이 염색하는 사람들이 있는 톡방에 올렸더니 이 책을 아는 사람이 많다.


하늘 또는 바닷의 빛을 닮은 쪽빛을 천에 담아내는 작업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맨뒤 '쪽빛에 대해 알아봅시다'에서 쪽염 과정을 간단히 설명하는 이 그림책은 쪽염의 지난한 과정을 담아내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디아의 정원 - 1998년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13
사라 스튜어트 글, 데이비드 스몰 그림, 이복희 옮김 / 시공주니어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씨앗을 좋아하는 소녀 정원사


어린 리디아는 경기불황으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도시에서 빵가게를 운영하는 외삼촌 집에서 한동안 살게된다. 천성이 밝은 리디아는 잘 웃지 않는 무뚝뚝한 외삼촌에게 시를 지어주기도 하고, 점원에게 빵 반죽도 배우기도 하면서 집에서 보내준 씨앗들을 화분에 심기도 한다.


리디아는 외삼촌을 위한 깜짝 선물로 옥상에 꽃씨를 심어 독립기념일에 아름다운 정원을 보여주고, 꽃으로 뒤덮인 케이크, 아버지가 취직이 되었다는 소식을 삼촌으로부터 선물로 받는다.


1998년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으로 그림이 서정적이다.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시대적 배경도 알 수 있고, 식물의 생명력과 에너지를 다시 한 번 느끼게 하는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재가 노래하는 곳
델리아 오언스 지음, 김선형 옮김 / 살림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전에 읽은 책이고 영화도 봤지만, 독서모임을 위해 다시 읽는 책이다. 페이지는 p.464 쪽이어서 두꺼운 편이지만, 스토리가 탄탄해 책장이 잘 넘어가는 책이다.


함께 살던 가족이 이런저런 이유로 모두 떠나고 여섯 살 밖에 안된 어린아이 카야가 습지에 혼자 남겨진다는 설정에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초반부터 감정 이입이 된 소설이다. 도중에 읽기를 멈추고 '만약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라고 잠시 생각을 해봤지만, 쓸쓸하고 외로운 마음이 밀물처럼 밀려와 생각하기를 멈췄다.


인적이 드문 습지에 혼자 살아가는 카야에게 습지의 다양한 생물들은 삶을 이어주는 먹거리이지만, 때로는 외로움을 달래주는 친구가 되어준다. 카야는 혼자 살아가는 법을 터득해 성장해나가는 동안 주변 사람들의 차별로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하지만, 몇몇 친절한 사람의 도움으로 꿋꿋하게 자신을 지켜나간다. 


카야와 같은 상황에 처했을 때, 모두가 다 카야 같은 선택을 하지는 않겠지만, 생존을 위한 본능이 윤리보다 앞선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만든 책이다. 만약 현실에서 카야 같은 사람이 내 주변에 있고, 나와 친한 지인이라면 나는 어떻게 그녀를 대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