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여자 1 - 20세기의 봄
조선희 지음 / 한겨레출판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민지 조선에서 여자로 태어나 세상에 당당하게 맞서고자 했던 세 여자의 이야기다.

감히 상상하기 어려운 역사의 격랑을 겪으면서 때로는 당차게 때로는 비굴하게 때로는 초연하게 살아갔다.

하나의 출발점에서 역사에 뛰어든 셋은 전혀 다른 괴적을 그리다가 판이하게 다른 삶의 종착지로 행했다.

일제시대 남성 사회주의자들과 다른 결을 살았던 여성 사회주의자들의 삶을 참으로 진지하고 꼼꼼하게 되살려놓았다.

그런데 작가의 시점이 중간중간 강하게 들어가서 역사와 불협화음을 일으키기도 하고, '공산주의 운동의 시작과 끝'이라는 식으로 정리하면서 이데올로기적으로 정리하려하는 점이 아쉽고, 소설의 리듬이 조금 지루하게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