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도노 하루카 지음, 김지영 옮김 / 시월이일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수준높은 작품이다. 가볍게 읽히나 신선한 캐릭터와 에피소드, 거듭할수록 그 의미가 다르게 재해석되는 깊이까지 갖췄다. 주인공이 몰락을 맞이한다는 점에서는 영화 기생충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백만 배는 더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