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시작이 어제처럼 느껴지는데
벌써 한주가 다 지나갔다.
시간이 이리도 빨리 지나가는걸 
어떻게 붙잡을 수 라도 있으면 싶은데...

지나간 시간은 늘...아쉬움이기에
지금 이 순간을 충실히 살아야 한다는 걸 알지만
매번 놓치고 마는 시간 들인다.

오늘 하루도...귀중한 시간
잘 보냈다고 생각 할 수 있길 바래본다.

고난의 시간 속에서 꽃 처럼 피어난 희망의 소리라고 하는데
이런 귀중한 공연에 함께 할 수 있다면 좋겠다.
보고 싶고, 듣고 싶고
함께 어울려 공감하는 시간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가장 불편한 것은 뭘까?

그건 아무래도...
책을 읽지 못하는 상황 아닐까 싶다.

나에게 그런일이 생겼다.
어느날부터 책을 보면 쉽게 피곤했다.
일이 많아 피곤하거나 특별한 다른일이 있는것도 아닌데
이유를 모르다가 문득,
책을 읽는 자세가 달라졌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책과 저~만큼의 거리를 두고 읽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보니 가까이 있는 글씨가 잘보이지 않는다.

헉...무슨일일까?

눈이 나빠졌나...싶은데
멀리 있는 글씨는 또렷하게 잘 보인다.
도대체 알수가 없다.
그렇게 불편함을 감수하며 책을 읽어가는데
이젠 그나마 쉽지가 않다.

지인들의 말에 의하면...바로
노안이라며 놀리기 일수다.

노안
노안...눈부터 나이를 먹어가는 것인지...?

돋보기
다촛점랜즈가 필요하단다.
이젠 그 좋아하는 책을 보는대에도 
도구를 써야 한다니...이그

거리를 지나다보면 안경점이 눈에 들어온다.
전에는 그런일 없었는데 안경이 필요하긴 하나보다
예전에 안경점같은 것은 관심도 없었는데 말이다.

이 일을 어찌해야 되나...

조만간 안경점에 들러
안경을 만지작 거리고 있을 
내 모습을 상상해보니...

묘...한 기분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행사개요


 • 제목 : 2009 서울국악축제 한여름 밤의 국악공연
 • 일시 : 2009년 8월 22일(토) 19:00~21:30
 • 장소 : 어린이대공원 숲속의 무대
 • 주최 : 서울특별시
 • 주관 : 국악방송
 • 후원 : Inet-TV
 • 문의 : 서울특별시 문화정책과 02) 2171-2572 / 다산콜센터 120
   국악방송 02) 300-9964
   서울국악축제 홈페이지 www.seoulgugakfestival.org
        국악방송 홈페이지 www.gugakfm.co.kr 
 • 관람료 : 무료 


▣ 공연개요

열대야에 만나는 폭포수처럼, 싱그러운 한 여름 밤의 소리여행

이리 뒤척 저리 뒤척 ~
한밤에도 식을 줄 모르는 열기 때문에
뜬 눈으로 밤을 지새기 일쑤라구요?
풀향기 그윽한 숲 속에서 음악과 함께, 가족과 함께
오래도록 잊히지 않을, 시원한 여유를 즐겨 보시면 어떨까요?

‘2009 서울국악축제 한여름밤의 국악공연’

서울시가 주최하고, 국악방송이 주관하는 <2009 서울국악축제 한여름 밤의 국악공연>이 8월 22일(토) 오후 7시부터 광진구 능동에 자리한 어린이대공원 내 <능동 숲속의 무대>에서 열립니다.
<서울국악축제>는 서울시와 국악방송이 뜻을 모아 서울시민에게 우리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의 전통 문화와 음악을 보다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5년째 지속되고 있는 서울의 대표적인 국악축제입니다.

