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너를 생각해
후지마루 지음, 김수지 옮김 / arte(아르테)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너는 기억 못하겠지만'의 후지마루가 선보이는 신작 미스터리 소설이다.

나는 '너는 기억 못하겠지만'이 첫 장편 소설인 줄 알았는데, 다시 이번에 작가의 이력을 알아보니 두 번째 소설이었다.

이 두 번째 소설이 상당한 인기를 얻었고, 어렵지 않게 그다음 작품도 한국에서 만나보게 된 것 같다.

표지는 전작과 이번 작이 비슷한 느낌의 톤을 유지하고 있다.

아마도 이 표지의 느낌도 저자 후지마루의 상징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잠시 스쳐 지나갔다.

 

 

'가끔 너를 생각해'에는 여주인공 시즈쿠가 등장한다.

시즈쿠는 마녀 소녀였지만 할머니의 죽음으로 인해 자신이 마녀라는 사실을 잊고 살다가 어릴 적 소꿉친구를 만나면서 자신을 다시금 자각하는 계기가 만들어진다.

마녀라는 단어는 유년 시절 읽었던 동화 때문인지 기분 좋게 들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시즈쿠는 어린 시절 읽거나 보았던 마녀와는 거리가 멀다.

밝고 활발하고 주변의 기운을 살려주는 그런 존재라고 보면 더 좋다.

잊고 있던 시즈쿠에게 사라졌던 소꿉친구 소타가 돌아옵니다.

시즈쿠가 죽은 할머니를 추억하고 마도구를 꺼내던 시점이었다.

소타의 끈질긴 노력에 의해 시즈쿠는 마법 도구를 통해 어릴 적으로 순간 이동을 하게 되고,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여행이 시작된다.

대략적인 이야기의 흐름만 들어보아도 어떤 식의 이야기가 전개될지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너는 기억 못하겠지만'은 상당히 절절한 이야기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반면에 '가끔 너를 생각해'는 발랄하고 어떤 면에서는 유치한 면도 없지 않아 있다.

그래서 고민이나 힘듦 없이 편하게 읽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리고 더 큰 장점 중 하나는 마치 소설을 읽고 있는데 애니메이션을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점이다.

많이 유사하지는 않지만 문득 이 책을 읽으면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떠오르기도 했다.

즐겁고 발랄한 이야기 끝에 찡한 이별과 긴 기다림이 있는 것이 일맥상통해서일까라는 생각이 든다.

이런 기적과 같은 이야기를 독자들이 귀 기울이는 것은 일상과는 다른 이야기 전개이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그 끝에는 일상이 주는 마법에 대한 감사함도 함께 느낄 수 있는 구석이 있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