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스칸디 부모는 자녀에게 시간을 선물한다
황선준.황레나 지음 / 예담 / 2020년 2월
평점 :
판매중지


핀란드를 비롯한 북유럽의 교육에도 관심이 많았는데 이 책은 스웨덴의 사고 방식과 교육 환경 등을 잘 살펴볼 수 있었던 책이다. 스웨덴 여성과 결혼한 한국인 남성인 저자를 통해 스웨덴의 육아 환경이 얼마나 잘 갖추어져 있는지는 물론 양성 평등을 얼마나 현실적으로 잘 아이들의 생활 속에서 가르치는지 등등이 우리의 여건과는 너무나도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

스웨덴의 육아 환경을 보면서 정말 천국이 따로 없다는 생각을 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서는 아이를 낳으면서 자연스럽게 직장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은데 스웨덴에서는 대부분 여성이 사회 생활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부라는 표현이 아닌 실직자라는 표현을 쓴다는 것을 보고서도 우리와 다름을 많이 느꼈다.

우리나라는 말로만 아이들을 낳아 기를 수 있는 육아 정책을 펼치겠다고 떠들어만 댈 뿐 현실은 아직도 거리가 멀다. 한 예로 남편의 육아 휴직이 있어도 쓸 수 있는 직장 분위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스웨덴에서는 남편의 육아 휴직을 장려하고 있으며 60일은 쓸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지만 우리는 전혀 그런 사회 분위기도 아니다. 아직도 우리나라에서 육아는 여성의 몫으로 고스란히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책을 읽으면서 나도 스웨덴을 비롯한 북유럽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바람일뿐 사실 우리나라에서도 그렇게 키우고 싶다는 소망이 더 크다. 평범한 한국인 남성이 스웨덴 여성과 결혼하지 않았다면 양성평등을 몸소 실천하면서 육아는 물론 가사일도 당연히 아내와 나눠야하는 몫이라는 것을 알고 실천하면서 살았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와닿았던 것은 스칸디 부모들은 아이들을 위해 부모의 시간을 저축하고 그 시간을 아이들을 위해 선물한다는 대목이었다. 자녀에게 시간을 선물한다는 것은 부모들이 자녀들을 위해 시간을 그만큼 낼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한 것이다. 스웨덴의 이런 육아 환경이 무척 부럽긴 하지만 이민을 갈 것도 아닌 이상 우리나라의 현실에서 조금이나마 더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내는 것에 중점을 둬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남편과 시간을 더 많이 내서 아이들을 위해 쓰는데 치중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수네 아이들의 소문난 영어공부법 : 통합로드맵 잠수네 아이들
이신애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유명한 잠수네 공부법이 들어있는 책을 직접 살펴보게 되었네요. 워낙 유명해서 내용이 무척 궁금했었거든요. 영어 유치원이나 학원에 보내지 않고도 영어를 잘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가 궁금하기도 했었고, 영어를 모국어처럼 쉽게 습득할 수 있는 방법도 궁금했답니다. 책은 참 정리가 잘 되어 있더라구요.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만한 내용들을 많이 갖춰서 아이의 영어 공부에 도움이 될 만한 자료들도 쉽게 접할 수 있을 정도로 정리를 잘 해놓았더라구요. 우리 아이에게 어떤 영어 그림책을 보여주고 어떤 dvd를 보여줄까 인터넷 검색도 많이 하고, 지인들에게 물어보기도 많이 했고, 상담도 받아보고 그랬었거든요. 그런 엄마들의 마음을 아는 듯 저자가 자신의 성공 노하우에서 나온 자료들을 잘 정리해두어 그 점이 저는 이 책에서 가장 큰 도움을 받은 부분이고 그게 제일 좋았답니다.

많은 부모들이 잠수네 영어 공부법을 통해 영어를 두려워하거나 못했던 아이들이 성공한 사례를 많이 보내왔더라구요. 그런 면에서 보면 신빙성도 조금 더 있고, 체계적으로 잘 준비해주면 정말 뜬금없는 이야기거나 무모한 말은 아니겠구나하는 생각도 많이 했지만 그래도 준비하는 엄마 입장에서 걱정이 되는 것은 어쩔 수가 없네요.

모든 아이들에게 이 방법이 다 잘 먹힐지 아닌지에 대해서 아직도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거든요. 왜냐하면 아이마다 기질이 다르듯 어떤 아이는 어떤 학습법이 더 잘 맞는 부분이 있고, 어떤 아이는 다른 방법이 더 잘 먹히기도 하니까요. 그런 면에서는 쉽게 그대로 다 따라가지 못하겠더라구요.

