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그릇 밥 - 쉽고 간단한 매일 집밥 101
배현경 지음, 이혜민 사진 / 샘터사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용 서적 장르인 요리 레시피 공개 서적이 익숙하지는 않다.

그만큼 리뷰 쓰기에도 쉽지 않은 장르의 책 장르 중 하나다.

실용 분야인 만큼 이 책을 구매하거나 읽는 사람에게 얼마나 가시적인 효용을 주는가가 중요하다.

오늘 소개하는 '한 그릇 밥'은 명확한 독자층을 설정했고, 또 실용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요리 서적이라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는 것 같다.

한 그릇 밥이라는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진수성찬의 느낌보다는 정갈하고 편한 밥 한 그릇을 떠올리면 족하다.

제철 재료로 만들 수 있는 한 그릇, 냉장고 속에 있는 재료로 만드는 한 그릇 등 테마별로 다양한 한 그릇들이 있어서 이미 든든한 느낌이 드는 것도 있다.

지금도 흔해진 1인 가구에게는 어쩌면 참 어울리는 요리 책 한 권이 되지 않겠나 싶다.

사업가 백종원 씨가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는 이유 중 하나로 나는 요리가 절대 어렵지 않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도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 역시 요리를 무서워하는 사람들이나 어설픈 사람들에게 간단하지만 그럴듯한 밥 한 끼를 완성하는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지원군이 된다.

 

저자의 이력을 살펴보면 일본에서 거주했던 경험 덕분인지 이 책에서 소개하는 요리들이 대부분 일본 느낌이 강하다.

그만큼 정갈하고 깨끗하고 깔끔한 음식들이 많아, 여성분들도 선호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마지막으로 내가 읽으면서 가장 군침을 흘렸던 스크램블 에그 덮밥은 바로 실천해보는 리스트로 삼았다.

다양한 요리를 한 페이지에는 사진으로, 한 페이지에는 정말 간단한 요리 순서를 기록함으로써 내 한 끼를 먹기 위해 큰 부담 없는 노력을 들이면 된다는 심리적 편안함을 주는 책이 한 그릇 밥이라고 한 번 더 말하고 싶다.

그저 이 책에 담긴 순서대로 한 번 따라 해보다 보면 생각보다 근사한 요리들이 내 눈앞에 떡하니 나타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