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름다운 철공소 - 예술과 도시가 만나는 문래동 이야기 희망제작소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총서 29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 지음 / 이매진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양산업이  몰려있다가 그마저도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면서 슬럼처럼 변해가던 동네에 가난한 예술가들이 모여들었다. 그들은 자신들만의 예술공간만을 꾸민것이 아니라 지역과 호흡하면서 마을을 조금씩 바꿔나갔다.  기획되지 않은 프로그램이 자발적으로 이뤄지면 많은 가능성을 만들어내는 서울시 영등포구 무내동의 이야기는 재미있다. 이야기가 너무 평면적이고 글쓴이의 주관적 각색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