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小雪이다. 
마알간 하늘에 햇살이 곱게 퍼진다. 포근한 아침이 한결 여유로운 시간이다. 텅 비어버린 들판에 겨울동안 푸르름을 진해줄 새싹이 나온다. 여기에 눈이 덮히면 겨울 풍경으로 제 맛이리라.

소설小雪, 이 때부터 살얼음이 잡히고 땅이 얼기 시작하여 점차 겨울 기분이 든다고도 하지만, 진즉 얼음이 얼었으니 그것도 옛말이다. 얼음이 언다고는 하지만 아직 따뜻한 햇볕이 간간이 내리쬐어 소춘小春이라고도 불린다고 한다.

하늘 빛 닮은 더딘 하루를 연다. 대신 차분하고 느긋한 출발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 보고자 먼 길 나선 벗들이 소나무 아래로 몸을 숙인다. 처음의 눈맞춤 이기에 엎어지고 눕기를 반복하며 요란스런 모습으로 신고식을 치루고 있다. 그늘에 빛이 드는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느긋한 기다림도 잊지 않는다.

그 마음 익히 알기에 슬그머니 자리를 비켜주고 물러선다. 나 역시 일년 전에도 한주 전에도 같은 곳에서 같은 꽃몸살을 치뤘다는 다소 느긋함으로 부리는 여유다.

모퉁이를 돌아 서니 늘씬한 미인송의 자태가 예사롭디 않다. 소나무가 몸으로 만들어 놓은 특유의 리듬을 쫒는 눈이 순간 머뭇거린다. 제 몸에 등불을 켸고 환하게 따오르는 가을이 그곳에 있다.

소나무를 의지하며 몸을 키워온 담쟁이는 이 순간을 위해 부지런히 달려왔리라. 빛을 사이에 두고 소나무와 담쟁이덩굴의 어우러짐이 만들어준 선물이다. 이런 순간을 만나는 행운을 누리기 위해 유유자적 숲길을 걷는지도 모른다.

꽃과의 신고식을 마친 벗들의 소근거리는 말소리에 고개를 돌려 눈으로 그들을 맞이한다. 서로를 향해 은근히 건네는 미소속에 까실한 가을볕이 스며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국의 나무 : 우리 땅에 사는 나무들의 모든 것
-김태영ㆍ김진석 공저, 돌베개 

우리 산들꽃과 나무에 관한 도감이 몇권 있다. 눈으로 익혀둔 꽃과 나무가 산과 들판의 꽃놀이 현장에서 어떤 작용을 하는지 익히 아는 바라 올 겨울 나무와 눈맞춤 하기로 했다. 

'자생 목본식물은 81과 204속 470종 5아종 123변종 17품종의 총 615분류군이 있다'고 한다.

하루에 5종씩
놀멍 쉬멍 올 겨울양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_읽는_하루

차를 끓이며

내 가슴에서 말라 가는 한 봉지의
밍밍한 하루를 끓인다
슬픔이나 쓰라린 일은 녹즙으로 풀리고
부질없이 나부끼던 영혼의 푸른 잎사귀도
마알갛게 우러난다
그래, 죽음이란 것도 목숨을 잘 말렸다가
어느 날 순리의 불을 피우고
말갛게 말갛게 우려낸 한잔의
찻물이나 아닌지
이 뜨거운 깨우침을 후후 불어 마시며
찻잔 같은 풍경 위에
내 맑은 눈빛을 올려 놓는다
향기로워라, 가끔씩 생활을 끓이는 시간
한 모금의 명상으로 가슴을 적시며
헛된 욕망을 걸어 잠근 후
그냥 숨이라도 끊어진 듯 슬그머니
일상의 문 밖으로 나갈 수는 없을까
끓이면 끓일수록 우러나는
한 잔 푸른 빛깔을 건져낼 때마다
혀 끝에 쓰게 얹히는 인생의 떫떨함
차를 끓이다가 자꾸자꾸 쏟아 버리고 싶은
아직도 덜 마른 내 삶의 잎사귀들

*임찬일의 시 '차를 끓이며'다. 제법 차가운 기온으로 옷깃을 여미게 된다. 이제 계절의 바뀜이 실감나는 때이다. 차가움이 주는 명징함의 다른 의미는 스스로를 냉정하게 돌아볼 기회가 아닌가 싶다. 차 한잔 놓고 일상을 마주보는 시간, 내 안의 향기를 찾아 본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좀딱취'
매화 피어 봄을 알리듯이 꽃 피어 계절의 흐름을 알게하는 식물들이 많다. 이른 봄부터 꽃을 찾아 산과 들로 꽃놀이하던 꽃쟁이들이 한해 꽃놀이의 마지막이나 마찬가지인 발걸음을 부르는 꽃이 있다. 이 꽃 피었다 지는 것을 신호로 긴 휴면의 시간을 갖게 된다고들 한다.


여리디여린 줄기를 쑤욱 올려서 그 끝에 하얀색의 꽃을 피운다. 세개의 꽃잎이 모여 피어 하나의 꽃으로 보인다. 작아서 지나치기 쉽지만 주의를 기울이면 눈에 잘 보인다. 붉은 색을 띤 세개의 수꽃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다.


'좀'이라는 의미는 '작다'에 있을 것으로 '취'는 나물로 쓰였다는 것을 이해한다. 줄기 아랫쪽에 돌려나는 여러장의 자잘한 잎이 있다. 좀딱취는 화피가 벌어지지 않고 꽃봉오리인 채로 자가수분과 자가수정에 의해 결실하는 폐쇄화가 많아 여러 개체들이 꽃을 피우지 못한다고 한다.


올해는 한곳에서 혼자서 한번 꽃쟁이 벗들과 한번 그렇게 두번의 눈맞춤을 했다. 처음 본다는 벗들에게 다행히도 풍성하게 핀 것도 볼 수 있었으니 행운이 따른듯 하다. 여리면서도 강인한 인상으로 다가온 좀딱취의 꽃말은 '세심한 사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