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명자나무'
그 붉음이 동백을 넘어선다. 다소 개방적인 화려함이 돋보인다. 붉음이 전하는 색에 버금가는 향기 또한 일품이다. 색과 향기로 내 뜰을 밝혀줄 4월을 기다린다.


중국이 원산지이며 낙엽지는 키작은 나무다. 여름을 제외한 봄, 가을, 겨울에 아름다운 꽃과 열매를 각각 감상할 수 있으며 약효도 뛰어난 식물이다.


꽃은 4월에 잎보다 먼저 홍자색, 흰색 등 다양한 색상으로 핀다. 꽃이 매우 아름답고 향기 또한 은은하여 보는 이의 마음을 밝고 편안하게 해준다.


열매는 타원형이고 황색으로 익는다. 작은 빨간 사과처럼 생겼으며 표면은 모과와 같은 느낌이다. 달콤한 향기가 강하여 방향제로서 가치가 있으며 약용과 식용으로도 사용한다.


꽃이 아름다워 집의 아녀자가 이 꽃을 보면 바람이 난다고 하여 예전에는 집안에 심지 못하게 하였다고도 한다. 그 만큼 꽃이 아름답다는 이야기리라.


산당화가 정식 명칭이며 '겸손', '열정'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청노루귀'
바짝 긴장했다. 눈내리교 비오고 그늘에 녹지 않은 눈 속에서 서두르던 봄을 맞이하러던 마음이 얼었다. 노루의 조심성을 그대로 닮았다. 아직 떨치지 못했던 감기 뒷끝이 남은 휴일 오후 산행은 너를 만나 즐거웠다.


노루귀는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이다. 나무 밑에서 자라며 노루귀가 잘 자라는 곳의 토양은 비옥하고 양지식물이다.


이른봄에서 4월까지 피는 꽃은 흰색, 분홍색, 청색으로 꽃줄기 위로 한 송이가 달리고 지름은 약 1.5㎝ 정도이다. 열매는 6월에 달린다.


꽃이 피고 나면 잎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그 모습이 마치 노루의 귀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청색의 꽃을 피우는 것을 청노루귀라 부른다.


봄에 어린 잎을 나물로 먹으며 관상용으로 쓰이며, 뿌리를 포함한 전초는 약용으로 쓰인다.


추위에도 비교적 일찍 꽃을 피우는 것에서 연유한 것일까? '인내', '믿음', '신뢰' 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태기나무'
조급해 보인다. 몸통에 바짝붙어 화사한 꽃을 뭉텅이로 달아 풍성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 풍성함에서 오히려 외롭게 보이기도 한다. 박태기나무 꽃을 떠올리는 내 마음이 그렇다는 말이다.


중국 원산으로 한국에서는 300년쯤 전부터 심어 길렀다고 한다. 잎지는 키작은 나무다. 공원이나 집 뜰에 심거나 울타리로 가꾸기도 한다.


꽃은 이른 봄 잎이 돋아나기 전에 가지마다 수북하게 달린다. 잎은 어긋나며 둥근 심장꼴로 두껍고 윤이 나 보기 좋다. 꽃은 홍색을 띤 자주색이다.


열매는 콩과식물임을 보여준다. 꼬투리로 달리며 편평한 줄 모양 타원형으로 8∼9월에 익으며 2∼5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목재는 연한 녹색이고, 수피를 통경·중풍·대하증에 이용한다.


박태기나무라는 이름은 꽃봉오리 모양이 밥풀과 닮아 '밥티기'란 말에서 유래되었다.


무리리어 핀 모습에서 연유된 것일까? '우정', '의혹'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카시나무'
꽃피는 때이면 멀리도 그 향기가 전해진다. 벌꿀도 사람도 그 향기따라 모이지만 주변에서 점점 보기 힘들어 진다. 그 꽃 따다 정성껏 갈무리해서 항아리에 담아두고 시간이 익혀주는 맛을 올해도 맛보고 싶다. 그 잎은 어린시절 가위바위보 놀이감으로 그만이었다.


북미가 원산지인 키가 큰 낙엽활엽수로 나무껍질은 흑갈색이고 세로의 방향으로 길게 갈라진다. 잔가지에는 받침잎이 변한 굵고 예리한 가시가 돋쳐 있다. 흔히들 아카시아나무라고도 부르지만 전혀다른 종이다.


꽃은 5∼6월에 새로 자라난 잔가지에 이삭 모양으로 뭉쳐 피어 등나무꽃처럼 아래로 처진다. 나비 모양의 꽃은 희게 피며 향기를 강하게 풍긴다.


열매는 납작한 줄 모양이며 9월에 익는다. 5∼10개의종자가 들어 있는데, 종자는 납작한 신장 모양이며 길이 약 5mm이고 검은빛을 띤 갈색이다.


유독 강한 향기때문일까? '비밀스런 사랑', '우정', '품위' 등의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해당화'
붉게 피어 붉게 졌다. 그만큼 간절함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너를 보면 바다가 떠오른다. 바다가 고향은 아닐지라도 바닷가를 떠나 산으로 둘러쌓인 곳으로 와서도 떠나온 곳을 잊지 못해 붉게 피었다.


낙엽지는 작은키나무로 바닷가의 모래땅이나 산기슭에 군락을 형성하며 자란다. 해당나무, 해당과, 필두화라고도 한다.


꽃이 5∼7월에 홍자색으로 피며, 향기가 강하고 꽃자루에는 자모가 있다. 열매는 구형이며 8월에 황적색으로 익는다.


어린 순은 나물로 먹고 꽃은 향수 원료로 이용되고 약재로도 쓰이며 과실은 약용 또는 식용한다.


"당신은 해당화가 피기 전에 오신다고 하였습니다
봄은 벌써 늦었습니다
봄이 오기 전에는 어서 오기를 바랬더니
봄이 오고 보니 너무 일찍왔나 두려워합니다"


*만해 한용운은 해당화라는 시에서 님을 그리워하는 간절함을 담았다.


내뜰에 해당화 필 날을 기다린다. '온화', '미인의 잠결', '이끄시는 대로' 등의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