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완의 책 쓰기 혁명 - 독서보다 10배 더 강력한 명품 인생 프로젝트
김병완 지음 / 아템포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왜 우리가 책 읽기에서 머무르지 말고 자신만의 책을 써야하는지,  책 쓰기의 위력이 얼만큼 대단하지를 말해준다. 더불어 그런 책 쓰기 방법에 관한 이야기도 있다.

저자는 평범한 직장인이였다고 한다. 그는 3년동안 도서관을 다니며 1만 권의 책을 읽고, 다시 3년 동안 약 60권의 책을 출간했다.  어마어마한 양이다. 이런 경험을 통해 아무리 책을 많이 읽는다 해도 읽기만 하는 행위로만은 삶의 변화는 쉽게 오지 않는다고 말한다.

요즘 책읽기의 중요성에 대한 책들이 많다. 책을 많이 읽으면 분명 어제의 나와는 차이가 생긴다. 하지만 그 차원을 넘어선 삶의 변화가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글쓰기'이다. 

읽기만 하는 사람은 10년이 지나도 별다른 변화가 없지만, 글쓰기를 하는 사람은 어제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눈부신 인생을 살게 될거라고 저자는 말한다. 굳이 '눈부신 인생'까지 가지 못하더라도 내안에 의식이 변하는 인생을 맛 볼수있다면 이 책을 읽는 시간이 '눈부신 시간'이 될것이다.

 

1920년 뉴욕 거리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번잡하고 복잡한 길에 어떤 맹인이 작은 푯말을 목에 건 채로 앉아 있었다. 그 푯말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적혀 있었다.

나는 맹인 입니다.

아무도 관심 갖지 않고 그냥 지나쳤다. 누군가 멈춰서더니 그 맹인의 푯말을 다시 고쳐 써주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봄 입니다. 하지만 저는 볼 수 없답니다-

그후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무심하게 지나가던 사람들이 그 푯말을 보고 한 두푼 적선 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이 글쓰기의 힘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글의 힘인 것이다. 이렇듯 글의 힘은 사람의 마음을 바꾸어 놓는다. 감정을 건드려주면 행동으로 연결된다. 

우리가 쓰기를 힘들어하고 잘 하지 않는 이유는 바로 '너무 잘 쓰려는 노력' 때문에 포기하게 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잘 쓸 수 있을까?

『글쓰기 제 1원칙: 전달하라! 절대 꾸미지 마라!

​말이나 글은 뜻을 전달하면 그만이다   -공자

문장의 제1요건은 명료함이다.   -아리스토텔레스

글쓰기 제 2원칙: 간결하게! 무엇을 쓰든 짧게 써라!

짧게 써라 그래야 읽힌다. - 조지프 퓰리처

재주 없는 사람이 다 말해버리고, 재주 있는 사람은 말을 고르고 아낀다. -퀸틸리아누스

생각이 깊은 사람일수록 말이 간결하다. 그 주제나 내용을 잘 모르는 사람일수록 그것을 설명하기 위해 많은 말을 해야 한다. 자신도 제대로 모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도 간결하게 말하는 사람들은 지혜로운 사람들이다. 』

<도로시의 마무리>

책을 읽다보면 가끔씩 나도 나만의 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김병완의 책 쓰기 혁명' 이 책을 읽으면서도 몇번이고 설레였다. 하지만 그런 생각과 동시에 '내가 무슨 책을 써...' 라고 단념한다.  문장력은 둘째치고  책을 쓸 '소스'가 없기 때문이다.

전문직종에 있는 사람도 아니고, 해외 여행을 다녀와서 생긴 경험과 사진첩에 한 가득 담아 놓은 사진도 없다. 그렇다고 기발한 SF 소설같은 상상력이 머리속에 날아 다니지도 않는다. 항상 책에서는 무조건 써라! 아무거나 써라! 하지만 막상 쓰려고 보면 하루 일과를 쓰는 단순 일기가 되어버린다. 아직 내 지식과 콘텐츠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일것이다. "일기라도 좋으니 그래도! 일단 쓰시오!" 라고 하는 책들이 많기에 용기내서 끄적이는 단계부터 해보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