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천년의 금서
김진명 지음 / 새움 / 200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진명 작가의 소설은 그동안 수많은 히트작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했다. 비록 그 내용은 틀릴지언정 매 작품마다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체성에 관한 일관된 주제의식을 투영하고 있는 작가라는 점은 익히 알고있었고, 이 책 역시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은 제목만 봐도 틀림없었다. 

흥행이 보증된 상업작가의 글을 읽는다는 것은 기대치도 그만큼 높다는 핸디캡이 뒤따르게 마련이다. 자칭 영화매니아라면 초반 5분정도만 봐도 감독의 연출수준을 가늠하듯, 책도 초반 몇페이지만 읽으면 작가의 스타일과 필력을 대번에 알아보는 법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문득 강우석 영화감독이 생각났다. 나름 영화 좀 본다는 매니아들은 결코 인정하지 않지만, 그걸 비웃기라도 하듯 실미도 같은 영화로 천만관객을 달성해버린... 소수 매니아보다 대다수의 일반대중들을 타겟으로 어필하는 감독말이다. 이 책도 그렇게 눈높이가 낮은 소설이다. 추리스릴러 형식을 띄고 있으면서 선생이 학생 가르치듯 너무나 친절하고 수고스럽게도 일일이 상황을 설명해주고 있다. 독자는 아무 생각없이 따라가기만 하면 된다.  

이 소설을 통해 작가가 하고싶은 말이 무엇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다. 이만큼 주입식 교육을 받고도 모른다면, 딴생각 하면서 읽었다는 말밖에 안된다. 등장인물의 대사를 통해 나오는 장황한 역사 브리핑은 작가가 그동한 조사한 자료들의 요약본이라 봐도 무방하다. 그러다보니 순수한 소설로서의 재미가 많이 반감되어 버렸다. 문장의 기교나 흡입력도 그다지 만족스럽지가 않다. 

기대를 해서일까, 아뭏든 아쉬움이 많은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내가 결혼했다 - 2006년 제2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박현욱 지음 / 문이당 / 2006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원래 이런류(가벼운 트렌디 드라마같은)의 소설을 좋아하지도 않고, 내 돈 주고 사는 거라면 더더욱 싫지만, 요즘 젊은이들의 트렌드를 어느정도 알고있어야 된다는 자기최면으로 이번 구매목록에 억지로 챙겨넣었던 책이다. 가볍게 쉬어갈 요량으로 책장을 넘기기 시작했는데 난데없이 축구얘기가 가득하다. 이게 대체 소설인가, 축구에세이인가?

처음 어느정도까지는 중간중간 끼어드는 축구얘기가 흥미롭기도 했으나, 초중반 이후에는 스토리의 흐름과는 그다지 상관도 없는 장황한 축구연대기로 인해 자꾸만 페이지를 빨리 넘기려는 현상이 일어났다. 내용 또한 점점 억지스러운 설정으로 들어가는 듯 해서 결말이 그다지 궁금하지도 않았고, 그저 빨리 읽어치우고 다음 책으로 넘어가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다 읽고나니 별다른 감흥이 없다. 스토리 자체가 억지스러워 공감이 전혀 안되니 강건너 불구경한 느낌이다.

이 책이 현재 베스트셀러임에도 불구하고 알라딘 중고샵에도 무수하게 올라와 있는걸 보면, 그 소장가치는 이미 충분히 증명되고 있으니, 이 느낌은 다행히 나혼자만의 것은 아닌 모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