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주의자의 삶과 죽음 - 우리가 몰랐던 한국 역사 속 참된 보수주의자들 사람으로 읽는 한국사 5
사람으로 읽는 한국사 기획위원회 엮음 / 동녘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 속에서 기존의 가치를 완고하게 고수하면서도 시대정신을 놓치지 않았던 보수주의자들의 모습을 새롭게 살펴보고 있다. 역사 속에서 절개있는 인물로 알려졌거나, 때로는 진보적 인물로 오해받았던 이들을 그들이 주장했던 가치 속에서 제대로 평가하기 위한 노력 속에 여섯 명의 인물을 정리했다. 나름대로 차분하고 쉽게 주장을 전달하고 있기는 한데, 음과 양을 동시에 드러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서 어색한 흑백 판화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좌도 아니고, 우도 아니고, 중도도 아닌, 참된 보수주의라는 것의 실체가 존재하는지 오히려 궁금해진다. 근대 이후 횔개치고 있는 극우적 지배층에 대한 반대급부로 기획된 것이라서 인물들도 근대 인물에 치우져 있고, 각 인물을 관통하는 공통점으 찾기도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을 떠나며 - 1945년 패전을 맞은 일본인들의 최후
이연식 지음 / 역사비평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민지 조선에서 안락한 삶을 누리던 일본인들이 1945년 8월 15일 일왕의 패전선언과 함께 엄청난 혼란에 빠져든다. 순식간에 찾아온 혼란 속에 모든 것이 귀반뀐 상황에서 엄청난 불안과 공포가 몰아닥치는 가운데 그들은 그들의 조건에 맞게 나름대로 살길을 찾기위해 발버둥쳤다. 그 엄청난 충격과 혼란의 시기를 보낸 일본인들의 모습들을 한국의 학자가 드러냈다. 남한과 북한에서의 모습이 달랐고, 일본 현지인과 조선 거주 일본인들의 모습이 달랐고, 만주에서 몰려든 이들의 모습이 달랐고, 계급별로도 대응하는 방식들이 달랐다. 그런 다양한 모습들을 비교적 차분하게 드러내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그 다양함만큼 조선인과의 관계와 역사적 판단도 다양했기에 그 모습들을 드러내는 것 이상으로 그에 대한 역사적 판단도 감정이나 이데올로기에 치우치지 않으면서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너무 큰 주제를 건드려서 그런지 각 파트가 조금은 따로노는 듯한 느낌이 들고, 당시 정치 사회적 상황과의 연관에 대한 고민도 아쉽다. 역사 속에서 제대로 짚어내지 못한 문제를 드러냈지만, 이 문제가 역사적 관점이나 현재의 시점에서 어떤 함의를 갖고 있지는지에 대해서도 조금은 애매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화와 반정의 시대 - 성종, 연산군, 중종과 그 신하들
김범 지음 / 역사비평사 / 2007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봉제적 국가였으면서도 국왕을 중심으로한 통치기반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조선에서 유교적 이념에 기반한 통치체계가 어떤 우여곡절을 통해 만들어졌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국왕과 대신과 대간이라는 상호 분리되고 견제된 제도가 정국의 안정과 불안정을 동시에 가져오는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파벌들간의 대립과 투쟁으로 발보던 기존의 방식과 달리 제도적 갈등과 세력간의 대립으로 바라보려는 점이 새롭기는 하지만, 제도를 사회전반의 문제 속에서 바라보지 않고 좁은 제도의 틀로만 바라보다보니 또다른 형태의 권력투쟁으로만 그려지고 있기도 하다. 학위논문을 책을 만든 것이라서 비전문가를 위한 배려도 별로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읽는 일본사 - 덴노.무사.상인의 삼중주, 일본 처음 읽는 세계사
전국역사교사모임 지음 / 휴머니스트 / 2013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이웃에 접해있고 애증의 역사관계를 갖고 있으면서도 막상 일반인들은 제대로 알지 못하는 일본의 역사를 아주 쉽게 정리했다. 역사교사들이 쓴만큼 학교 교과서처럼 간결하고 명확하게 정리해놓았다. 민족주의에 빠져서 역사를 자의적으로 왜곡하지 않으려는 노력도 돋보인다. 일본사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읽기에는 더 없이 좋은 책이다. 하지만 상층계급 중심의 역사 서술, 역사의 흐름보다는 사실의 나열에 치중하는 서술방식, 단정적인 설명과 자의적 삽화들로 인한 왜곡의 가능성 등 기존 역사 교과서들이 갖고 있는 문제점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인도회사 - 거대 상업제국의 흥망사
아사다 미노루 지음, 이하준 옮김 / 파피에(딱정벌레)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도를 중심으로 한 아시아에 대한 제국주의적 침략의 첨병이 됐던 영국과 네덜란드의 동인도회사의 역사를 정리했다. 200년에 이르는 역사를 아주 끌금하게 정리해서 그 흐름을 아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인도를 중심으로 한 역사적 행보인데도 영국을 중심으로 한 행보에 초점을 맞춘 전형적인 위로부터의 역사관이 강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