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속에서도 깨어나서도
시바사키 도모카 지음, 양윤옥 옮김 / 폭스코너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유분방하고 감각적인 문체가 매력적이다. 수더분한 인물들의 소소한 대화가 나른한 일상에 숨을 불어넣는 가운데,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과거가 불쑥 나타나 그간의 믿음을 산산조각낸다. 심연 깊숙히 내려꽃히는 벼락의 눈부신 섬광을 목도하는 것, 우리가 소설을 읽는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