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보다 영화가 더 좋았던 책
1, 길버트 그레이프

조니뎁을 사랑하게 한 영화.
영화에 나오는 배역들 모두, 쟁쟁한 실력파들이지요.
특히, 꽃미남 레오나르도가 약간 모자라는 동생(어니)으로 나오는데. 제 갠적으론 이때 연기포스가 최고였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 조니뎁이란 배우에게 반해 버렸죠.
 
 
피터 헤지스(Peter Hedges)의 소설을 원작으로 (원작이 퓰리처상을 받았다는군요.)
라세 할스트룀 감독이 연출
조니 뎁(Johnny Depp),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 줄리엣 루이스(Juliette Lewis) 주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정신지체인 아니 역할을 훌륭하게 연기하여 전미비평가협회상·시카고영화비평가협회상의 남우 조연상을 받았습니다) 
 
 
영어 원제목이 :무엇이 길버트 그레이프의 삶을 갉아먹는가?
정말 제목과 똑같은 내용입니다.
길버트의 삶을 모두 갉아 먹고 있지요.
정신박약의 동생 어니, 노처녀 누나와 여동생, 아버지의 자살이후 집에만 갇힌체 폭식증에 걸린 고도비만의 어머미.
그들의 삶을 지탱하며, 그렇게 희망이란 단어조차 낯설어 하며 살아가지요.
그러나 캠핑족 소녀 베키(줄리엣 루이스~ 또 갠적으로 짧은 머리의 그녀, 제일 이뻤던것 같아요)를 만나며, 조금씩 자신의 삶에 대해 생각하게 되지요.
책임감으로만 점철된 그의 사랑앞에......자유로운 사랑으로, 서로 의지하는 사랑으로 다가오지요.
사랑과 자유를 향해 떠나지만, 그는 결국 다시 돌아옵니다.
어니의 18번째 생일날, 어머니는 침대에서 돌아가시고...
세상 시선앞에 놀림이 될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집에 불을 지릅니다.
화장..
어머니를 화장시키며, 길버트는 자신의 인생을 다시 생각합니다.
 
길버트의 인생을 갉아 먹은건 가족이었을까요.
무엇이었을까요.
길버트가 느끼던 속박이었을까요.
사랑이었을까요.
마지막 의무였을까요.
희망없는 체념이었을까요.
 
결국 누나와 여동생을 제 갈을 떠나고,길버트와 어니, 그리고 베키는 길을 떠나지요. 
 
그런데, 꿈을 찾아, 가족에 대한 의무감은 잠시 접어두고 길을 떠났던 그가 돌아온건 왜 일까요.
그물같은 악몽같은, 가족...
그의 꿈과 젊음을 갉아 먹는 가족에게 결국 그는 다시 돌아옵니다.
왜 일까요..
가족이 그저 내 삶의 걸림돌만은 아니기에...
비록, 내게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하지만,
그래도 가족이기에...
 
부모가 부모 노릇을 하지 못해도,
내 형제가 그저 내게 보증만을 요구해도,
부모는 부모이듯,
내 형제, 어디선가 무시당하면 아무리 왠수라도 욱해지듯...
그것이 가족이기에,
다시 돌아왔을까요...
 
누군가는 세상 어디에나 있는
농촌의 현실같은 삶이라더군요.
어려운 농촌 현실, 그 곳을 떠나고 싶어하는 젊은이들.
그 곳의 속박과 힘듦 속에서 떠나고 싶어하는 젊은이들.
그리하여 그들은 도시빈민이 되고, 다시 그 지긋지긋하던 고향을 떠 올리고,
다시 가고 싶지만.
그 굴레와 짐스런 삶에 다시 고삐 붙들리고 싶지만.
˝성공˝하지 못한 자신의 모습에 다시 되돌아와
구차한 삶을 살며 고향을 그리워만 한다는 군요.
길버트 또한, 미국 농촌의 중산층 삶의 철저한 파괴와, 그 속에서의 젊은이의 모습을 그린 영화라 하더군요.
 
하지만, 제겐....
그저 길버트의 막막하던, 아무 것도 비치지 않던 그의 눈동자를 말하는 영화입니다.
그의 눈동자......
젊음이 담고 있어야 할, 그 무엇도 비치지 않는 그의 눈동자.
너무 막막해 같이 울어 주고 싶었던 길버트의 눈.

