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 (반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3
프란츠 카프카 지음, 권혁준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엔 불친절하고 당황하게하는 단편집인 줄 알고 펼쳐 보았다. 

K가 익명을 말하는 것인줄 알았다. 성이었다.

아침에 일어나서 체포되었다. 몇 몇의 감시자들이 주위를 맴돌았고 직장의 직원들이 아침부터 감시자처럼 와있던 것이 다였다. 그리곤 출근도 하고 다른 날과 다름 없이 퇴근했다. 눈을 뜨자마자 달라져버리는 변신이 생각났다.

미완성이었고, 리뷰와 첨삭도 필요한 상태이고 그것을 살려 그대로 번역해뒀다. 같은 인물의 머리 색이 다르게 서사되는 것도 그대로 둔 채.

그런데 참 재미있다. 아주 조금 읽었지만 재미있다.

계속해서 재미를 전할지, 당황함을 던질지, 생각의 바다에 빠뜨릴지 모르지만.

카프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 왕자
생 텍쥐페리 지음, 김화영 옮김 / 문학동네 / 200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미"와 "뱀" 정도의 기억 밖에 남지 않은 어린왕자를 다시 읽어 보았다.

시적이다. 아름답다.

책을 읽는 것이 아이의 맑은 눈과 미소를 보는 듯했다.


모든 것에 설명이 필요하고, 하지만 아무것도 질문하지 않는 어른을 위한 동화같다.

눈에 보이는 것만 믿게된 어른을 위해.

길들여짐으로써 수만 개 중의 특별한 단 하나가 되는 것을 잊어버린 어른을 위해.

예쁘게 써진 동화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팀 쿡 - 애플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조용한 천재
린더 카니 지음, 안진환 옮김 / 다산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팀쿡이 미웠다.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개발 도구인 Xcode가 업데이트 될 때 마다, 싫은 방향으로 업데이트 될 때 마다, 이 건 다 팀 쿡 때문이라고 공개적으로 투덜거렸다.

새 맥북에 물리적인 기능키가 사라지고 터치바가 생겼을 때, 전 세계 다른 개발자들처럼 마지막 물리적 기능키를 가진 맥북을 사야하냐며 심각하게 고민했다. 이건 다 그 팀 쿡 때문이야라고 말했다.

아이폰 화면 크기가 커기고 또 더 많은 종류가 생기고 심지어 베젤이 사라져, 여러 화면을 대응해야할 때도,

사랑하는 순토 시계를 위협하는, 시계라고 인정할 수 없는 애플 워치가 나왔을 때도,

내가 지각할 수 있는 애플의 모든 변화가 싫었다. 사용자로써, 개발자로써.

그래서 처음으로 아이폰의 새 모델을 사지 않기도 했다.

팀 쿡의 책이 나왔을 때, 망설임 없이 샀다. 이 사람은 도대체 왜 이러는지 알고 싶어서.


하지만, 애플이 잡스 때 보다 더 눈부시게 성장하고, 기술만 선도하는 기업 뒤에 남은 노동자의 문제, 환경 문제 등을 처리해나가는 모습 - 그래서 지금은 전세계의 모범이 되고 - 을 보고, 그의 정직함과 투명성, 성실함과 일을 해내는 방식에 감명을 받았다.

무대에서 조명과 갈채를 받지 않는 사람. 조력자. 내부 살림꾼.

어쩌면 그래서 타인의 시선을 쇼맨쉽을 발휘하며 의식할 필요 없이 굳건하게 자신의 가치관에 따라 일을 해낼 수 있는 사람인지 모르겠다.


잡스의 전기와 절묘하게 톱니바퀴처럼 맞추어져, 각 사건들을 다시 보게 해준다.


큰 책이지만, 종이가 가벼워 부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유냐 존재냐 까치글방 114
에리히 프롬 지음, 차경아 옮김 / 까치 / 199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는 자신을 닮은 자식을 더 사랑한다고 한다. 부성은 조건이 있는 사랑이다.

어머니는 태어난 자식 그 자체를 사랑한다고 한다. 모성은 조건 없는 사랑이고 이 것은 자비이다.

자비는 히브리어로 "라하밈"이고 라하밈의 어원은 레헴이다. 레헴은 "자궁"을 뜻 한다.


이 책에서 자비는 "존재"에 가까울 것이다.


처음엔 생존을 위한 소유물과 동집단에서 평균의 수준을 맞추는 소유가 있어야, 소유를 초월하고 나 자신 자체로의 존재론적 사고와 그것을 바탕으로한 베품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단 한 번도 소유해보지 않았다면 그 소유를 초월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모성과 자비를 생각해보면 소유론적 가치관의 단계 없이도 존재론적 가치관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내 배고픔을 없애야만 다른 사람 (타인, 남 이라는 말은 어색하다)에게 "나의" 음식을 건넬 수 있겠지만,

내가 굶주려도 다른 사람에게 음식을 건넬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유냐 존재냐 까치글방 114
에리히 프롬 지음, 차경아 옮김 / 까치 / 199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전에 샀고, 오래전에 읽었다 중단하고, 다시 읽고 있다.

모든 원시 사회에서의 "TO BE"는 사회가 발전할 수록 "TO HAVE"로 변해왔다고 한다.

"나는 고민 상태에요". "고민에 빠져 있어요"에서, "나는 고민을 가지고 있어요"라고 변했다고 한다.

나의 정체성을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규명하니 소유물을 더 가지려하는 탐욕이나 잃지 않으려는 집착이 만연하게 되었다고 한다.

좋다.

지나 온 것과 앞으로의 것을 말해 줄 수 있는 언어와 함께 전개가 좋다.

종교와 성경도 역사의 아주 큰 부분으로 다루어졌다. 중반에는. 그러다 이제는 종교 이야기가 가득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19-11-28 12: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아주 오래 전에 읽었다, 좋았다, 의 기억만 남았네요. 이십 년 가까이 전이니...그냥 안 읽었다고 해야겠네요...바로 뒤통수 가까이 꽂혀있거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