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하완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공과 행복을 위해서 아둥바둥 살아보지만 성공과 행복은 다가오지 않는다.

그래서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꽉 붙잡고 있던 것들을 놓아버렸다.

그랬더니 또다른 현실의 문제들이 닥쳐오기는 하지만 마음은 조금 홀가분해진다.

 

이런 얘기들을 편하게 주절거리고 있다.

읽는 사람이 동의하든 말든 자신의 얘기를 늘어놓는다.

남을 설득하려고 하지도 않고 감동을 주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편안하고 깊이가 있는 글이 됐다.

 

그렇게 놓아버려서 그의 삶이 편안해지고 여유로워지기는 했는데

사람과 사회에 대한 관계들마저 느슨해져버려서 성찰의 폭이 넓어지지 못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