하지만 분명한 점은 영어는 많이 노출시키는 것이 중요하므로 환경을 잘 조성해주는 것과 처음엔 듣기 그리고 다음엔 말하기 그리고 다음엔 쓰기 등 우리말을 배울때와 마찬가지라는 것. 그래서 아이에게 영어를 가르칠때는 흘려듣기, 집중듣기 이런 부분들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고 이 부분은 절대적으로 공감이 가더라구요. 아직 우리 아이는 흘려듣기 차원인 것 같습니다. 아이가 한살 한살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점차 집중듣기 연습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네요. 아무튼 유명한 잠수네 공부법... 직접 제 눈으로 확인하니 속이 다 시원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아기 첫 두뇌발달 놀이 - 하루 10분, 엄마와 함께 쉽고 재미있게
마거릿 사세 지음, 정현선 옮김 / 시공사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어릴 때는 엄마와의 스킨십이 중요한데 그 때 놀이가 유용한 것 같아요. 0~3세 아이들을 둔 부모라면 아이들의 두뇌 성장도 도와줄 수 있는 연령별 놀이법이 수록되어 있는 이 책이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아이들의 연령에 맞춰 다양한 놀이가 수록되어 있어서 아이의 발달 단계에 맞는 놀이들을 간단하게 해줄 수 있는 장점이 있네요. 우리 아이 어릴 때 많이 해줬던 양다리 구부렸다 펴기를 책에서 보니 반가운 마음도 들더라구요. 어떻게 보면 엄마들이 그냥 아이들에게 해주고 있는 것들 중에 오감을 깨우기 위한 놀이들도 꽤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책이 있으니 각 시기에 맞는 것들을 좀 더 다양하게 해줄 수 있어 도움이 되겠구나 싶어요. 새로운 아이디어가 없으면 매번 한동안은 아이에게 같은 방법으로 놀아줄 수밖에 없는데 이 책에는 110가지의 놀이들이 소개되어 있어 한 번씩 다 해보기도 버거울 것 같아요.

조금 더 이 책을 빨리 만났더라면 아이가 기거나 앉아있는 시기에 좀 더 재밌게 다양한 놀이들을 하면서 놀아줄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역시 이런 책들은 임신해서부터 갖고 있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출산과 동시에 바로 활용할 수 있으니까요.

아무튼 이런 아쉬움은 뒤로 하고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 바깥 나들이가 어려운 때에 집에서 간단한 도구들을 이용해서 놀아주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훌라후프로 할 수 있는 놀이도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리본과 줄만 잘 활용해도 아이의 점프 감각도 기르고 리본을 따라 기어가도록 할 수도 있네요.

춤추는 것 좋아하는 우리 아이는 음악 듣고 자유롭게 춤추면서 리듬을 즐기는 걸 좋아한답니다. 우리 아이는 조금 시기가 지나서 지금이라도 집에서 활용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에 중점을 두면서 보게 되는데 동생이 태어나면 처음부터 요긴하게 활용할 계획으로 꼼꼼히 살펴보고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계별 베스트 태교
박선영.박지영 지음 / 나무수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아이를 임신했을 때는 그저 좋은 책 읽고 편안한 마음으로 지내는 것이 좋은 태교라 믿고, 크게 별다른 것들을 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돌아보니 좀 더 미리 준비할 수 있었더라면 태교를 잘 하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남았었다. 그래서 육아 전문 기자들이 뽑았다는 이 책에 눈길이 많이 갔던 것 같다. 단계별로 베스트 태교가 어떤 것인지 담고 있어서 이 책에 나와 있는대로 개월 수에 맞춰 따라가면서 하는 태교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더군다나 이 책에서는 단계마다 아이와 엄마를 위한 최상의 태교는 따로 있다고 소개하고 있으니 맞춤식 월별 태교법을 따라해보자.

 

역시 임신을 하면 잘 챙겨먹는 것이 최고다. 엄마와 아기의 특별한 간식 등 건강하게 먹을 것을 이야기한다. 맛있는 요리를 하는 것도 좋은 태교가 된다. 많은 사람들은 태교로 맛있는 것들을 먹으러 다니니 이건 다들 잘하고 있는 듯하다. 가볼 만한 곳도 이 책에 많이 소개되어 있어 맛난 것을 먹으러 바람도 쐴 겸 다녀오는 것도 기분전환도 되고 좋을 것이다.

 

이 책이 아마도 태교 책이 아니였다면 그냥 가볼만한 곳, 볼거리, 먹을 거리 등을 소개해준 책이라 해도 손색없었을 것이다. 아이들과 같이 자주 가는 헤이리 마을에서도 이렇게 아트 태교를 할 수 있어서 가까운 곳에서도 쉽게 예술도 즐기고 태교도 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또한 여기 소개된 장소는 여름 휴가 때 가족들과 가려고 했었는데 이미 예약이 차버려서 아쉽게도 못갔던 장소이다. 성수기가 아닌 때를 노려 꼭 한번 다녀와야겠다.

