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책 리뷰를 습관적으로 하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 쓴 리뷰를 다시 읽어보면서 든 생각을 정리하려 한다.


내가 책 리뷰를 쓰게 된 계기부터 돌아봤다. 몇년 전 독서법에 대한 책을 찾아 읽을 때가 있었다. 그때 읽은 책 중 "서민적 글쓰기"가 있었는데 알라딘 서재에 리뷰 포스팅하는 것과 읽은 책을 정리하는 틀로 표를 제시해줬다. 이를 실천해보고자 서재를 만들어 리뷰 포스팅을 시작했다. 첫 포스팅으로 그 책에서 제시한 틀을 따라 그 책에 대한 리뷰를 했다. 이 리뷰 방식은 후에 읽은 "책은 도끼다"의 책 리뷰 방법에 영향을 받아 바뀌게 된다. 그리고 한 번 더 리뷰 방식이 바뀌어 이제는 간단하게 느낌을 쓰는 편이다.


"책을 도끼다"를 읽고 난 몇 개의 리뷰는 대체로 길게 쓴 편이다. 왜냐하면 그 책에서 곱씹으며 읽는 방식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책을 읽으며 많이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했을뿐만 아니라 메모를 해두고 리뷰에 포함하기를 염두에 뒀었다. 이 방법으로 리뷰하면 좋은 점은 내가 중간중간 메모했던 것을 모두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다시 읽으면 기억해낼 수 있는 것이 많다는 것이다. 그리고 리뷰 하나하나가 (내가 느끼기엔) 좀 더 근사한 글이 된다. 반면 리뷰하기에 부담을 꽤 느낄 수 있다.


리뷰하는 목적은 나를 위한 것과 남을 위한 것으로 나눌 수 있겠다. 전자에는 내 감상을 정리하거나, 그저 글을 써서 정리하는 것이 있고 후자에는 이 책을 구매하려는 다른 사람들에게 참고가 될만한 정보를 주는 것이 있다. 처음에는 나를 위한 리뷰를 했었다. 애초에 독서법 관련 서적을 찾아 읽은 이유도 이런 맥락이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남을 위한 리뷰를 쓰려는 마음이 생겨났다. 아마 책을 사기 전에 남의 이야기를 많이 신경쓰게 되었기 때문인 듯하다. 내가 책을 사기 전에 다른 사람들의 평을 읽는 모습을 보니, 길게 쓴 리뷰는 오히려 부담스러워 읽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오히려 간략하게 총평이나 장단점을 써주는 댓글이 가볍게 읽히면서도 구매 결정에도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다(긴 걸 안 읽어서 그런가).


그래서 리뷰 방식을 요즘과 같이 짤막하게 바꾸게 됐다. 이렇게 리뷰하면 길게 리뷰할 때보다 편하지만 나중에 다시 읽었을 때 감흥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이전과 같은 글을 쓰는 편이 부담은 되지만 그래도 보람되고 결과물에도 더 애정이 가는 것 같다.


때문에 두 방식을 섞어 쓰는 게 어떨까 한다. 보통은 가볍게 총평을 하다가 이런저런 생각이 들게 하는 마음에 드는 책을 읽게 되면 길게 리뷰를 하는 것이다. 매번 긴 리뷰를 하면서 맨 위에 총평을 따로 담아내는 방법도 있겠지만, 내가 읽는 책이 매번 그정도 글감을 주는 것도 아니고 매번 그렇게 쓰리뷰하기에는 부담도 많이 된다.


정리가 좀 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급 문장 수업 - 좋은 문장을 만드는 핵심 코드 177
이병갑 지음 / 학민사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차를 보고 바로 샀다. 더 좋은 한글 문장을 쓰는 데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팁들이 많이 담겨있을 것 같았다. 구성도 짤막짤막하게 끊어 읽기 좋았다. 출근 후 근무 시작 전에 하루 다섯 개씩 읽었다.


