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당 (무선) - 개정판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9
레이먼드 카버 지음, 김연수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레이먼드 카버의 단편에 대한 정의는 몇 년이 지난 지금도 가끔 생각난다.


단편, 잡힐 듯 깨달았지만 표현하지 못할 때 쓰는 것.


그것은 완전히 깨닫지 못한 상태로 그다음의 상태가 있는 것을 지시함과 동시에, 무언가 깨달았는데 표현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를 위로해주고, 깨달았다고 말하는 사람의 현학적임과 겉멋이 곁들여진 부족함을 꼬집어 주기도 한다.

깨달음 정도의 다음 단계가 하나일지 여러 개일지 무한할지는 모르지만, 깨닫는다는 것 안다는 것이 어렵다고 느껴지기보다는 위대하다고 느껴진다. 그리고 그것은 사소하게 보이는 모든 사물과 사실과 공리와 진리를 다시 바라보게 된다. 그 다시 바라봄은 재발견과 동시에 그것으로부터 기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그 사소함이 기쁨을 제공할 수 있음은 기쁨의 연료가 온 세상 도처에 가득 널려 있음을 이야기해준다. 그것을 따뜻한 빵을 건넨 그 빵집 주인처럼 레이먼드 카버는 이 책에 담아 우리에게 건네고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20-07-22 09: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만 그 다시 바라보게 하는 사소한 것들이 너무 현실적으로 그려져서 우울하고 그래서 선뜻 좋아한다고 말하긴 어렵더라고요. ㅠㅠ

초딩 2020-07-22 10:10   좋아요 1 | URL
네 ㅜㅜ 단편들의 내용 그리고 작가 자신의 삶도 우울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읽으면서 정말 알콜중독이나 전쟁에서 돌아오면 저정도 일까라고 몹시 궁금해지기도 했고요. 경험해보고 싶다는 말은 선뜻 못하겠지만요.
빵 건네는건 세월호 후라서 그랬지만 정말 눈물 났었어요 ㅜㅜ

페크(pek0501) 2020-07-22 17: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주 훌륭한 책이죠. 제가 흥미롭게 완독한 책입니다.

초딩 2020-07-23 00:07   좋아요 1 | URL
^^ 네 정말 정말 여운이 많이 남고 좋은 작품 같아요 ^^
깊은 밤 되세요~
 
프로이트의 의자 (10주년 기념 특별판) - 숨겨진 나와 마주하는 정신분석 이야기
정도언 지음 / 지와인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대 정신분석학의 토대를 마련하고 지대한 영향을 끼친, 프로이트에 근간한 책이다.  그의 지형이론과 구조이론도 소개된다. 지형이론은 우리가 알고 있는 무의식의 이야기이다. 우리의 마음이 인지하고 있는 의식 conscious, 인식하지 못하는 무의식 unconscious, 그리고 그 둘 사이에 있는 전의식 pre-conscious로 나누는 것이 지형이론 topographic theory 이다. 그리고 그 무의식이 사람들이 탐탐치 않아하는 성과 욕망으로 주로 이루어져있다는 것이다. 무의식이라는 곳에 그런것들이 가득하다고 말할 수 있겠는데, 그 것을 인지 못하는 대상으로 간주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 프로이트가 이 이론을 정립하고 발표했을 때 성이 자유롭지 않는 사회였고, 그 사회의 금욕주의가 영향을 많이 받은 이론 같다. 구조이론은 좀 더 멋진 말들이 나온다. 이드 di, 초자아 superego, 자아 ego의 이야기이다. 본능적인 욕망의 이드, 도덕적인 초자아, 그리고 그 둘을 타협하는 자아. 지형이론 보다는 더 많은 심리 상태와 현상을 설명해주는 것 같다. 현대 정신분석학에서는 지형이론, 구조이론을 모두를 사용한다고 한다.

경험과 사유를 많이 깊게 하는 것 같은 정식분석학을 특히 서양은 이론적으로 접근해서 정립하고, 이제는 신경학과 결합하고 있다고 한다. 우울증은 항우울증 약을 먹는 것이 중요하고 효과적이라는 처방과 그 우울증의 원인을 파악하려는 치료를 이야기한다.


"현대 정신의학에서는 심한 우울증을 뇌의 생화학적 균형이 무너진 병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99

"흔히 우울은 상실에 대한 반응입니다" 100


정신과 마음의 각 형태를 짧은 장으로 열거해서 초반에는 좀 더 전문적인 내용이나 사례를 갈망하게 되었지만, 중반정도부터는 나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를 위한 '글'을 써보는 좋은 예방과 치유법을 발견했다.