 

또한 이 책에 나와 있는 장소들이 하나같이 여행지로 손색이 없어서 가보고 싶은 곳도 많았다. 나중에 임신한 지인들에게 선물해도 좋을 것 같은 책이란 생각이 많이 들었다. 태어날 아이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은 물론 임신 기간 동안에 할 수 있는 태교들이 달 별로 소개되어 있으니 임신한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달별로 여기에 나와 있는 것들만 신경써도 고민을 많이 덜은 셈이 될 것 같다.

 

힐링이 필요한 것은 임산부만은 아닌 것 같다. 이 책을 보고 임산부가 아니여도 힐링을 위해 떠나도 좋을 것 같다. 하지만 임산부라면 지친 몸과 마음으로 인해 누구보다 힐링이 꼭 필요할 것이다. 차 한잔으로 즐기는 여유 그리고 테라피... 차를 통해 몸과 마음이 치유가 된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개인적으로는 인테리어 숍 정보도 들어있고, 아기를 위한 알뜰하고 현명한 쇼핑 정보 등도 살펴볼 수 있어서 임신과 육아에 관련된 잡지를 보는 듯한 느낌도 들었고 아기자기하고 예쁜 소품이나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장소들을 통해 여행 잡지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했다. 월별 태교법으로 아기와 엄마가 다양한 체험들을 통해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머니전(傳) - 대한민국 명사 12인을 키워낸 어머니들의 자녀교육법
EBS <어머니전> 제작팀 지음 / 북하우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항상 느끼는 거지만 훌륭하게 잘 큰 사람들을 보면 그들을 훌륭하게 이끌어주고 키워낸 부모가 있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인 것 같다. 김연아 선수나 박태환 선수도 그랬고 연예인들 중에도 더러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그 중에서도 대한민국 명사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 12명을 선정해 그들을 키워낸 어머니들의 자녀 교육법을 담아내고 있는 책이다. 전 역도 선수 장미란 을 비롯해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모델 장윤주, 세계여의사회 회장 박경아 교수 등 각계 각층의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꿈을 이루며 사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책은 ebs에서 방영된 프로그램을 책으로 엮은 것인데 이 책을 보고 있으니 다른 육아서들을 볼 때와는 사뭇 다른 느낌과 관점으로 아이를 바라볼 수 있는데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잘 알려진 어머니의 이야기도 있지만 평상시 소개된 적이 별로 없는 그들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가 무척 흥미롭고 그들의 교육법이 훌륭한 자녀를 키워낼 수 밖에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 중 기억에 남는 것 몇 가지만 소개하자면 개성으로 똘똘 뭉친 모델 장윤주의 어머니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삐쩍 마른 딸을 모델 일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해주신 어머니가 아니였다면 과연 오늘날의 장윤주는 없었을 것이다. 나같으면 과연 이렇게 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내내 하면서 책을 읽었는데 특히 장윤주의 어머니는 자녀가 선택한 것에 대해 계속 해야하는지 그만 두어야할지 방황을 할 때 충분히 고민해서 결정했으면 그 때는 어떤 어려움이 와도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래야 나중에 후회가 없다고...

나도 훗날 아이가 조금씩 더 성장할 때 자신이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밀고 나가보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어졌다. 결과가 어떻게 되든 내 아이가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았으면 해서이다.

 

좋은 말이 너무 많아서 책에 밑줄도 치고 메모도 하면서 읽어나갔다. 그 중 또 하나 와닿았던 것은 '사람들은 꿈을 말하며 늘 그 꿈에 조급하게 다가가려 한다. 내일 이루어질 수도 聆� 꿈을 어떻게 해서든 오늘로 앞당기고 싶어한다.' 였다. 내 아이의 꿈이 막막해보여도 내일 당장 이루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부모의 조급함을 버리고 아이를 믿고 기다려야 할 것이란 생각이 많이 들었다.

 

훌륭한 자녀는 어머니로부터 시작한다는 말이 가슴에 많이 남는다. 자녀가 훌륭해지길 바란다면 어머니 자신부터 돌아보고 노력해야 할 것이다. 오늘날 많은 육아서들은 아이의 인성적인 부분보다도 공부 잘하고 뇌를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론적인 책이 많은 것 같다. 이 책은 전문적인 육아서는 아니지만 다른 이들의 어머니들을 통해 그 속에서 더 훌륭한 방법들을 찾아볼 수 있어서 좋았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