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독서취향 알아보기

취향 설명 다른 취향 보기

 



열대우림 외곽에 위치한 사바나 기후는 독특한 건기가 특징. 수개월간 비 한방울 없이 계속되는 건기 동안 사바나의 생물들은 고통스러운 생존의 분투를 거듭한다. 가뭄과 불에도 죽지 않는 강인한 초지를 기반으로 수많은 야생 동물들이 번성하는 '야생의 천국'인 동시에, 혹독한 적자생존의 장이기도 하다. 이곳은 또한 고대 인류의 원시 문명이 발생한 지역이기도.

건조한, 절제된, 강인한 생명력. 이는 당신의 책 취향을 표현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 죽음의 건기를 대비하는:
    죽음의 건기를 대비하는 생물처럼, 치밀한 계획 하에 쓰여진 정교한 책을 선호. 책이란 무릇 간결하고 정확한 내용이어야 함.


  • 대초원 위의 야생동물 같은:
    사바나의 고양이과 육식 동물처럼 유유자적 고상한 취향. 과격하지도, 감정적이지도, 세속적이지도 않은 나름 고상한 선택 기준을 갖고 있음. 아마도 경험이나 교육에 의한 분별력으로 추정됨.


  • 절제된 현실주의:
    멍청한 감상주의, 값싼 온정주의, 상투적 가족주의, 이런 것들로 장사하려는 상업주의를 배격함. 문화적인 보수 성향이 있음. 지나치게 독창적인 책보다는, 절제력과 품격을 갖춘 것을 더 선호함.


당신은 출판시장에서 가장 보기 드문 취향 중 하나입니다. 분명한 취향 기준이 있음에도 워낙 점잖은 탓에 자기 목소리를 내지 않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아마도 당신의 취향은 다음과 같은 작가들에게 끌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움베르트 에코
로마의 원형 경기장 시절부터, 인류는 줄곧 잔인한 구경거리를 좋아했다. 이런 소름 끼치는 고문에 대한 최초의 묘사 중 하나는 오비디우스에서 발견된다. 여기서 그는 아폴론이 한 음악 경연에서 사티로스인 마르시아스를 패배시킨 후 산 채로 그의 가죽을 벗겼다는 이야기를 전한다. 실러는 소름 끼치는 것에 대한 이 "자연적 성향"을 아주 잘 정의했다. 그리고 시대를 막론하고 처형이 벌어질 때면, 사람들은 그 장면을 구경하려고 항상 흥분해서 달려갔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만약 오늘날 우리가 스스로를 "문명화"되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다만 영화관에서 유혈 낭자한 "스플래터" 영화를 우리에게 제공해 주기 때문일 텐데, 그 영화가 허구로서 제시되는 이상 관객들의 양심이 흔들릴 일은 없는 것이다.
- 추의 역사 中

김승옥
'바다가 가까이 있으니 항구로 발전할 수도 있었을 텐데요?'
'가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럴 조건이 되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수심(水深)이 얕은데다가 그런 얕은 바다를 몇 백 리나 밖으로 나가야만 비로소 수평선이 보이는 진짜 바다다운 바다가 나오는 곳이니까요.'
'그럼 역시 농촌이군요.'
'그렇지만 이렇다 할 평야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럼 그 오륙만이 되는 인구가 어떻게들 살아가나요?'
'그러니까 그럭저럭 이란 말이 있는 게 아닙니까?'
그들은 점잖게 소리내어 웃었다
- 무진기행 中

J.D. 샐린저
"나는 특히 목사라는 인간들에게 혐오감을 느낀다. 내가 다닌 학교에는 모두 목사가 잇었는데 모두들 설교를 할 때마다 억지로 꾸민 거룩한 목소리를 냈다. 나는 그것이 역겨웠다. 그들은 자연스러운 목소리를 내면 품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었다. 그러나 그렇게 억지 소리를 내는 것이 더 품위를 떨어뜨린다는 것을 그들은 모르는 모양이었다. 또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설교가 모두 거짓으로 들린다는 것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 호밀밭의 파수꾼 中
 

 

출처 : http://book.idsolution.co.kr/test   (스텔라님 서재에서 퍼왔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0-02-19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분이 무섭다니깐요ㅜ3=3=33
 

 안들어가던 메일을 들어가봤더니 알라딘에서 안내메일이 와있었다 플래티늄 회원이라고.. 항상 거의 실버에서 골드만 왔다갔다했길래 내려간걸까 하고 봤더니 올라간 거였다 ^^;;  

 기념은 아니지만 11월 첫 구매  

 

 

 

 

 

 

 책 열심히 읽으라는 책을 읽는것보다는 책을 열심히 읽는게 좋겠지만 이런 책은 항상 재미있다..  

 

 

 

 

 

 

 

일본소설에서 다시 영미권으로 돌아온 것은 코핀댄서 때문이었다. 계속 이쪽 취향으로 가게 될지.. 

 

 

 

 

 

 

 

요리와 음식에 관심이 생기면서 또 "식량전쟁"을 보면서 다음에 읽을 책으로 괜찮을법해서 골랐다. GMO 식품과 일반식품의 차이는 GMO는 살충제에 강한 상품이고 비GMO은 살충제에 오염된 상품이라니... -_-00  정확히 두배 가격의 국산콩으로 된 두부를 먹어야하는 걸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푸하 2009-11-09 1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면 알수록 어려워지는 세상이군요.ㅎ~

다락방 2009-11-09 18: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소비자가 움직여야 조금이라도 나아지곘지요 ^^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 310 page 까지  

챈들러는 궁합이 안맞는다. 나쁘지 않지만 솔직히 지겹다. 하라 료의 "내가 죽인 소녀"나 다른 단편은 좋았는데 이 책은 하라 료 같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잠깐 누구를 기다리가... 

 새벽 5시..어쩌구하는 책을 봤다. 

결론은 일찍 일어나서 하루를 시작해라...는 책이다  

그렇지만 책을 사고 고르고 읽는 일들은 밤에 하고 싶은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이클 더다의 고전읽기의 즐거움 > 200pgae 까지  

 페이퍼 쓰기 기능이 회사에서는 계속 에러가 났었는데 오늘 갑자기 된다. 알라딘 문제인지 우리 회사 문제인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