아마 그 눈빛때문에 원작보다 영화가 더 기억에 남나봅니다

2. 죽은 시인의 사회
캡틴 오 마이 캡틴!
학창시절에 이 영화를 보고 책을 샀어요.
음. 영화가 더 가슴에 와닿은건 로빈윌리엄스의 그 슬프면서 따뜻한 연기가 일품이었가 때문일겁니다.

3. 찰리와 초콜릿 공장
아이들이랑 좋아하는 작가 이름을 말할 때 빠지지 않는 로얄드 달 !
그의 동화 세상을 너무 잘 표현했어요.
여기서 조니뎁의 연기와 움파룸파족의 두둠칫거리는 춤사위가 동화를 살아나게 했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 위험한 과학책 - 지구인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허를 찌르는 일상 속 과학 원리들
랜들 먼로 지음, 이강환 옮김 / 시공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약간 병맛? 미국식 유머? ㅎㅎ


아이가 어릴 적 엉뚱한 질문들을 하는 시기가 있다.
태양이 사라지면? ( 위험한 과학책에 해답이)
집을 통째로 옮길순 없어?( 더 위험한 과학책에 해답이 )

이 모든 질문들을 아주 진지하고 과학에 근거하면서
책임지지 않는 자세로 자세히 설명해 주는 책.
과학을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한 추천서.
우리 아이도 키득키득거리며 읽는 책 !

이 책의 정체성은 앞 부분에 적힌 ~경고~에 잘 나타난다.

경고
집에서 절대 따라 하지 마세요.
이 책의 저자는 코믹 웹툰을 그리는 사람이지 의학이나 안전 전문가가 아닙니다.
그는 어디에 불이 붙거나 폭발하는 것을 좋아해요.
여러분이 좋아하는 것엔 큰 관심이 없다는 말이죠.
출판사와 저자는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이 책에서 얻은 정보 때문에 생기는 어떤 결과에도책임이 없음을 분명하게 밝힙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일드 로봇의 탈출 와일드 로봇 2
피터 브라운 지음, 엄혜숙 옮김 / 거북이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물들에게서 생존과 사랑과 가족애를 배운 로봇 로즈, 인간에겐 두려움이 될 수도 있는 로즈~ 농장에서 일하는 로봇이 되었지만 언제나 기러기아들과 돌아가 야생의 섬에서 살길 꿈꾸는 로즈~ 아이들 책이지만 따뜻하게 재미있게 읽은 책.
동물의 말을 하며 인간보다 더 따뜻한 맘을 스스로 가지게 된 로즈, 조금 안타까운 점은 로즈가, 사랑하는 동물가족들과 삶의 시계가 다르다는 점.
로즈가 배운 공존과 공생의 가치관을 아이들도 느껴보길.

로즈의 말 중에
“언젠가 야생 동물들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어요. 제 목적은 그저 다른 이들을 돕는 것일지도 모른다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에게 역사이야기를 할 때
감정이 앞서는 경우가 바로 일제강점기가 아닐까 한다
일제강점기와 초기 대한민국의 시대
불안하고 억울하던 시절,
그러나 아이들은 주로 그 시대를 살았던 우리 민족들의 삶보단 강화도조약부터 시작되는 수많은 조약과 전쟁들과 거기에 적힌 조항들을 외우고 독립운동사를 그저 복잡하게 얽혀 공부하기 힘든 파트라고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정작 그 시대 아이들은? 평범했던 이들은 일명 높으신 분들이 지들 맘대로 약속한 조약들에 치여 어떤 삶을 사는지 제대로 알 수 없으니 분노는 하지만 구체적이지 못한 느낌?
그런 부분을 채워주는 책들이 요근래 많이 나와 다행이란 생각도 든다. 일제강점기 아이들이 주로 주인공이 되어 그 시절을 이야기하거나 혹은 독립운동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길게 쓸 수는 없는 아이들 책이라 개연성이 좀 미흡하거나 내용이 중간에서 멈춘 것 같은 부분도 있지만, 아이들에게 조금은 더 실감나게 역사를 느끼게 할 수 있어서 좋다.
( 고학년이 될수록 무분별하고 무책임한 유투브? 의 잘못된 영상이나 고의적이고 악의적으로 역사를 왜곡한 자료들을 접하는 경우가 많다. 말도 안되는 헛소리를 어디서 들은 거짓통계나 조작된 증거로 우기는 아이들을 보면, 부모님들도 아이들의 역사인식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