대한민국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판소리, 판굿, 가야금병창 등의 전통음악과 젊은 세대의 취향에 어울리는 퓨전 국악은 물론 재즈, 대중음악, 뮤지컬 등 주변 문화장르와 조화롭게 만나는 공연입니다. 도심에 자리한 숲 한가운데서 친구와 연인이, 온 가족이 함께 다양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가족음악회로서 삶의 멋과 여유를 즐기는 특별한 시간을 만들어 드립니다. 
능동 어린이 대공원 내  숲속의 무대에서 시원한 여름밤을 함께 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서울시와 함께 하는 추억 만들기!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을 위한 참여행사로서 후기공모도 실시합니다. ‘국악이 흐르는 서울, 아름다운 서울’ 이라는 타이틀로 진행하는 공모행사는 시민의 참여를 독려하고, 즐거웠던 하루에 대해 음미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으며, 푸짐한 사은품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적극적인 참여로 공연도 보고, 추억도 만들고, 부수입도 챙기는 뿌듯한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자세한 내용은 국악방송 홈페이지 (www.gugakfm.co.kr), 서울국악축제 홈페이지 (www.seoulgugakfestival.org) 참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전시명 : Green Cake – 2009 신세계 아트페어 
■ 전시기간 : 2009.7.28(화) ~ 8.12(수)
■ 전시장소 : 광주 신세계갤러리

 
광주신세계갤러리에서 “Green Cake - 2009 신세계 아트페어”를 개최합니다. 이번 아트페어는 광주를 비롯 서울 본점과 부산 센텀시티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광주에서는 광주지역 작가 19명과 함께 서울 및 기타지역의 중견, 신진 작가 총 100여명의 150여 점이 전시 판매됩니다.
 
더욱이 이번 행사는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10월 본점(서울)에 갤러리를 오픈하고 올해 3월에 부산 센텀시티에 100평에 가까운 갤러리를 추가 개관하면서 기존의 광주, 인천을 포함한 전국적인 갤러리 네트웍을 구축한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전국단위 아트마켓으로, 광주, 서울, 부산에서 동시에 진행되어 전국적인 미술품유통망을 확보함과 동시에 각 지역, 지점의 성과를 통해 지역 미술시장이 상호보완 상승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존 미술품시장이 일부 메이저갤러리와 옥션회사 등이 주류가 되어 원로, 중견작가 위주로 형성되었다면, 신세계 아트페어는 이와는 차별화된 성격으로 전국의 인기 중진작가와 더불어 신진작가 또, 그동안 지역미술계에서의 주된 활동으로 저평가되었던 작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광주와 부산 등의 지역 미술계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입니다.
 
참여작가로는 광주지역에서 고근호, 김상연, 김용안, 김익모, 김해성, 박병우, 박수만, 박태후, 손봉채, 송필용, 안태영, 오견규, 우제길, 이이남, 이정록, 정승주, 진원장, 최영훈, 최재영 총 19인 참여하며, 서울 및 기타지역 주요작가로, 이우환, 박서보, 김병종, 이대원, 권기수, 이사라, 하태임 등 100여 명 참여하여 총 150여 점이 전시됩니다.
 
“Green Cake-2009 신세계아트페어”는 대규모 중진, 신진작가 아트마켓으로서 미술시장의 새로운 유통 브랜드가 될 것이며, 신세계 아트페어를 통해 우리 지역 미술계의 역량을 타 지역의 미술계와 애호가들에게 선보이고, 또한 광주의 미술애호가들에게도 새로운 작품들을 감상하고 또 구매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8월 첫날
시작과 함께 대단한 책이 도착했다.

사마천의 사기 열전 史記 列傳
궁형의 치욕 속에서 탄생한 작품이라고 한다.
[사기史記]는 총 1230권에 이르는 장대한 저작물로
사마천 자신은 [태사공서太史公書]라고 했다고 한다.

태사공서란
태사령 사마천의 저서란 뜻이다.

[사기]의 압권은 70편에 이르는
대하 인간드라마 [열전]이라고 할 수 있다.
선인과 악인, 인仁과 불인不仁, 사술과 충성이 서로 얽혀 움직이는
인간관계의 추적, 그것이 곧 열전을 시종일관하는 주제다.

올 여름
사마천과 친구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