읽은 후에는 아쉬움이 많이 들었다. 수록한 팁 중에서는 강조하고자 하는 것에 따라 //를 구분해 사용하는 방법을 설명한 것 등 비교적 명쾌하게 설명한 것이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설명은 두루뭉술하다고 느꼈다. “이렇게 쓰는 것이 더 안정적이다와 같은 설명이 많다. 이런 애매한 설명으로 177개 팁을 나열하다 보니 기억하기도 쉽지 않다. 177개 중에서도 별로 다르지 않은 팁이 매우 많다. 자세히 구분하는 것도 좋지만, 177개는 너무 많지 않은가. 좋은 사례 문장을 많이 볼 수 있어 좋았지만 더 기억하기 쉽게 정리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덕분에 이 책은 한글 문법에 얼마나 체계가 없는지 보여주는 반증이라 생각되기도 한다. 저자는 30년간 문장을 교열해왔다고 한다. 각 팁에 등장하는 예시 문장에서 어떤 부분이 어색하며 어떤 이유로 어떻게 고치는 게 자연스럽다는 설명은 모두 공감이 간다. 하지만 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을까. 저자가 일부러 쉽게 설명하려고 한글 문법 체계를 들먹이지 않은 것일까. 혹은 원칙허용이 난무하는 띄어쓰기 규정처럼 문장 구조 관련해서도 정확한 체계가 없는 걸까.


너무 비판을 많이 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더 좋은 책이 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아서 그런 것 같다. 또는 내가 공부할 의지가 부족한 것일 수도 있다(그래도 이 책은 공부하기에 불친절한 책이 맞다). 그래도 이 책을 읽으면 자주 봐왔던 어색한 문장인데 왜 어색한지 설명할 수 없었던 그런 사례에 대해 저자 나름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몇몇은 저자 주관이 담겨있는 듯 의문이 남았지만 그래도 대부분은 아 이래서 내가 이런 문장을 어색하게 느꼈구나라고 공감할 수 있었다.


추가로 속지의 글꼴이 마음에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쉬운 베이즈통계학 입문 세상에서 가장 쉬운 시리즈 (지상사)
고지마 히로유키 지음, 장은정 옮김 / 지상사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서 가장 쉬운 통계학 입문을 보고 같은 저자의 다른 책도 읽어 봤다. 베이즈통계학 역시 머신러닝에서도 많이 쓰이기 때문에(나이브 베이즈) 한 번 관심을 가져볼 만 했다.

서술 방식은 다른 책과 동일하다. 이해하는 데 어려운 개념이 필요하지 않았고 비약 없이 차근차근 잘 설명해준다. 책 전반에 걸쳐 사전 분포 설정, 새로운 관찰로 경우의 수 조정, 사후 분포 계산이라는 과정이 반복된다. 이 단순한 과정이 나이브 베이즈의 기본이라는 건 알겠는데 실제로 머신 러닝이 해내는 문제와는 복잡도 측면에서 괴리가 있다고 느껴지고 이 책에서는 이를 메워주지 못하는 것 같다. 이런 아쉬움이 있지만 아무튼 기본 개념을 알려주기 위한 입문 서적이기 때문에 이 정도에서 만족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보자를 위한 RStudio 마스터 - RStudio 설치부터 웹 애플리케이션, R 패키지 개발까지 acorn+PACKT
줄리안 힐레브란트.막시밀리안 니어호프 지음, 고석범 옮김 / 에이콘출판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RStudio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를 소개한다. Git과 연동, Shiny , R 마크다운, RStudio 서버, 패키지 개발과 같은 주제를 모두 다루고 있는 책이기에 기대를 가지고 구입했지만 실망만 안겨줬다. 

-       장점

위에 나열한 내용을 포함해 여러 주제를 전반적으로 다룬다. 검색 한 번 해보지 않은 주제가 많다면 읽어볼 만하다.

 

-       단점

아주 얕다. 주제가 방대하기 때문에 구입하기 전에 당연히 예상 했어야 했다. 대부분 주제가 튜토리얼을 보여주거나 그보다 얕은 수준으로 다룬다. 한 번 미리 찾아봤던 주제는 추가로 배우는 것이 없고, 심지어 완전 처음 접하는 주제라도 크게 배울 것이 없었다. 특히 RStudio 서버 다루기나 R 패키지 개발하는 내용은 블로그 게시글 하나 찾아보는 게 나을 정도로 정말 배울 게 없었다. , Shiny 앱을 다룬 내용에서는 그나마 코드를 자세히 살펴줘서 대략 어느 논리로 돌아가는지는 알 수 있게 해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쉬운 통계학입문 세상에서 가장 쉬운 시리즈 (지상사)
고지마 히로유키 지음, 박주영 옮김 / 지상사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검정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직관을 효율적으로 심어주는 책.

대체로 모든 설명이 친절해서 중학생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표준편차가 가지는 의미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저자가 더 많은 통계학 책을 쓰지 않아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