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네귀쓴풀'
지난해 지리산 반야봉 당일치기를 감행하게 했지만 헛탕을 치고 말았다. 위치 정보도 없고 작고 작아 사진으로만 본 꽃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올해 다시 꿈틀거리는 마음에 끌려 가야산을 올랐다. 물론 위치 정보는 없지만 무작정 나선 이유는 대상을 복수로 정한 것도 이유가 된다.


자욱한 안개 속에 펼쳐진 고지대 꽃밭은 그야말로 환상이었다. 키는 작고 색은 진하며 무리지어 핀 꽂들 사이를 걷는 것만으로도 장소를 바꿔 오르길 참 잘했다고 스스로를 연신 다독거린다. 주 목표였던 이 식물까지 만났으니 이보다 더 좋을수가 없다.


작은 키에 가늘고 긴 가지가 많다. 그 가지 끝에 아주 조그마한 꽃이 핀다. 하얀색 바탕에 자주색 반점이 있어 그나마 쉽게 눈에 보인다. 작아서 더 귀하게 보이는 꽃이 한없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네귀쓴풀이란 귀처럼 생긴 꽃잎이 4개로 갈라지며, 쓴맛을 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좌우 대칭으로 갈라진 꽃잎과 하얀색과 자주색 점 그리고 꽃술의 어울림이 참으로 이쁘다.


높은 곳에서만 살아 보고 싶은 이들의 속내를 태울만한 식물이라 여러가지 조건으로 만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한숨을 안겨주는 꽃이기도 하다. 지각知覺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솔나리'
매년 한여름에 남덕유산(1507m)을 올라 보던 꽃을 올해는 가야산에서 만났다. 처음 오르는 가야산(1430m)은 가히 천상의 화원, 딱 그 모습으로 반겨주었다.


크지 않은 키에 솔잎을 닮은 잎을 달고 연분홍으로 화사하다. 다소곳히 고개숙이고 방긋 웃는 모습이 막 피어나는 아씨를 닮았다지만 나게는 삶의 속내를 다 알면서도 여전히 여인이고 싶은 아낙네의 부끄러움으로 보인다.


꽃은 밑을 향해 달리고 꽃잎은 분홍색이지만 자주색 반점이 있어 돋보이며 뒤로 말린다. 길게 삐져나온 꽃술이 꽃색과 어우러져 화사함을 더해준다. 강원도 북부지역과 남쪽에선 덕유산과 가야산 등 높은 산에서 볼 수 있다.


마음이 일어나고 기회가 되면 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살며시 전해주는 꽃의 말이 깊고 따스하다. 아름다움을 한껏 뽑내면서도 과하지 않음이 좋다. 그 이미지 그대로 가져와 '새아씨'라는 꽃말을 붙였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망태말뚝버섯'
가까이 두고도 때를 못맞추니 쓰러진 모습만 보며 아쉬움을 달랬다. 2~3년 그렇게 보내다 올 여름엔 꽃벗의 도움으로 눈맞춤 한다. 멀리가서 만났으니 귀한 만남이다.


대나무 숲의 습기 많은 여름철이 제철이라 눈맞춤하려면 모기와의 전쟁을 치룬다. 긴팔옷을 입었지만 인정사정 없는 모기로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수밖에 없다. 모기에 물릴 것을 알면서도 대숲에 드는 이유가 있다.


알처럼 생긴 것으로부터 자루가 나오면 위에 있는 종모양의 균모 내부에서 흰그물모양의 레이스와 비슷한 그물망토를 편다. 이 그물망토의 펼침이 장관이다. 짧은 시간에 펼쳐지는 과정을 볼 수도 있다는데 그것까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그물망이 노랑색으로 펼쳐지는 것도 있는데 노랑망태버섯이라고 한다.


중국에서는 죽손이라 하여 고급 요리에 쓰인다고 하나 먹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다음엔 노랑망태버섯에 주목한다. 볼 날이 있을 것이기에 조급해하지 않고 때를 기다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산매자나무'
늘 꽃에 주목하며 날씨와 상관없이 꽃을 만나기 위해 나들이 하지만 다시는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 꽃이 종종 있다. 꽃을 만나는 멀고 가깝고 높고 낮은 조건의 문제는 아닌듯 싶고, 특별한 이유를 찾지 못했다.


제주도 나들이에서 처음 본 꽃들이 제법 많다. 이 나무도 그 중 하나다. 꽃으로만 본다면 쉽게 볼 수 있는 박쥐나무 꽃과 무척이나 닮았지만 같은 집안은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다고 한다.


머리를 말아 올리듯 꽃잎을 뒤로 젖힌 모습, 유난히 길고 뾰쪽한 꽃술, 붉은듯 하얗게 핀 꽃이 신기하기만 하다. 한껏 멋을 부렸으나 딱히 누구에게 보이려는 것은 아닌듯 혼자서 즐기는 여유로 보인다.


짙은 홍색으로 익는다는 열매는 보지 못했지만 식용과 술제조용으로 사용된다고 한다. '매혹'이라는 꽃말이 잘 어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등심붓꽃'
가냘픈 꽃대를 올리고서도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마냥 사랑스럽다. 눈맞춤 하고서도 좀처럼 곁을 떠나지 못하고 보고 또 보길 반복한다.


지난해 어느집 뜰에서 치뤄진 결혼식에 들러 처음 보았던 등심붓꽃이 하도 예뻐서 나눔해 왔지만 내 뜰에선 적응하지 못하였는지 싹도 올라오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이번 제주 나들이에서 이 꽃으로 대신 했다.


등심붓꽃과는 거의 흡사하지만 연등심붓꽃의 화관이 긴 항아리 모양, 열매와 씨앗이 더 크다는 것이 차이라고 한다. 제주도 서귀포를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는 국내 미기록 귀화식물이다.


여리고 가냘프지만 하늘보며 당당하고 화사하게 핀 꽃을 보며 여름날의 하루를 건너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