"글로 써보면 그게 정말 죽음에 대한 공포인지 아니면 통제력을 잃을까 두려워함인지 그 정체가 드러납니다." 공포, 95


그리고 나를 파괴하는 '흡연, 폭음, 폭식, 약물 남용'의 중독에 대해 스스로를 파괴하려는 무의식적 욕구라는 해석은 흥미로웠다.


"건강에 해로운 일을 꾸준히 또는 충동적으로 하는 것도 일종의 자살 행위입니다" 103

"자신에게 나쁜 줄 알면서도 그러는 것은 불안을 해소하려는 시도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나를 처벌한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 "이를 피학증 masochism 이라고 합니다" 104


열정에서 나온 질투, 완벽을 추구하는 양가감정 ambivalence의 망설임, 긍정적 사고, 화, 분노, 일 중독자 등의 학문적 해석은 좀 더 합리적이고 수긍하게 되고 더 나를 돌아보게 하는 것 같다.

서점에 가면 좀 새롭고 예쁘고 따뜻한 그림의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대변하는 듯한 심리학책이 많은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저자의 경험과 그 경험으로부터 전달하고자 하는 것들이 일반화하기는 어려워 보이기도 하고, 특정 부분에 치우쳐 편협하다고도 생각했는데, 이처럼 전문의가 쓴 책도 함께 보면 균형 있게 정신과 심리에 대해 접근할 수 있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의 흑역사 -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똑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톰 필립스 지음, 홍한결 옮김 / 윌북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다소 익살스럽게 또 거칠게 번역되었다. 우리 인간의 흑역사를 더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서. 그래서 상스러운 말도 가끔 나온다. 하지만 참을 만은 하다. 제일 거슬리는 것은 '개소리' 였다. 그래서 원문을 또 보고 싶어졌다. 하지만, 인간의 흑역사를 더 부끄럽게 읽기 위해서 용인할 만은 하다. 온 대륙의 생태계를 파괴한 것 - 종을 멸종시키는 것 -이나 천만에 가까운 콩고인들을 죽인 것들을 읽고 있으면 상스러운 말에 분개를 하기는 부끄럽다. 그래도 다른 표현을 썼으면 좋겠지만. 아무튼 말이다. 지금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같이 보고 있는데, 오디오북으로 상스러운 말들을 직접 귀로 들어서 더 거슬렸을 수도 있는 것 같다. 동족 (인류)를 대 학살하고, 자연을 무참히 훼손하는 우리 인간의 이야기. 읽을수록 부끄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일 카네기 인간관계론
데일 카네기 지음, 임상훈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888년에 태어난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저자의 말대로 그 당시에는 인간관계론이 최소한 미국에는 이와 같은 책으로 나온 것이 없는 것 같다. 미국의 너무 이른 시기여서 여성 폄하가 있고, 진부한 곳이 있지만, 두고두고 읽을 만 한다. 번역이 다소 조악한 부분도 있지만, 참을 만하다. 그래서 원서를 읽어 보기로 했다. 일반적인 사실을 전하는 문장보다 이와 같은 책의 함축적인 의미 전달 문장을 많이 접하고 싶어서이다.

아무튼, 책에서 전하는 주제는 크게, 상대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느끼게 해주기 위해, 상대방의 관점에서 상대와 나를 보라는 것이다.

후반에는 자식에 대한 편지도 있어 웃기도 하고 공감하며 깊이 반성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냅킨 노트 - 마음을 전하는 5초의 기적
가스 캘러헌 지음, 이아린 옮김 / 예담 / 2015년 5월
평점 :
절판


냅킨노트. 제목 그대로의 내용이었다. 항암 중인 아버지가 자신의 딸 (아마 맞을 것이다)에게 매일 도시락에 냅킨으로 편지를 쓴 이야기이다. 그리고 그것이 책과 함께 유명해지면서 페이스북으로 볼 수도 있다.


몇 년 전 이 책을 읽고 아주 따뜻하게 감명받았고, 어느 날 아이에게 아주 호되게 야단을 치고 눈물로 후회하면서 냅킨 노트가 생각나서 노란색 포스트잇에 또박또박 7 ~ 8장의 편지를 썼다. 그리고 그것을 아이의 책상에 붙여 두었다. 잘 보이게. 아이는 그것을 아주 소중하게 간직했다. 자신의 책상 벽에 붙여두었다.


그리고 그것은 그 집에서 이사를 나갈 때까지 붙어있었다.


책이 나의 행동을 이끌어 내주었다. 그리고 그 책을 육아에 힘들어하는 여동생에게 추천해주었다. 저자는 인류의 행복 총량을 그렇게 증가시켜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