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름을 보다 - 이동식

 

                    
한때 나는 아름다운 꽃을 보면
꽃의 아름다움만 예찬했지
꽃이 아름답게 피어날 수 있도록 도운
거름은 생각하지 못했지요.

한때 나는 거대한 나무를 보면
나무의 거대함만 감탄했지
나무가 거대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도운
거름은 생각하지 못했지요.

그런데 이제 내 눈에도 거름이 보이네요.
내가 아름답다 예찬했던 꽃을 만든
내가 거대하다 감탄했던 나무를 만든
그 생각하지 못했던 거름이 보이네요.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혼란스런 세상이
그래도 버티고 버티며 돌아가는 것은
맡은바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는
거름 같은 사람들이 많기 때문은 아닐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되돌릴 수 없는 것들 - 박정대

  

 

나의 쓸쓸함엔 기원이 없다

너의 얼굴을 만지면 손에 하나 가득 가을이 만져지다 부서진다

쉽게 부서지는 사랑을 생이라고 부를 수 없어

나는 사랑보다 먼저 생보다 먼저 쓸쓸해진다

적막한, 적막해서

아득한 시간을 밟고 가는 너의 가녀린 그림자를 본다

네 그림자 속에는 어두워져가는 내 저녁의 생각이 담겨 있다

영원하지 않은 것들을 나는 끝내 사랑할 수가 없어

네 생각 속으로 함박눈이 내릴 때

나는 생의 안쪽에서 하염없이 그것을 바라만 볼 뿐

네 생각 속에서 어두워져가는 내 저녁의 생각 속에는 사랑이 없다

그리하여 너의 쓸쓸함엔 아무런 기원이 없다

기원도 없이 쓸쓸하다

기원이 없어 쓸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해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이해하는 사람들이 이해한다는 걸 의심한다.

     “폴 발레리의 문장들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나친 우연은 흥미를 반감시킨다.

 

 

호기심을 충족시키지 못한다.

 

 일상속의

아랍인과

역사와

현재

정치상황

이야기

 

 

 

 

 

 

 

 

탈레반 뜻 : 이슬람 신학생. 주로 파슈툰족

수니파 : 무함마드 친구 아부 바크르를 후계자로 한 종파

수아파 : 무함마드 딸 파티마와 결혼한 알리를 선거로 선출하여

후계자로 한 종파. 원리주의자.

이슬람 신자 비율 수니파 80-85%, 시아파 10-15%

다른나라 시아파에게 이란이 적극적으로 협조

  

 

 

 

 

 

아프가니스탄문제에 파키스탄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이유      

파슈툰족이 사는 파키스탄 국경지역도 원래는 아프가니스탄 땅

그런데 영국이 1893년 아프가니스탄지역과 파키스탄지역을 구분하기위해 일방적으로 

금을 그었고 그게 지금의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선이 됨.

그 국경선을 영국사람 모티머 듀랜드 경 이름을 따서 듀랜드라인라고 부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우면 힘들긴 하지만, 춥지 않으면 만들 수 없는 것도 있다.

추위도 소중한 조미료 중 하나다. (리틀 포레스트)

 김태현의 스크린의 기억, 시네마 명언1000 ”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