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장 키우는 예쁜 누나 - 올려놓고 바라보면 무럭무럭 잘 크는 트렌디한 다육 생활
톤웬 존스 지음, 한성희 옮김 / 팩토리나인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인 가구, 혼족 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처음에는 연예인들이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우는 모습이 많이 보이더니 이제 일반인들도 많은 사람들이 강아지,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

최근에는 동물이 아닌 식물을 기르는 취미가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데 기성세대와는 다르게 선인장을 대표로 하는 다육 식물을 기르는 것이 특징이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다육 식물을 안성맞춤인 취미가 될 것이다.

빈번하게 물을 주거나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니깐 말이다.

10여 년 전만 해도 선인장을 키운다고 하면 그것을 왜 키우냐는 소리를 들었겠지만 요즘은 유행이 되어서 다들 호기심을 갖는 눈치다.

선인장 키우는 예쁜 누나는 다육 식물을 처음 기르는 입문자에게 도움이 될만한 책이다.

설명서와 같은 책이라고 보면 되는데, 딱딱할 수 있는 책의 구성을 부드럽게 만든 것은 예쁜 그림들 덕택이다.

실제로 이 책은 예쁜 책으로도 유명하다고 하는데, 만화스러운 그림들이 이 책 자체를 소유하고 싶게끔 만든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물도 생명이다 보니 아무리 선인장이라고 해도 최소한의 관리는 필요하다.

아마도 식물을 기르고 싶은 사람들은 이 책을 가장 먼저 접하고 가장 난이도가 낮은 선인장을 성공적으로 기른다면 더 관리가 필요한 식물들도 도전해보기 수월할 것 같다.

예쁜 그림과 함께 다육 식물에 대해서 알아보는 것은 큰 재미가 될 수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