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학적 파상력
김홍중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희망은 언제나 난관 속의 희망, 희망을 가질 수 없는 상황에서도 솟구치는 불가사의한 마음의 작동이다.
-제8장. 동아시아 생존주의 세대의 얼굴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러움의 대상인 부유함에 도달하고자 인간은 도덕적인 길을 포기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과 같지 않다는 게 꼭 불행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스스로 남과 같지 않으려 노력해서 살아간다면 그게 도리어 더 가치 있는 삶일 수도 있었다. 어딘가에 남겨진 기록이 없으므로 그녀의 삶이 불행했을 거라고 단정짓는 것은 그러니까 행복이란 절대적으로 자신들이 속한 영역에서만 가능할 거라고 믿는 편견에 지나지 않을 수 있었다. -18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한 손을 높이 들어 성불사를 향해 흔들었다. 그리고 말했다. 고마웠습니다, 모두들. 바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와 빨강
편혜영 지음 / 창비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염병의 실체가 불분명한 가운데 일상은 그 실체를 뷴명히 드러냈다. 잠시만 내버려두어도 금세 균열을 만들고 깊은 틈을 만드는 방식으로. 일상은 목을 가눌 수 없는 아기와도 같았다. (중략) 그러니 계속 돌보지 않을 수 없었다. -180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