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기계들 - 매직 렌즈로 보는 구조와 원리
제인 윌셔 지음, 안드레스 로자노 그림, 신소희 옮김 / 북스토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기한 매직 렌즈로 재미있는 기계들의 구조와 원리를 찾아 학습해볼 수 있게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곧 죽을 거니까
우치다테 마키코 지음, 이지수 옮김 / 가나출판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곧 죽을 거니까]는 표지 속 예쁘게 화장을 하고 옷을 입은 여인의 모습과 제목 '곧 죽을 거니까'가 어우러져 어떤 이야기일지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게 하며 내용에 대한 여러 상상을 해보게 합니다. [곧 죽을 거니까]의 의미를 있는 그대로 생각해 보면 삶이 얼마  남은 상태를 상상해보게 하며 왠지 슬픈 감정과 씁쓸함이 느껴지게 합니다. 책 속에서는 어떤 감정들을 느껴볼 수 있을지 궁금해지면서 책을 빨리 만나보게 하였습니다.


우치다테 마키코가 들려주는 일본 장편소설 [곧 죽을 거니까]을 읽다 보면 나이 들어감에 대한 여러 생각과 앞으로 남아있는 인생을 어떻게 보내야 행복할지 혹은 죽음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에 대한 다양한 고민들이 생겨나게 됩니다.


나이가 먹으면 누구나 퇴화하고 둔하고 허술해지며 어리석어지고 외로움 타다 '곧 죽을 거니까' 하게 되지만 일흔여덟 살 하나는 자신은 호기심 많고 평생 젊은이라고 말하고 싶어 합니다. 하나는 자신의 외모 가꾸는 것에 게으름을 피우지 않으며 헤어와 메이크업 그리고 의상, 식생활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자신의 젊음을 갈고닦습니다. 십 년 전 머플러를 사러 갔다 예순여덟 하나를 칠십 대 초반으로 보면서 충격을 받은 하나는 그때를 시작으로 자신을 돌아보고 자신의 외모를 가꿔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길지 않게 남은 짧은 인생을 좋을 대로 살아가기로 하며, 젊게 자신을 가꾸며 '의연하게 산다'라고 쓰인 족자 보기와 종이접기를 좋아하며 하나를 자신의 자랑이라고 말하는 남편 이와조와 잉꼬부부로 사는 것을 행복으로 생각했습니다. 모든 것이 완벽하고 행복하다고 느껴질 즘 갑작스럽게 남편이 쓰러져 죽게 됩니다. 남편의 물건을 정리하다 유서가 발견되고 남편의 죽음 뒤에 숨겨진 비밀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평범하고 행복하던 하나의 생활은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혼란과 충격의 도가니로 빠져들게 됩니다. 


일본 장편소설 [곧 죽을 거니까]의 하나의 이야기를 따라가다보면 일용양품을 물려받은 아들 유키오, 화가를 꿈꾸는 며느리 유미, 딸 이츠고, 손녀 이즈미, 하나의 동창 마사에와 아케미 등 그녀를 둘러싼 다양한 성격의 여러 인물들과 서로의 감정을 나누고 갈등 상황에 있는 모습들이 실제 우리 주위에서 볼 수 있는 상황들이어서 사실적으로 감정이입해보며 이야기에 더욱 집중해볼 수 있었습니다.


남편의 죽음과 함께 남편에 대한 배신감과 충격을 받은 하나는 지금까지 그런 것처럼 당당히 그리고 있는 그대로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행동해나가며, 나이가 들었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찾아 나가게 되는데 그 모습들이 멋지게 보입니다. 

유쾌하면서도 씁쓸함을 함께 느껴보게 하는 [곧 죽을 거니까]를 만나보는 시간들이 즐거우면서, 행복하게 나이 들고 인생을 어떻게 살아나가야 할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어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곧 죽을 거니까
우치다테 마키코 지음, 이지수 옮김 / 가나출판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당하게 자신 좋을대로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는 일흔여덟 살 하나 이야기를 흥미롭고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는 표지 속 그림들과 핑크색이 예쁘게 보이며, 제목이 재미있게 생각되어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달콤한' 과 '복수'라는 단어가 서로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달콤한 복수가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지 궁금해지면서 책을 읽어보게 하였습니다.

북유럽 소설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는 스웨덴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인 요나스 요나손이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를 중심으로 여러 인물들 사이에 벌어지는 재미있는 상상 그 이상의 이야기를 들려주어 흥미로웠습니다.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는 케냐 사바나의 외딴 마을에 사는 마사이 전사이면서 치유사로 사는 소 올레 음바티안의 이야기에서 시작됩니다. 그는 모든 것을 다 가진 것 같지만 아들이 없다는 슬픔이 있어 때때로 스스로에게 유쾌하게 조금 더 노력해보라는 말을 해보게 됩니다.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 편협한 이념에 빠져있으며 여자의 모든 것들을 경멸하는 빅토르가 현대 미술을 좋아한다는 거짓말로 미술 갤러리에 취직하여 미술품 거래인이 되었습니다. 빅토르는 갤러리의 주인 알데르헤임을 교활하게 속이면서 주인의 딸 옌뉘와 결혼하여 주인의 재산을 차지할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과거에 만났던 매춘부가 빅토르의 아들이라며 케빈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빅토르는 자신의 인생에 방해가 되는 케빈을 아프리카에 데리고 가 버리게 됩니다. 
우연과 운명이 함께 하며 케빈은 올레 음바티안을 만나고 그의 아들이 됩니다. 하지만 마사이 전사가 되기 위한 테스트를 앞두고 스웨덴으로 돌아간 케빈은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서 옌뉘를 만나게 되고 자신들에게 나쁜 짓을 한 남자와 서로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빅토르에 대한 복수의 감정을 가지고 있던 그들은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를 보게 되고 광고맨 후고에게 자신들의 복수를 부탁하게 됩니다. 복수 의뢰 계약금으로 케빈은 올레 음바타인에게서 몰래 가지고 온 그림<양산을 쓴 여자>를 보여줍니다. 그림을 본 옌뉘가 이르마 스턴의 그림이라고 하자, 후고의 머릿속에는 빅토르를 향한 복수의 시나리오들이 만들어지며, 그들만의 환상적인 복수의 모험이 시작됩니다. 

열린책들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는 이야기 속 다양하고 개성 있는 인물들의 말과 행동에 웃음이 나면서 유쾌한 기분이 들게 하였습니다. 각 인물들에 대한 설명이 자세하게 서술되어 즐거운 상상을 해볼 수 있으며, 사바나와 스톡홀룸을 오가며 복수를 위한 사건의 연속과정들이 흥미진진하였습니다. 또한, 다양한 미술 이야기와 함께 화가 이르마 스턴과 그녀의 작품들을 새롭게 접해볼 수 있게 하여 좋았습니다. 
북유럽 소설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 속 그야말로 눈을 뗄 수 없는 사건의 연속과 달콤한 복수를 위한 케빈과 옌뉘, 후고, 올레 음바타인의 좌충우돌 복수의 과정들을 통해 유쾌한 웃음의 시간을 가져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바나와 스톡홀름을 오가는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의 복수 활극을 재미있고 유쾌하게 만나볼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