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무론 - 인문연대의 미래형식
김영민 지음 / 최측의농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대의 똑똑함은 우아하고 심오하게 공전(空轉)하는 ‘자기피폐‘의 모습으로 다가오곤 한다. 그 똑똑함은 결코 관계속에서 이루어지는 실천적 현명함이 아니다. 하버마스의 또 다른 설명처럼, 그 공전은 한편 물화(物化)이기도 하다. 20세기의, 그리고 20세기가 생산한 인간들의 똑똑함은 대체로 그런 종류의 것들이다. 한나 아렌트가 깨끗하게 정리해주었듯이, 그것은 "쓸모없이 극점에 이른 인식의 피폐"일 것이다.
_216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는 그것 자체로서 의미를 가지는 것이 아니라, 삶에 대한 사랑을 받아 내는 그릇으로서 의미를 갖는다. _이성복

"동사가 약한 단어의 조합이 엉성하면 문장은 산산이 부서진다. 표현력은 단어와 단어의 연결을 정확히 아는 것이다. 도라지 백 뿌리를 심는다고 산삼 한 뿌리가 나올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지만 그들은 이야기한다. 서로 이야기하지만 의견에 일치를 보지는 않는다. 그들은 서로를 전혀 이해하지 않는다. 그들 사이에는 이해라는 것이 실현될 공통의 공간이 없다. 그들의 모든 관계를 지탱하고 있는 것은 자신들 두 사람이 모두 마찬가지로 관계라는 공통의 둘레 바깥에 있다는 아주 강하고 아주 단순한 감정뿐이다. 이것만으로도 대단하다. 이것은 일시적인 가까움과 서로를 이해하지 않는 일종의 완전한 이해상태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이러한 상태에서 말해야 하는 사항은 단 한 번밖에 말할 수 없고, 말하지 않을 수도 없는 만큼 한층 더 각자가 상대에 대해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이게 된다. 보다 세심하고 보다 참을성 있게 진실을 찾아 나가면서 자신의 생각을 표명하게 된다. 왜냐하면 그 경우 말해야 하는 여러 사항은 공동의 세계 속에서, 진실한 대화의 기회와 고뇌가 아주 드물게만 부여되는 이 세계 속에서 우리가 얻고 있는 손쉬운 상호 이해를 이용할 수 없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pp. 305~3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신들이 모인 덩어리가 아니라는 전제에서 발생한다. 문학예술은 그런 복잡성을 표현하기를 바랄 수는 없지만, 스타일, 즉 작동하는 상상력의 힘으로 그에 대응하는 복잡성을 구축할 수 있으며, 삶과 닮은 상태라는 충분히 설득력 있는 환상을 제공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삶은 출생과 죽음이라는 고정된 양극 사이에 아른거리는 뉘앙스들이다. 여기 우리의 존재라는 그 반짝임은, 비록 짧지만 무한히 복잡하여 겉치레, 자아기만, 덧없는 현현, 그릇된 출발과 더 그릇된 마무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삶에서는 삶 자체 말고는 아무것도 끝나지 않는다- 이 모든 것이 자신은 자신이지 단순한 등장인물, 자신들이 모인 덩어리가 아니라는 전제에서 발생한다. 문학예술은 그런 복잡성을 표현하기를 바랄 수는 없지만, 스타일, 즉 작동하는 상상력의 힘으로 그에 대응하는 복잡성을 구축할 수 있으며, 삶과 닮은 상태라는 충분히 설득력 있는 환상을 제공할 수 있다.
-<해설> 250~251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