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링크로스 84번지
헬렌 한프 지음, 이민아 옮김 / 궁리 / 2004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학교 다닐때 도서관에서 아르바이트 한 적이 있었다. 도서관에서 아르바이트...라면 왠지 멋져보이지만 여름방학이라 몹시도 더운 날씨 - 도서관 에어콘이 춥다고 스웨터 걸치는 친구들도 있지만 우리 학교는 몹시도 더웠다 -_-0- 에 땀을 철철 흘리면서 복사기근처와 책상, 책장 여기저기에 집어던져진채 있는 무거운 하드커버의 논문집들을 들어서 깨알만한 색인 번호를 기준으로 꽂다보면 작은 글씨를 보느라고 안경까지 낀 눈은 거의 파업을 일으킬 지경으로 어질어질하고 밀수레 하나 가득 실은 논문집의 무게를 이기기위해 끙끙거리고 밀다보면 땀이 한바닥 나곤했다. 그 일이 끝나고 나면 과룸이나 동아리룸에 나와 앉아 한참을 쉬다 갔던 기억이 난다. 뭐 그 당시 물가에 비하면 상당히 많은 시급 알바였기 땜에 그 자체에는 전혀 불만이 없었지만 도서관 알바라고 해서 결코 우아하거나 학구적이지는 않다는 걸 깨달아버렸다는 게 좀 슬플 뿐이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나는 헌책방 주인이 되는 꿈같은 걸 꿔보지만 - 물론 추리소설 전문 책방같은것!!  일반 헌책방은 싫다 -_-00 - 그래도 그 이상향에 가까운 곳이 이 "채링크로스 84번지"의  책방이다. 착한 직원 프랭크는 출장을 다니면서 개인 서가를 인수하고 그 책중에 고객의 주문에 맞는 책을 찾아서 보내주면서 본인도 즐거워한다. 물론 나라면 내가 갖고 싶은 책은 먼저 찜하고 그 다음 수준의 책부터 고객에게 주는 뻔뻔함을 보이겠지만서두... ^^;;

  혼자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읽은 모처럼의 즐거운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험한 책 일루저니스트 illusionist 세계의 작가 4
카를로스 마리아 도밍게스 지음, 조원규 옮김 / 들녘 / 2006년 2월
평점 :
품절


  어느 정도 책에 빠진 사람들만이 동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꽉꽉 채워졌기 때문에 이렇게 얇은 책을 나도 모르게 사버리고 말았다. 그것도 주문할 만큼의 여유도 없이 서점에서 바로 사서 집에 들어가서 그날 밤에 금방 읽어버렸다.

   원제인 la casa de papel 의 뜻만 안다면 금방 이 책의 내용은 결정나버린다. 그러나 문제는 처음에 나오는 책을 읽으며 길을 가다가 차에 치여 죽은 여자에게 도착한 시멘트가 묻은 책을 보낸 사람이 누구이고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가 아니다. 이 소설은 책이 자신의 구애자 - 사람, 독서가에게 어느 정도 매몰차고 변덕스럽고 매혹적인 연인의 모습을 보여주어 도저히 떨쳐낼 수 없는 깊은 열망에 빠뜨려버리는가에 대한 애기이다.그러나 책만큼 영화나 다른 오락거리가 비슷하게 의미를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 이른 바 정상적인 사람에게는 특이한 "매니악"이나 "오타쿠"에 관한 짧은 담론일 뿐이다. 그리고 자신이 어느쪽인지는 아마 책을 고르는 순간에 알 게 될 듯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훔친 책 빌린 책 내 책
윤택수 지음 / 아라크네 / 2003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요리에서 에피타이저는 메인 요리의 입맛을 돋구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에피타이저로 배가 차버린다면 안먹는게 나을 것이다. 아페리티프는 식전에 식욕을 돋구는 술이지만 제법 독한 술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나같이 술 약한 사람이 빈 속에 한 잔이라도 마셨다가는 식사는 포기하고 자러 들어가야 할 것이다.

