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앞 도서관에서 빌려왔다.  

빌리고 보니 내 취향이 아닐 듯 했지만 그냥 빌린 김에 - 책읽는 사람의 병인 그저 있으면 읽어야한다는 의무감... -_-a -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의외로 재미있었다.  

지은이는 외교관이고 40대이고 가족이 있는 가장이고 아저씨이다. 사실 이상하게도 아저씨의 여행기는 별로 없다.(그러니까 하루키처럼 어떤 글을 써도 사주는 독자가 있는 경우는 제외다) 대부분 아가씨이지만 때때로 아저씨의 여행기도 재미있구나 싶었다.  

미국 자동차여행기와 인도네시아 자동차 여행기- 돈이 없어서 자동차 여행을 하는게 아니란 걸 아이들에게 설득시키느라 고생하셨다고 하는데...자동차로 국내 일주를 한다고 하면 나도 그런 생각을 했을 수도 -_-a  - 는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미국보다는 인도네시아에서 근무하면서 인도네시아를 알아가고 그 미래에 대해 같이 고민하는 부분이 특히 좋았다. 조림사업에 관한 얘기도. 

단, 둘째아이가 방밖의 거미가 무서워서 침대 가운데서 잤다는 순간에..... 

 벌레 공포증이 있는 나는 역시 인도네시아 여행은 무리일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을 사려고 또 이것저것 합해서 책을 구매해버렸다.  

1년간 생필품만을 구매하고 쇼핑을 거부하기로 한 부부의 1년 체험담이다.  

영화도, 비디오도, 공연도 안되고    - 그러니까 "하녀" 같은 영화도 안되고 최신 비디오도 빌리면 안되고  가수 콘서트도 안된다.

가공식품, 간식도 안되고 - 그러니까 미스터도너츠를 사먹는 것도, ㅇㅇ마트표 치킨샐러드, 시저샐러드 이런 만들어진 샐러드도 안되고 냉동만두도 안될것이다. 근데.... 손질해놓은 대파는??

옷, 가방, 구두, 스포츠용품 같은 것은 당연히 모두 안된다. 

그런데 커피나 와인은 생필품인가? 에 들어가면 멈춰선다. ^^;;  작가도 굉장히 괴로워하고 있다.  우리나라라면 커피믹스나 인스턴트커피는 생필품, 원두는 기호품에 들어가는 걸까?  -_-a 전량수입인 커피는 그 자체가 기호품인가, 그렇다면 회사에서 제공하는 무료 커피는? - 작가는 일단 돈이 안들어가는 건 다 인정하고 있다. ^^;;

 

원래 이 책을 사려고 한것이 이 기준을 따라서 나도 한번 해봐야지...였는데 1단계는 착실히 따라가고 있다. 일단 시작하기전에 필요한 것들은 모두 미리 구매해둔다.....는....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0-06-04 1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책 읽다가 아이폰을 구매해 버렸어요.

다락방 2010-06-05 15:30   좋아요 0 | URL
혹시 161페이지 무렵이었을까요? ^^ 돈을 벌려면 돈을 써야한다....
 

오늘 도착한다고 해서 지른 책 3권  

  

 

 

 

 

 

 

 나는 보지 못했던 골든벨 수상자라지만 한참 어리신 분의 꿈얘기가 궁금해진 것은 오로지 73개의 꿈이 뭔지 궁금해서이다. "부모님 집사드리기", "어려운 환경에 있는 아이들에게 후원하기", "뮤지컬 무대에 서기", "중매쟁이 되기" 등 흔한 성취 만의 리스트는 아니다.  

벌써 이중 32개의 꿈을 이뤘다고 하는 아이의 73개 꿈 리스트가 무지 궁금하다는 이유로 또 질렀다는....  ^^;;(회사나 집근처에 서점이 있다면 그냥 가서 확인할 수 있었을텐데...ㅠ.ㅠ)  

  

 

 

 

 

 

 

요즘 한참 살림에 관심을 가지면서 자꾸 이런 시리즈를 보게 된다. 평생 하고 싶은 일 다 하고 사신 분이라서 부럽기도 하다. 

 

 

 

 

 

 

 

알라딘의 판매정책은 동일분야 여러권 사면 할인해준다와 5만원대로 끊어서 사라...이지만 항상 여러 분야를 골고루 사는 경향과 - 책구매를 식단짜듯이 5대 영양소를 나누어 구매하는 나..^^;; - 5만원 이상 대형구매보다는 짬짬이 구매하는 걸 좋아하는 내 성향은 결코 알라딘의 할인 정책을 충실히 얻지 못하는 고액고객이다. 그럼 프리미엄 고객에게는 무조건 혜택을 좀 주시면 좋겟는데 정책은 무지 박하시다... 얼간이는 에도시대 추리물에 미미여사님 작품이니 더블로 취향이다. 그래도 사버케4권은 대체 왜 안나오는건지...ㅠ.ㅠ  

 오늘 저녁 퇴근전까지 택배 아저씨 어서 오시길...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0-05-19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5시45분에 우체국택배로 도착 ~ ^^V
 

어제밤에 쿠키 반죽을 했다. 커피가루도 넣어서 커피향이 솔솔 나는게 정말 맛있는 쿠키가 될것 같았다. 냉장고와 냉동실에 잘 얼려서  오늘 퇴근하고 저녁먹고 슥슥 썰어서 15분 오븐에 구웠다 

 

 

 

 

 

 

맛이 없다...ㅠ.ㅠ   커피향도 구우니까 안난다. 베이킹 파우더는 항상 내맘대로 넣었는데 적었는지 부풀지도 않았다.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토요일에 출근하라고 했는데 어제 너무 일찍 자서인지 - 일부러 일찍 잔건 아니고 책읽다가 잠이 들었는데 그게 아침까지... ㅠ.ㅠ - 여유있게 일어나서 늦은 아침 잔뜩 먹고 높은 신발도 신고 전철에서도 평소보다 많이 앉아서 올거라는 믿음으로 들고 나온 책은 .... 

  

 

 

 

 

 

 

 

이 책이었다. 체인 리딩에 대한 하이드님의 리뷰를 읽고 고르기는 했지만 올해는 소설책은 자제하자..는 생각이었는데...ㅠ.ㅠ   

 

너무 너무 재미있는 책이다. 이제 출근했으니 ...저녁까지는 너는 잠시 잊고 있어야겠군.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10-03-06 1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나요? 책장에 꽂아놓고 아직 안 읽었어요. 주말엔 이 책과 함께 해 볼까 싶네요. ^^
저도 출근했어요. 점심시간이라, 음악들으면서 서재 둘러보고 있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셔요. ^^

하이드 2010-03-06 14: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작가 책은 일단 이 책이 가장 재미있어요. ^^

Kir 2010-03-06 14: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도 이 책과 만나셨군요^^ 아주 황당하고 유쾌발랄해서 별 기대없이 읽었다가 아싸~ 좋구나! 했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