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만한 뜰을 거닐며 지난밤의 흔적을 밟는다. 발길에 채이는 이슬을 털고 옹기종기 피어난 물매화와 눈맞춤이 정답다. 

"산 입에 거미줄을 쳐도
거미줄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진실은 알지만 기다리고 있을 때다
진실에도 기다림이 필요하다고
진실은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고
조용히 조용히 말하고 있을 때다"

*정호승의 시 '거미줄'의 일부다. '진실은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고'하지만 기다림은 침묵이나 멈춤이 아니라는 것은 지난날 거리를 밝혔던 무수한 촛불로 인해 몸과 마음에 각인되었기에 충분히 안다.

느긋한 아침이 가볍지 못하는 이유가 밤을 길게 돌아서 온 시간 때문이 아니다. 주목 받고 있는 한 젊은이의 차분하고 결기 있는 목소리에서 동시대를 살아가는 어른으로 부끄러움을 느낀 탓이 더 크다.

아름다울 날, 진실이 우뚝 서는 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기다림.
때와 장소,
방법과 형식이 아니라

마음이다.

다만,
언제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층꽃나무'
가을로 접어드는 때 산과 들에서 만나는 층꽃나무의 연보랏빛은 언제 보아도 반갑다. 어디선가 왔을 층꽃나무가 뜰에서 꽃을 피웠다.


층을 이루며 꽃을 피우는 식문들은 제법 많다. 봄철 층층나무를 비롯하여 층층잔대, 층층이꽃, 산층층이꽃, 층꽃풀, 층꽃나무 등이 그것이다.


자줏빛이나 연한 분홍색 더러는 흰색으로 피는 꽃이 층을 이루며 많이 모여 달려 핀다. 자잘한 꽃들이 촘촘하게 붙어 둥근 원형을 만들고 핀다.


층층으로 핀 꽃 무더기가 층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층꽃나무라는 이름이 생겼다. 풀처럼 보이나 나무로 분류된다.


가을 초입 보라색의 이쁜꽃에 눈길을 주는가 싶었는데 이내 꽃이 지고 만다. 이쁜 꽃은 빨리 진다지만 그 아쉬움을 '허무한 삶'이라는 꽃말에 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요란스러웠던 태풍이 안좋은 뒷끝을 남기고 떠나온 바다로 돌아갔다. 자연의 혹독한 시련 앞에 망연자실 손을 놓기도 하지만 언제나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것은 사람의 온기다. 

물러간 태풍의 여운이 낮은 구름으로 남았다. 바람 따라 흘러가는 구름 사이로 마알간 하늘이 보인다. 볕이 좋아 물폭탄 맞은 벼들도 한숨 돌릴 수 있을듯 하여 다행이다.

갖 피어난 꽃이 미처 향기를 보내기도 전에 나무와 이별을 한다. 나무는 강렬한 향기로 스스로를 알린다. 가을을 건너는 이는 향기를 나누거나 붙잡아 두고 싶은 마음에 나무 소반에 옮겼다. 매년 나름의 절차를 치루며 거르지 않고 있다.

비로소 가을을 품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최상의 즐거움

"마음에 맞는 시절에 마음에 맞는 친구를 만나고 마음에 맞는 말을 나누고 마음에 맞는 시와 글을 읽는다. 이것이 최상의 즐거움이지만 지극히 드문 일이다. 이런 기회는 인생 동안 다 합해도 몇 번에 불과하다."

値會心時節 逢會心友生 作會心言語 讀會心詩文 此至樂而何其至稀也 一生凡幾許番

*이덕무(李德懋,1741~1793)의 '선귤당농소'에 나오는 글이다.

최상의 즐거움이 어디 따로 있을까. 절정의 순간이다라는 것은 언제나 과거의 일이다. 지나고 보니 그렇더라는 것이기에 늘 아쉬움만 남는다. 

일상에서 누리는 자잘한 행복의 가치가 얼마나 소중한지 이제는 알기에 지금 이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 매 순간 누리는 일상의 소소한 행복이 쌓여 그 사람의 삶의 향기를 결정한다.

화양연화花樣年華는 지금 이 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