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다 부른 명량의 노래
정찬주 지음 / 반딧불이(한결미디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자 정찬주의 책을 또 한 번 맞이했다.

첫 번째 책은 법정 스님의 인생 응원가였다.

두 권의 책만으로 저자의 성향이나 특성을 모두 파악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역사적 혹은 사실 기반의 자료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구성하고 확대하는 작가라는 점은 파악할 수 있었다.

저자 정찬주는 이 책을 내기 전에도 '이순신의 7년'이라는 책을 출간했다고 한다.

오랜 시간에 걸쳐 이순신에 대한 자료 수집과 고증에 관심이 많았음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저자의 이력과 이전 출간 도서를 보면서 이 책 역시 탄탄한 사실 기반 위에 저자의 이야기가 적절히 혼합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겠구나 기대를 할 수 있었다.

 

'못다 부른 명량의 노래'는 명량해전의 주역 이순신에 가려 후대 사람들이 기억하지 못한 또 다른 전쟁의 영웅 김억추 장수에 대한 이야기다.

역사는 한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교육해야 할 것임에도 승자에 의해 쓰인 기록이 후대에 전달되는 불균형 때문에 아쉽다는 느낌이 드는 부분도 없지 않다.

그래서 저자가 쓰는 사실에 기반한 역사 소설이 우리가 현재까지 알고 있는 역사의 또 다른 이면을 알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되는 것 같다.

아마도 지금쯤 편안히 쉬고 있을 김억추 역시 정찬주 작가에게 고마워하지 않을까 싶다.

 

이 책의 특징은 김훈의 칼의 노래와는 다르게 상당히 읽기 편안하고 안정적인 느낌이 지배적이었다.

아마도 저자의 분위기와 살아온 인생도 담겨 있기 때문 아닐까 싶다.

김억추는 무인이면서도 문인으로서도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고 하는데, 시를 짓기를 즐겨 했다고 한다.

또한, 이순신 장군이 전사한 후 그를 애도하는 시 역시 기록에 의해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왜군을 무찌르는 1등 공신이었는데 그 이유는 왜군의 선봉장이었던 해적 출신 장수를 화살 1발로 사살했기 때문이다.

지금도 어떤 일이나 스포츠에서 승패의 갈림길에서 흐름을 잡는 질문이나 득점 등이 결정적인 순간으로 작용할 때가 많다.

저자 정찬주는 김억추가 해낸 일이 전쟁의 큰 흐름을 바꾼 열쇠라고 본 것 같다.

전쟁이 끝난 후 평화가 찾아온 뒤에는 미련 없이 관직에서 물러나 자신의 고향에서 후학들에게 경험을 전수하면서 평화로운 노년을 지냈고 당시로는 상당히 많은 나이인 71세에 눈을 감았다고 한다.

 

다양한 작가가 있어 몰랐던 역사적 인물을 한 명 더 알아가게 되었다.

정찬주는 앞으로의 출간 계획에 있어서도 여전히 실존 인물과 나라에 대한 심도 있는 답사와 사실 관계 파악을 통해 멋진 작품을 왕성하게 만들 예정이라고 한다.

우리는 한 명의 히어로가 세상을 구하는 그림을 자주 꿈꾸는 것 같다.

하지만 단 한 명에 의해서 모든 일이 드라마틱 하게 변하는 건 없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새삼 깨닫게 된다.

지금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 언론에 노출되는 사람들 뒤에도 마찬가지로 묵묵히 이 세상을 지탱해 주는 많은 이름 없는 영웅들이 있다.

위기를 결국에는 극복하고 평화의 시대를 맞이했던 이순신과 김억추의 시대처럼 지금의 힘든 상황도 웃으면서 이야기할 날이 곧 올 것을 확신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