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와 잘 지내지 맙시다 - '셀프헬프 유튜버' 오마르의 아주 다양한 문제들
오마르 지음 / 팩토리나인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튜버들의 전성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유튜브라는 채널이 이렇게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

TV나 라디오와 같은 매체와는 전혀 다른 성격과 매력으로 너도 나도 유튜버가 되어 내가 가진 장점으로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모두와 잘 지내지 맙시다를 지은 저자 오마르 역시 토크 유튜버다.

특출한 무언가가 있는 것이 아니라 보통의 사람들이 보통의 이야기를 본인의 스타일대로 유튜브를 통해 대화하고 소통하고 공감하다 보니 본인의 이야기를 에세이 책으로 출간하기까지 하니 과거에 비해 기회가 많이 열렸음을 보여주는 것 같다.

반면,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더 큰 범위의 경쟁도 이루어지고 있다.

그만큼 본인의 스타일과 색깔, 주관이 명확한 콘텐츠만이 살아남는 것 같다.

오마르의 글들을 생소하거나 특이한 것들은 없다.

누구나 생각할 수 있고, 누구나 고민하는 일상적인 주제들에 대해서 오마르는 본인의 입장에서, 본인의 주관으로 시원하게 이야기한다.

연애에 대한 이야기, 섹시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 사과에 대한 생각, 위로에 대한 생각, 친구에 대한 생각 등

아마 오마르의 유튜브 채널은 그런 면에서 확실한 색깔을 드러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구독하는 것 같다.

행복에 대한 오마르만의 생각이 참 좋았다.

행복에 대한 내 생각은 이렇다. 지금 힘든 게 있고 괴로운 게 있을 거다. 근데 동시에 행복한 면도 같이 있다는 거지. 그건 옛날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거다. 그러니까 하루치의 행복이 있는데, 이게 나중에 좋은 날이 와서 막 엄청나게 커질 거라는 그런 기대는 하지 말자. 왜냐면 '오늘'도 그 언젠가 과거에는 행복하기만 할 거라고 기대했던 날일 수 있으니까.

오마르피셜 중에서

 

오마르만의 사람을 파악하는 방법도 웃겼지만 좋은 생각이었다.

제일 먼저 자기 젓가락을 뜯고 자기 짜장면부터 비비는 동안 친구들이 탕수육과 군만두 포장을 뜯어놓으면, 자기 걸 한 입 먹고는 아무렇지도 않게 탕수육으로 젓가락을 뻗는 거지. (중략)

혹시 아무 일도 안 하고 치킨 다리부터 드는 타입이라면, 그 자리에 나 같은 쪼잔한 사람이 있어 당신을 평가하고 있을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두면 좋을 것이다.

P217~P218 중에서

 

다 같이 배달음식을 시켜서 도착했을 때 다들 분담해서 하나씩 포장을 뜯거나 양념을 종지에 부어오는 등 움직일 때 누군가가 혼자 자신의 것만 챙겨서 먹고 있다면 그 사람은 적어도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오마르만의 감별 법도 한 번쯤 적용해볼 만한 것 같다.

 

참 특별난 게 없다.

그럼에도 어떤 부분에서는 속 시원하기도 하고, 어떤 부분에서는 내가 뜨끔하기도 하고 한 책이었다.

술술 읽히는 문어체에 오마르만의 매력이 더해져 가볍게 읽되 진지하게 생각해볼 것들이 확실히 있는 책이어서 좋은 것 같다.

덕분에 오마르의 삶이라는 유튜브 채널도 구독하게 되었다.

가끔 머리 아프거나 힘든 일에 참고를 하고 싶을 때 오마르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