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파랑 치타가 달려간다 - 제3회 블루픽션상 수상작 블루픽션 (비룡소 청소년 문학선) 40
박선희 지음 / 비룡소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랬었다.  

수업시간에 열심히 선생님 말씀에 귀 기울이는 것은 웃기는 범생들이나 하는 짓이고,  가끔은 땡땡이도 쳐줘야 우리만의 세계가 열린다고 믿었다. 가족보다 중요한 것이 친구들이고, 1등이든 20등이든 모두가 성적표를 받으면 세상 끝나듯 우울했었다. 학원은 또 하나의 학교였고 성적순으로 나눈 분반은 나의 존재를 증명하는 하나의 좌표였다. 친구 몰래 공부했고, 성적 낮은 애들은 조금 부족해 보였을지도 모른다.  

그랬었다.  

청소년들은 우울하다. 요즘 청소년들은 특히 우울하다. 시도 때도 없이 술 마시고 폭력을 행사하는 아버지가 싫었던 강호와 매일 같이 공부하라 닥달하는 엄마가 싫었던 도윤이가 다른 이유가 뭘까? 가정 형편? 성적? 아니면 성격?  

세상에 정한 거대하고도 촘촘하게 잘 짜여진 구조 안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인생에 큰 흠이라도 되는 양 학교는 얘기한다. 부모님도 얘기한다. 누구보다 커다란 꿈을 가지고 제 우주를 키워야 할 아름다운 청춘이 검정색이 아니면 흰색인 채로 나뉘어 인격모독에 시달리고 있다.  

원래는 이렇지 않았을 것이다. 강호는 의리 있고 생각이 깊고 동생을 지극히 생각하는 든든한 오빠였을 것이고, 도윤이는 섬세하고 창의적이며 제 세상을 갖고 싶은 멋진 녀석이었을 것이다. 이들을 구속하고 구석으로 몰아 넣는 것은 결코 혼자만의 선택이 아니었다. 그러나 어른들은 말한다. '다른 부류'의 아이들이라고. 그것에 대한 강호의 상처는 우정도, 믿음도 당분간 외면한다.  

그렇지만 실은, 작품은 즐겁다. 유쾌한 그들만의 에너지와 어른에 대한 반감이 작품 전체를 신나게 달려간다.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가출한 친구들도 자신만의 마지막 선은 넘지 않고 끊임없이 제 길을 찾으려 고민한다. 자신의 세계가 단단하게 세워지지 않은 청소년들의 일탈과 방황, 제자리 찾기가 고독하지 않게 열심히 상호작용하며 일어난다.  

그래. 가슴에 불만 가득 쌓고 학원으로 가는 친구들에게 이런 책을 읽혀야 한다. (물론 볼 시간도 없겠지만)총질과 폭력 난무하는 영화나 근친상간과 불륜으로 점철된 드라마 따위는 말 할 것도 없고, 이해할 수 없는 함수와 공식들 줄줄 읊어대는 인터넷 강의는 그만두자. 제발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이런 유쾌한 상상을 꿈꿀 수 있도록 응원해 주자.  

제깟 것들이 무어 안다고 자살을 해? 라고 혀 차기 전에 그들의 진짜 삶을 인정해 주는 김세욱 선생님 같은 어른들이 정말로 그리운 아침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