     작가는 이미 고인이다. 서문은 그의 후배이자 편집자가 썼다. 작가는 책만 읽고 살았고 학원 강사부터 배도 타고 출판사도 하고 여러 직업을 전전했고 후배들 사이에서는 전설이 되어있었다. 그가 읽은 책을 쭈욱 펼치면 어디까지 닿고 초판이 절판본이 될 책(그러니까 지나치게 좋은 책)은 꼬옥 사줘야한다고 월급의 반이상을 책값으로 쓴다는 특이한 사람이었다. 결국은 마흔즈음에 결혼하지 않은 채 갑자기 죽었다고했다.  그렇게 책을 사랑한 사람이 쓴 책이니까 기대할 만 하다고생각했는데 초반은 그의 어린 시절의 추억과 고향 사람들 얘기이다. 그러나 나는 그의 "어머니"얘기말고는 모두 좀 부담스러웠다. 마치 "글은 솔직하게 써야한다"는 대명제를 지키기위해 고백성사를 하듯 풀어냈다고 할까? 그러니까 독자를 생각하지 않는 독백이란 느낌이었다. 뜸들지 않은 밥처럼 보기에나쁘지 않으나 잘 씹히지 않고 목으로도 잘 넘어가지 않았다.

    그래서 일찍 떠난 사람을 아깝다고 하나보다. 그는 뜸뜰일 만큼의 시간이 부족했었나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이 좋아 책하고 사네 범우문고 163
윤형두 지음 / 범우사 / 199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좋아하는 사람들은 바보가 되는 것 같다 ^^

   요즘은 책은 많고 돈이 없어서 책을 못읽는 사람들은 없다. 모두 바쁘고  피곤해서 책 읽을 시간이 없고 무슨 책을 읽을지 몰라서 못읽긴 하지만 책이 없어서 책을 못읽는 사람도 없다.

   저자는 어려운 시절에도 책으로 먹고 살았고 출판업으로 평생을 살면서 동시에 책을 사랑했다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게 이런 거겠지 부럽당..)  일본에 가서 헌책방을 돌아다니며 책을 사모으고 산 책을 다시 펴보는 얘기와 서울의 친구들과 지방에 함께 내려가 헌책을 사모으고 서로 산 책을 자랑하는 얘기나 인사동 책방의 모습과 인사동 책 이야기는 무척 재미있었다. 한글세대인 나는 적어도 우리나라의 엣책만은 결코 읽을 수가 없겠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과 바람난 여자
아니 프랑수아 지음, 이상해 옮김 / 솔출판사 / 2005년 3월
평점 :
절판


솔직히 이 책이 서평만큼 재미있는 책은 아니었다. ^^;;

  아마도 책에 빠져사는 사람들이 이 책의 부분 부분에서 모두 자신과 공감되는 부분을 찾았기에 이 책이 모두 재미있는 것으로 느껴졌을지 모르지만 ...

  그저 전철이나 오랫동안 차안에 있어야할때 책이 두 권이상 들어가거나 약속이 있을 경우 그럴 시간이 10 분 미만일 것을 알면서도 무슨 책을 가방에 넣어갈까 고민하고. 책을 이제 어느 정도는 버리지 않으면-방생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안되는 것은 알면서도 들어갔다 나왔다하다가 결국 그 자리에 다시 꽂아버리는 책들이 계속 나타나고 버릴까말까를 고민하면서 다시 그 책을 펼쳐서 읽다보면 책더미속에서 하루가 지나갔다는것을 깨닫게 되는 공통의 속성 한 가지라도 자신과 닮은 꼴을 보니...

  또한 이 책이 별로 라고 할 수 도 없다.

  물론 번역자의 꼼꼼한 번역 "가령 우리나라에는 이 작가의 어떤 책이 번역되어 있고  이책은 우리나라에 이런 제목으로 번역되어 나와있다 등등"이 점수를 두 배쯤 추가하기도 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